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설조 스님 단식 71일째 병원 후송…법주사 문도 나서
25일 오후 3시께, “법주사 내려가자” VS “안 간다”
2019년 04월 25일 (목) 17:11:06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법주사 회주 월탄 스님과 주지 정도 스님을 비롯한 법주사 문중 스님들이 단식 71일째인 25일 설조 스님을 병원으로 후송했다.

설조 스님이 단식 71일 만에 병원으로 이송됐다. 자의가 아닌 타의에 의해서다.

25일 오후 2시경 법주사 회주 월탄 스님과 주지 정도 스님 등 법주사 대중 10여명은 서울 안국동 정정법회 법당을 찾아와 설조 스님 단식 중단과 법주사 행을 권유했다.

월탄 스님은 “스님의 뜻을 잘 안다. 이곳에서 입적할 수 없다. 법주사로 내려 가자”고 권유했다. 함께 온 정도 스님 등 스님들도 설조 스님의 상좌에게 “스님의 짐을 싸라. 법주사로 모시자”고 했다.

설조 스님은 완강히 거부했다. 스님은 “우리 종단의 현실이 암담하고, 적폐가 아직 남아 있다. 썩은 교단을 맑게 하는 데 목숨을 걸었다.”면서 법주사 행을 거부했다.

월탄 스님 등은 “이렇게 (돌아)가시도록 놔둘 수 없다. 우리가 (종단 정화에) 힘을 모아 보자”면서 법주사 행을 강하게 권유했고, 설조 스님은 거듭 거부했다.

설조 스님은 “법주사를 종단 내 가장 좋은 사찰로 만들어 바뀐 모습을 모여주면 다른 사찰도 따라오고 한국불교가 잘 될 것”이라며 월탄 스님 등에게 법주사를 모범 사찰로 탈바꿈시켜 달라고 했다.

한동안 실강이가 이어졌다. 하지만 월탄 스님 등은 “오늘 돌아가면 다시는 모셔 갈 수 없다”면서 설조 스님을 미리 대기 시킨 구급차로 모시도록 했다.

월탄 스님 등 법주사 문중 스님 등은 설조 스님을 청주의 한 병원으로 모실 예정이었지만, 71일 이나 단식을 한 설조 스님은 구급차에 탈 기력조차 남아 있지 않았다. 설조 스님의 상좌 승원 스님은 “스님의 주치의가 있는 병원으로 가자”고 제안했고, 법주사 스님들이 이에 동의하면서 설조 스님은 병원으로 후송됐다.

법주사 관계자는 “설조 스님은 법주사의 어른이다. 외부에서 입적하도록 놔둘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며 “어제 문중 스님들이 모인 자리에서 설조 스님을 법주사로 모시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했다.

지난해 서울 견지동 조계종 총무원 청사 앞 우정총국에서 41일간 단식했던 설조 스님을 지난 2월 14일 혈혈단신의 몸으로 다시 무기한 단식정진에 돌입했다.

두 번째 단식에 돌입한 스님은 “문재인 정부가 조계종 적폐 주범을 보호하는 것은 피치 못할 어떤 함수관계가 있기 때문은 아닌지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설조 스님의 외침은 반향이 적었다. 지난해 '41일 단식' 때 스님을 찾았던 사람들 대부분이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불자들 역시 몇몇 인사를 빼고는 스님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지 않았고, 찾아와 보는 사람도 극히 드물었다.

설조 스님을 최근 급격하게 쇠약한 모습을 보였다. 여름 더위처럼 기온이 올라가고 정정법회 실내에만 머무는 데도 늘 겨울옷을 두 세 겹 껴입고 지냈다.

살이 빠져 누우면 등과 엉덩이가 아파 잠을 이루지 못했다. 의자에 앉아 손님과 대화할 때도 수시로 자리를 고쳐 앉아야 했다. 살이 많은 엉덩이 부위 역시 살이 빠져 뼈가 바닥에 닿을 때마나 아픔이 느껴졌다.

그렇게 설조 스님은 71일 동안 단식을 했다. 뜨거운 외침에도 대중은 호응하지 않아 스님은 외로움과 배고픔, 육체의 한계를 견뎌내다 문중 스님들의 강권에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4-25 17:11:06]  
[최종수정시간 : 2019-04-25 18:30:39]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종교는 philosopy 2019-05-05 02:12:53

    설조큰스님~~수고 하셨습니다.

    가끔 종교는 단지 숭배라고만 생각하는 자들도 있습니다.
    혹은 물질만 믿고 정신문화는 완전무시하는 사람도 있다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사람도 나이가 들거나 가까운 인연의 생노병사를 경험할때 비로서
    부처님말씀, 종교를 알게 될 듯합니다.

    사랑하는 가족사진이 단순한 종이가 아니라는 것처럼 말입니다.
    가족을 신뢰/존경하는 것이
    가족사랑이듯이 종교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절에 안가도 운전하면서, 마음의 평화를 유지 할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불교입니다.

    설조큰스님~~ 건강유의 하시기 바랍니다.신고 | 삭제

    • 설조스님 2019-05-05 00:28:13

      그동안 고생하셧습니다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선견지명 / 先見之明 2019-05-04 14:00:56

        이어서 씀.

        참고로,
        이웃나라 중국의 정치인과 상당수 지식인들은

        종교를,
        도박행위와 더불어 제2의 마약으로 간주하여
        정치적 법률적으로 절대 허용하지 않고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의 여성불자들은 이와 같은 점을 깊이 인식하고
        자신들의 불교적 신앙행위를 다시 한번 곰곰히 되짚어
        보시기 바랍니다.신고 | 삭제

        • 선견지명 / 先見之明 2019-05-04 13:50:58

          " ... 본부" 님께서는
          참으로 훌륭한 先見之明의 안목을 갖고 계시고 있을뿐만 아니라,
          절집안의 내막도 정확하게 잘 파악하고 계시는 분인것 같습니다

          님의 소견(所見)처럼
          세계 전역에 있는 모든 종교의 직업적 종사자들은

          그들 자신의 안일과 명리를 위하여
          선량하고 무지한 일반 민중들을 대상으로 삼아
          선대 성현들의 말씀들을 그들 편의대로 크게 왜곡하며 전파하여
          혹세무민화적인 행위들을 서슴없이 행하고 있지요

          모름지기
          종교라는것은 농경사회시대에나 존재가능한 것일뿐
          현재와 미래의 산업과학시대에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고
          할 수 있지요신고 | 삭제

          • 노파심 2019-05-02 13:51:52

            선장이 본래 목적지를 잊고 항로를 이탈했으면
            부선장 이하 간부가 나서서 항로를 되찾아야 하는데
            간부들 마져 선장의 콩고물에 넘어갔으니 배는
            길을 잃고 선원들은 절망에 빠졌지요

            선원들이 뜻을모아 한몸되면 배는 다시 항로를
            되찾을수 있으나 선원들마져 배의 항로에는 관심
            없고 작은 구명정으로 혼자사는길을 택하는 것이
            옳다고 말하니 이것이 불교의 현주소가 되겠지요

            이가운데 밖에서는 몇가지 주워들은 불교지식으로
            불편한 진실을 외침이 되려 죄라고 말하니 바르지
            못한 이런 알음알이는 도대체 누구의 허물인가?신고 | 삭제

            • 사찰 입장료 폐지 운동본부 2019-05-01 22:54:42

              설조스님이 단식을 한다고 조계종이 변화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중은 하나도 없어다,
              오늘날 불교 승려들은 부처가 와서 단식을 하여도 눈하나 깜짝 하지 않을 판국인데 설조스님이 단식한다고 동조를 할 것 같은가?
              설조스님이 단식을 하는데 중들이 동조 단식을 할 수 있게 할 려면 하루일당에 말사주지 보장을 해주면 혹 동조를 하는 중이 있을까?
              괜 시리 늙은 노구에 쓸때없이 단식한다고 밥이나 굶고 세상 사람들 불편하게 만든 죄는 죽어서도 갚지 못 할 것이로다,
              조계종은 아무리 떠들어도 소용없다,
              소귀에 경을 읽은들 무슨 이익이 있겠는가신고 | 삭제

              • 사찰 입장료 폐지 운동본부 2019-05-01 22:41:23

                21세기 초과학시대
                그대들이 믿는 종교가 과연 그대를 행복하게 해주는가?
                한국사회와 한국 국민들은 이제 모든 종교를 버려야 한다,
                개신교 불교 천주교 유교 민족종교등 이땅에 있는 모든 종교는 국가와 인민을 위하여 무엇을 했는가/
                한국사회는 종교라는 이름아래 온갖 탈법, 위법을 통해 인민들의 고해를 빨아 자기들 부를 축적하는 도구로 삼아을뿐 인민들의 아픔이나 고통을 함께 한 적이 있는가?
                부처라는 이름으로~~
                예수라는 이름으로~~
                천주라는 이름으로~~
                상제라는 이름으로~~
                돈을 벌기 위하여 매교 행위를 했을 뿐이다,신고 | 삭제

                • 멱우 2019-04-28 01:30:18

                  큰스님의 거룩하신 희생정신을 잠시 잊고살아온
                  저희들이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
                  과연 무엇을 위하여 누구를 위하여 한목숨 기꺼이
                  바치려했는지를 너무도 잘알고 있습니다
                  종단의 적폐세력들이 물러가고 바로서는 그날까지
                  눈부릅뜨고 지켜보시며 부디 건강을 챙기십시요신고 | 삭제

                  • 참~ 2019-04-27 19:26:07

                    단식 끝에 법주사 산문으로 들어가는 구나~
                    효과를 봤네//신고 | 삭제

                    • 타자 2019-04-26 18:25:01

                      설조큰스님
                      한국불교를 걱정하시는 거룩한 그 마음에
                      三拜를 올립니다.
                      부처님 가르침대로 올바르게 수행하지 않고
                      가출한 속인처럼 사는 저 박쥐 무리들은
                      이제 재가자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니
                      건강을 돌보시어 정신번쩍들게하는 사자후를 계속
                      해서 남겨 주십시오
                      _()_신고 |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통도사 주지 추천 6월께..."방
                      감로수 로열티 회사 감사는 은정재
                      욕설 갑질 논란 진각종 회정 총인
                      문재인 정부, 최순실 안종범 지시
                      경찰,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자
                      마하마야 페스티벌 장소 변경 “우
                      '감로수'가 조계종 종무원 둘 또
                      서울고검, 편백운 전 원장 수사
                      “미국·영국·독일도 종교인·종교단
                      바이오 주가조작에 삼성상속 밀거래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