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어사 입장료 징수 재추진하나
범어사 입장료 징수 재추진하나
  • 김원행 기자
  • 승인 2019.05.08 09: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람객 2.5배 증가했나 지원금은 11년 동안 제자리

예전처럼 범어사가 입장료(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추진하고 나섰다. 11년 만의 일이다.

징수 이유는 관람객이 꾸준히 늘었는데 반해 입장료 대신 부산시로부터 받는 지원금은 제자리이기 때문이다.

8일 범어사 관계자에 따르면 "부산시가 조건부로 지원하는 3억 원은 연간 100만 명 관람객 뒤처리 비용에 턱 없이 부족하다"며 "현실성이 매우 떨어지는 지원액수에 변화를 줘야한다"고 지적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해 부처님오신날 범어사를 찾아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출처 = 범어사 누리집)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해 부처님오신날 범어사를 찾아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출처 = 범어사 누리집)

 

앞서 범어사는 지난 6일 부산시에 '문화재 관리 지원금 조정과 입장료 징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범어사 공문은 3개월 가량의 관람객 증감 표본 조사 결과 지난해 98만여 명을 기록했다는 내용을 참고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자료는 지난 2006년 현재 범어사 관람객은 연간 37만6,826명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2.5배가량 증가했다. 따라서 범어사는 입장료를 받지 않는 대신 부산시가 연간 지원하는 3억 원은 터무니없이 적어 입장료를 다시 받아야겠다는 것이다. 범어사는 입장료와는 별개로 주차료 3,000원을 받고 있다.

현행 문화재보호법상 국가지정문화재 소유자가 문화재를 공개하면 관람료를 징수할 수 있다. 범어사는 대웅전 등의 보물을 포함해 80여 개의 국가 및 시 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구례 천은사 입장료 폐지 이후 나머지 사찰들이 입장료를 계속 받는 데 대해 국민들이 강한 거부감을 느끼는 가운데 범어사가 다시 징수 추진 의사를 밝힘에 따라 귀추가 주목된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dasan258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규홍 2019-06-03 09:20:49
관람료 받아서 사찰문화재 보존에 사용하고 주변금정산 환경정화에 사용하면 좋을듯 함

돌중 2019-05-11 10:15:14
중놈들아 무슨 돈이 필요하냐?
자승한테 가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