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부산울산경남
   
국보급 통도사 연(輦) 부처님 오신 날 첫 선 뵌다
주지 영배스님 전폭 지지 힘입어...처음부터 끝까지 오직 손으로 제작
2019년 05월 08일 (수) 13:35:00 김원행 기자 dasan2580@gmail.com

[뉴스렙] 불가(佛家) 전통 제작방식으로 완벽 재현해 낸 '국보급 통도사 연(輦)'이 오는 12일 '부처님 오신 날' 대웅전 앞에서 첫 선을 뵌다.<관련기사. 통도사, 국보급 1000년 통도연(輦) 제작 추진 예술 조예 깊은 도문 스님 주창...명천 스님 총도감 맡을 듯>

연(輦)은 사찰에서 불보살상, 불명패, 가사 등을 이운할 때 사용하는 가마 형태의 불교의식도구로 민간에서는 임금만이 오를 수 있었다. 전통 방식에 따른 연 제작은 조선조(朝鮮朝) 황제(皇帝) 고종(高宗)을 위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통도사연제작총도감(通度寺輦製作總都監) 명천스님이 1년여 기간 동안 연인원 3000명을 동원해 제작한 통도사연은 천연재료를 바탕으로 오직 손으로만 제작했다.

   

 

8일 통도사 육화당에서 연 최종 조립 중인 명천 스님은 '설계도 등을 보여 줄 수 있냐?'는 질문에 "경험에 의해 제작했다"며 "한땀한땀 바느질과 짜 맞추기를 했다"고 답했다.

명천스님은 통도사연을 제작하기 전에도 금정총림 범어사연을 제작한 바 있다.

통도사연은 상륜당, 지붕, 불명패가 들어가는 몸체, 하부로 이뤄져 있으며, 제작 과정이 명품 수제 자동차 만들기와 유사할 만큼 공임이 많이 들어갔다.

이번 통도사연 제작에는 주지 영배스님의 전폭적인 지지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통도사 기존(旣存) 연은 날림으로 제작된 것이어서 통도사 사격(寺格)에 맞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dasan258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김원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5-08 13:31:55]  
[최종수정시간 : 2019-05-08 13:39:20]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해인사 주지에 현응 스님 추천..
현응 스님 "한국 불교의 꿈 계속
“한일 정치인 대립 양변 여의고…
열 넘는데 '넷'뿐이라 우기는 편
봉선사 9월 6일, 송광사 9월
친일 총장 이사 많은 대학? 동국
전국비구니회장 선거 9월 18일…
4130% 초과 달성시킨 백초월
원행 총무원장, 기획실장에 삼혜,
중앙종회의원 보궐 선거 5명 후보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