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자승 스님 개인 고발, 종단 투명 운영 바람”
조계종 노조 “고발 수혜자는 조계종…도반HC 비리 공개” 예고
교단자정센터 “자승 전 원장과 단절, 노조 간부 탄압행위 중단”
2019년 04월 09일 (화) 16:31:17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9일 조계종 총무원 앞 우정총국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민주노총 조계종 지부 심원섭 지부장(가운데)과 박정규 홍보부장(오른쪽), 노조 측 법률대리인인 시정기 변호사(왼쪽).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한 민주노총 조계종 지부 조합원들이 조계종 총무원의 탄압 위기에 처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심원섭 지부장 등 5명에 징계 절차를 개시했고, 이미 4명은 대기 발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계종 지부(이하 조계종 노조)는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종단은 중립적인 조사위원회 구성과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면서 “종단의 이익을 위해 비리를 고발한 재가종무원에 대한 부당 징계절차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종단 이익 위해 개인 비리 고발한 부당 징계절차 중단 하라"

조계종 노조는 “자승 스님과 (주)하이트진로음료 측의 이야기만을 전달한 종단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자승 스님과 (주)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라는 일방적인 변호에 대해서도 안쓰러움을 넘어 참담함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이어 “종단은 지난 4월 4일(목) 해명 기자회견에서 ‘검찰의 원칙적인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서 우리 종단의 의혹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답변했듯이 신속한 검찰수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계종 노조는 “94년 종단개혁 이후 종단 공익을 위한 내부비리 고발에 대해 진실규명 보다는 고발한 재가종무원에 대한 일방적인 징계를 추진하는 것은 철회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자승 스님 개인의 비리에 대해 종단이 대대적으로 변호하는 모습은 소위 실세 총무원장이라는 세간의 소문이 확인되는 것 같아 씁쓸함을 감출 수 없다.”고 토로했다.

노조는 “지위고하를 떠나 종단을 기만하고 금전적 손실을 입힌 것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조계종 노조는 자승 전 총무원장을 특가법 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은 조계종단이 투명하게 운영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과 삼보정재가 바르게 쓰이길 바라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계종단의 공익을 위해 종단이 아닌 자승 전 총무원장 개인을 고발했다는 점을 노조는 강조했다.

   
▲ 9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교단자정센터와 불교계 시민단체 관계자들.

"도반HC 문제해결 연장선, 초파일 이후 조치 없으면 추가 폭로"

노조는 “금번 고발은 삼보정재가 바르게 쓰이고 종단이 투명하게 운영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에서 비롯된 것”이며 “지난 연말연초 두차례 공문 발송 등 지속적으로 도반HC 문제해결을 요구해온 연장선에 있음을 밝혀둔다.”고 했다.

심원섭 지부장은 자승 전 원장을 종단 사정기관 보다 먼저 검찰에 고발한 이유에 “지난해 11월부터 도반HC 안에 있었던 비리에 대해 두 번이나 공문을 보내고, 종단이 조사하고 문제가 된 2억 원 정도의 돈을 환수조치를 요구했다.”며 “하지만 종단은 아무런 조치를 진행하지 않았고, 완벽히 드러난 문제도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서 종단에서서 이 문제를 다루기 어려울 것 같아 어쩔 수 없이 검찰에 고발했다. 또 하이트진로와 제3자 문제가 있어 종단 내부 문제로 보기에는 사안이 달랐다. 그래서 검찰에 고발해 진행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도반 HC 달력사업 비리에 대해 “우선 지켜보고 초파일 이후 조치가 없으면 추가 폭로를 할 수 있다. 노조 내부서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조계종 노조는 “종단은 종무원노조와 함께 ‘소통과 혁신’을 위해 협력적인 관계를 구축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진실을 외면하고 특정인을 비호하면서 부당한 조치를 해나갈 경우 부종수교(扶宗樹敎)를 위한 위법망구(爲法忘軀)의 자세로 끝까지 정진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제3자 취득 이익 반환 요구, 상줘도 마땅한데 징계라니"

조계종 노조 법률대리인인 시정기 변호사(법무법인 비앤에스)는 “종단에서 이 사건 고발과 관련해 5명을 징계 절차를 개시했고, 그중 4명을 대기 발령 상태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 고발은 조계종단이 아닌 자승 전 총무원장 개인을 고발한 것이다. 고발 취지도 자승 전 원장이 부당하게 제3자로 하여금 이익을 취하도록 했으니 이에 대해 죄를 처벌받고 종단이 취할 이익을 제3자가 취했으니 이익을 종단에 반환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고발의 최종 수혜자는 조계종단이다. 피해 금액이 종단에 반환되면 종단 스님들의 노후복지기금으로 쓰인다.”며 “종단에서는 이런 행위를 한 종무원들에게 상을 줘도 마땅한데,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느 집단이나 조직, 회사를 막론하고 범죄행위를 고발했다고 징계하는 규칙이 없고 징계 사유도 되지 않는다.”면서 “조계종에도 법률전문가가 있을 텐데 쉽게 징계 절차를 밟지 말고 관련 법률전문가에게 징계 사유가 되는 지 먼저 검토하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한 교단자정센터와 불교계 시민단체 관계자들도 조계종 총무원의 조계종 노조원들에 탄압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신분상 위험 무릅쓰고 최고 실권자 고발, 종단 신뢰 회복 몸부림"

교단자정센터는 “조계종 종무원 노조는 성직자와 관계에서 보통의 노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열악한 상황에서 현재 조계종 최고 실권자인 자승 전 총무원장의 배임혐의를 고발했다.”며 “이는 자신의 신분상 위험을 무릅쓰고, 종교단체의 투명성과 신뢰성 회복을 위한 몸부림을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조계종 총무원은 “사실관계가 정확히 파악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혐의자인 자승 전 총무원장의 입장을 대변하는 기자회견과 입장을 연이어 표명하고, 노조 간부 3명을 대기발령했다.”면서 “여전히 자승권력의 지배하에 있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냈다.”고 개탄했다.

교단자정센터는 조계종 노조의 자승 전 원장 고발행위에 조계종 총무원이 징계 절차를 밟고 있는 데에 “이는 공익제보자에 대한 탄압행위이자, 노조 와해의 의도를 들어낸 것으로, 사회노동위원회까지 두어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겠다는 조계종의 평소 언행과는 전혀 일치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계종이 자승권력의 지배를 영원히 받을 것이고, 사회노동위원회 활동이 위선이었다는 고백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 조계종은 즉각 자승 전 총무원장과의 관계를 단절하고 지난 총무원장 시절에 대한 폭넓은 조사를 실시하여야 할 것이며, 노조간부들에 대한 탄압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영상]교단자정센터 "자승 전 원장 특수관계인 성역없는 수사하라"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4-09 16:31:17]  
[최종수정시간 : 2019-04-09 18:06:04]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종무 2019-04-10 00:10:27

    조계종단 스님들은모두무엇하고있는가?진실을 밝히려 온몸으로애쓰는 이들의몸부림을 비겁한손바닥으로 가리고 시줏돈으로 밥먹고살아볼요량인가?신고 | 삭제

    • 사이비중 2019-04-09 19:16:59

      자승을 시작으로 각 사찰의 비리 대대적 감사 필요하다.
      스스로 신도들에게 떳떳함 증명하고
      횡령 파계중 반드시
      옷벗고 속세에서 자유롭게 살도록 도와주자!
      스스로 노동해 먹고 사는 인간 체험도 하게 해주고!
      물론 빼돌린돈으로 개인 사찰 사서 사기치고 살겠지만~~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절노예” 파문…32년 강제노동에
      검찰, 편백운 전 원장에 벌금 7
      “선상신 사장 사규 위반, 교육비
      “자승 전 원장 비공개 조사는 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누가 반대하
      태고종 원로 중진 간부들 편백운
      ‘감로수 배임 의혹’ 자승 전 원
      한국탈핵에너지학회 창립준비위 웹진
      "어디 가서 불자라고 얘기할 수도
      갈등하는 세상, 불교에서 답을 구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