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이 라마 방한 이번에는 성사될까
달라이 라마 방한 이번에는 성사될까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4.12 11: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승가 탁마도량 등 국회 찾아 정부 공식 답변 촉구
남북화합 세계평화 기원대법회 추진위원회 위원장 원인 스님(가운데)과 도정 스님이 국회 직원에게 외교부로 발송될 문서를 전달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이 티베트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한국 방문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16년 발족한 달라이라마방한추진회는 20여 만명 지지 서명을 받고서도 흐지부지 해산했다.

남북화합 세계평화 기원대법회 추진위원회(위원장 원인 스님)와 청정승가 탁마도량(대표 증악 스님), 도정 스님(제주 남선사)은 11일 국회를 찾아 '노벨평화상 수상자 달라이라마 초청 협조문'을 전달했다.

스님들은 공문을 통해 "불교계 내외에서 달라이라마를 추청하려다가 알 수 없는 이유로 몇차례 무산된 일들이 있었다. 달라이라마 초청 관련 비자발급에 대한 절차를 빠른 기한 내에 안내해 달라"고 했다.

(왼쪽부터) 청정승가 탁마도량 회장 증악 스님, 남북화합세계평화기원대법회 추진위원장 원인 스님, 추진위원 도정 스님과 국회직원불교신도회 조기열 회장과 신도회 전 임원


스님들은 이날 국회직원불교신도회 임원을 만나 의견 청취 후 국회 민원센터에 공문을 접수했다. 이 공문은 외교부장관이 수신자이다. 국회는 이 공문을 외교부로 이첩한다.

스님들은 외교부 답변에 따라서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납득할 만한 답변이 없을 경우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고 했다.

우리 정부가 달라이 라마 비자를 허용하면 '남북화합 세계평화 기원대법회'는 오는 10월 13일 광화문광장에서 봉행된다. 티베트 다람살라 망명정부 측은 현재 세수 84세인 달라이 라마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지만 우리 정부가 비자를 발급해주면 방한하겠다는 뜻을 전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화합 세계평화 기원대법회 추진위원회는 효림 원인 스님이 위원장, 도정 증악 부명 육잠 혜문 지공 스님이 추진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관련 인터뷰 바로가기: 원인 스님 "달라이라마 방한 문재인 정부 입장 밝혀라"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라이, 무엇을 위한 초대인가? 2019-05-13 18:24:16
조계종단,
비구 달리이 라마승을 초대하려 하다(?)

간화선을 통해 깨달음을 얻은자가 이 나라에 존재 한다면,

구태여
왜,
아직 깨닫지못한 한낱 라마승려을 불러드려
무슨 말을 들으려는 것인가?

한국엔
깨달으신 붓다 진재 종정이 계시지 아니한가?!

참으로
이해 할 수 없는 대목이다.

운수납자 2019-04-15 10:37:27
조계종 지도부 승려들은... 자기들이 달라이라마보다, 법력,도력,수행력이 더 높다나...달라이라마 초청하면 조계종위상이 떨어진다나...개눈엔 똥만 보이는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