>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700년 전통 불복장작법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문화재청, 전통불복장및점의식보존회 보유단체 인정
선운사 참당암 석조지장보살좌상은 보물 지정 예고
2019년 05월 10일 (금) 10:00:00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불복장작법 중 후령통을 조성하는 모습. <사진=문화재청>

불상 내부나 불화 틀 안에 사리, 오곡 등을 봉안하는 의식인 불복장작법(佛腹藏作法)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4월 30일 불복장작법을 국가무형문화재 제139호로 지정하고, ‘대한불교 전통 불복장 및 점안의식 보존회’를 보유단체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불복장작법은 형상이나 그림에 불과한 불상과 불화에 종교적 가치를 부여해 예배의 대상으로 전환하는 의식이다. 고려시대부터 설행(設行)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재청은 △불복장작법의 근거인 《조상경(造像經)》이 1500년대부터 간행돼 조선시대에 활발히 설행된 점 △일제 강점기에도 비전(秘傳)돼 현재까지 전승의 맥을 이어온 점 △한·중·일 삼국 중 우리나라에서만 의식으로 정립돼 전승된 점 △조상경》 우리나라에만 있는 경전이라는 점 △불복장 절차와 의례 요소가 다양하고 복잡하면서도 체계적으로 정립되어 있는 점 △세부 내용마다 사상적・교리적 의미가 부여된 점 등을 높이 평가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보유단체로 인정된 ‘대한불교 전통 불복장 및 점안의식 보존회’는 2014년 4월 설립됐다. 문화재청은 “보존회가 전통 불복장 법식에 따라 의식을 정확하게 구현하는 등 전승능력을 갖추었고, 종단을 초월한 주요 전승자가 모두 참여하여 복장의식을 전승하려는 의지가 높다”며 불복장작법 보유단체로 인정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4월 29일 ‘고창 선운사 참당암 석조지장보살좌상’과 ‘혼개통헌의(渾蓋通憲儀)’, ‘이인문 필 강산무진도(江山無盡圖)’, ‘신편유취대동시림(新編類聚大東詩林) 권 9~11, 31~39’, ‘완주 갈동 출토 동검동(銅劍銅戈)과 거푸집’, ‘완주 갈동 출토 정문경(精文鏡) 일괄’, ‘도기 연유인화문(鉛釉印花文) 항아리 일괄’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고창 선운사 참당암 석조지장보살좌상’은 고려 말부터 조선 초까지 유행한 두건을 쓴 지장보살좌상이다. 양쪽에서 드리워져 여의두(如意頭) 형태로 마무리된 띠 장식, 둥근 보주(寶珠)를 든 모습, 그리고 치마를 묶은 띠 매듭 등 고려 말기 조각 양식을 충실하게 반영한 작품이다. 고려 말 조선 초에 조성된 지장보살상은 금동상과 목조상이 몇 점 남아있으나 석조상 중 거의 완벽하게 보존된 경우는 이 상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재청은 “전체적으로 균형 잡힌 비례와 띠로 묶어 주름잡은 섬세한 두건의 표현 등이 조형적으로 우수할 뿐만 아니라, 보주를 든 두건 지장의 정확한 도상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고려 말 조선 초 지장 신앙과 지장도상 연구에 귀중한 사례”라고 평가했다.

문화재청은 지장보살상과 함께 대좌도 함께 보물로 지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중·하대를 완전하게 갖춘 가늘고 긴 형태, 여의두문이 새겨진 안상 등 고려시대 특징이 뚜렷하다며”는 이유에서다.

한편, 문화재청은 ‘청자 순화4년명 항아리’를 국보 제326로, ‘군위 인각사 출토 공양구’와 ‘신간유편역거삼장문선대책(新刊類編歷擧三場文選對策) 권5~6’을 보물 제2022호와 제2034호로 각각 지정한다고 5월 2일 밝혔다.

2008년 발굴된 ‘군위 인각사 출토 공양구’는 금속공예품 11점과 청자 7점 등 모두 18점으로, “출토지와 편년을 명확히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보 제326호로 지정된 ‘청자 순화4년명 항아리’는 우리나라 청자의 시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창윤 기자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5-10 10:15:08]  
[최종수정시간 : 2019-05-10 12:48:4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통도사 주지 추천 6월께..."방
감로수 로열티 회사 감사는 은정재
욕설 갑질 논란 진각종 회정 총인
문재인 정부, 최순실 안종범 지시
경찰,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자
마하마야 페스티벌 장소 변경 “우
'감로수'가 조계종 종무원 둘 또
서울고검, 편백운 전 원장 수사
“미국·영국·독일도 종교인·종교단
바이오 주가조작에 삼성상속 밀거래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