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조계종 “배임 의혹 사실무근, 생수-광고회사간 계약은 종단과 무관"
총무원 부실장 모두 나와 반박…“전 원장 스님이 그런 사실 없다고 했다”
2019년 04월 05일 (금) 11:26:11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조계종 총무원이 감로수 사업과 관련해 자승 전 총무원장이 고발되자 진화에 나섰다. 조계종 총무부장 금곡 스님 등 부실장들은 4일 오후 긴급기자회견을 자청해 민주노총과 조계종 지부가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한 내용은 “배임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민주노총과 조계종지부(지부장 심원섭)는 4일 오전 자승 전 총무원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조계종 지부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조계종 수익사업인 감로수 사업과 관련해 2010년 하이트진로음료(주)와 산업재산권 사용 계약을 체결하면서 이 회사가 생수 판매에 따른 로열티를 제3자에게 지급토록 해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게 하고 종단에 손해를 입히고 종도를 기망했다고 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종단이 제 3자에게 생수 판매량의 로열티를 별도로 지불했다는 주장은 하이트 진로 음료가 홍보마케팅을 위한 벤더 계약을 주식회사 ‘정’이란 업체와 체결한 것으로 종단과 전혀 무관한 별개의 계약”이라고 주장했다.

또 “로열티를 지급한 하이트진로음료 측에서도 정상적 계약상태로 마케팅 홍보 수수료를 지급한 것이라는 의견을 전해 왔다.”면서 “홍보마케팅을 위한 벤더(중간협력업체) 계약을 체결해 수수료를 지급한 것.”이라고 했다.

총무원은 “확인 결과 생수판매 로열티를 특정인에게 지급하는데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감로수 생수 판매 수수료가 제3자에게 지급됐다는 의혹을 “면밀하게 사실관계를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또 “종도들과 국민여러분께 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조계종 지부가 내부 사정기관 등을 통해 진정을 하거나 충분히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데도 이런 과정을 생략한채 검찰에 고발한 행위에 심각한 우려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 4일 조계종 총무원 기자회견(출처=불교신문 갈무리)

총무부장 금곡 스님은 “사법 기관이 명명백백하게 조사해 의혹을 밝혀주길 바란다”며 “노조의 주장대로 라면 고발 대상은 자승 스님이 아니라 하이트 진로가 돼야 한다”며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했다.

조계종 지부는 4일 하이트진로(주)의 내부문건을 공개하며 “진로하이트가 조계종에 ‘감로수’라는 상표로 생수를 공급하면서 자승 전 총무원장은 계약을 하면서 선량한 관리자로서 주의를 다할 임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임무에 위배해, 승려노후복지기금으로 종단으로 들어오는 로열티 외에 ‘정로열티’라는 제3자에게 생수 판매 로열티를 지급하도록 해 종단과 사찰에 상당의 손해를 입혔다.”고 밝혔다.

여기서 표기된 ‘정로열티’가 바로 총무원이 밝힌 주식회사 정이다.

심 지부장은 4일 “제3자에게 지급된 로열티를 증명할 증빙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으며, 증거 인멸 등 우려가 있어 검찰 고발을 시급히 결정했다.”면서 “제3자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특정한 사람이며, 이를 증명할 자료도 제출했다. 실명이 아니고 약칭으로 표기돼 검찰이 수사해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영상]교단자정센터 "자승 전 원장 특수관계인 성역없는 수사하라"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4-05 11:26:11]  
[최종수정시간 : 2019-04-05 11:32:44]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온국민이 궁금 2019-04-06 23:15:58

    완전 똥씹은 표정 같여..신고 | 삭제

    • 그러하다 2019-04-06 00:01:03

      절마다 약수가 넘처나는데도
      페트병 물 그냥 절에 강매하는데 뭔 홍보 마케팅 수수료?
      생수 구매 실적을 말사주지 고과에 반영한다고 협박한게 마케팅이냐?
      3자라면 밑에 심복노릇 하던 ㅂ씨 아니면 ㅇ 씨겠지 뭐신고 | 삭제

      • 지나가다 2019-04-05 15:06:10

        ㅍㅎㅎ
        자승 전총무원장이 ‘그런 일이 없다’고 했다 합니다.
        박근혜 청와대가 김학의에게 별장 성폭력에 대해 물었더니 ‘그런 일 없다’고 해서 법무차관 임명했다 난리난 사건과 어쩌면 똑같은지..
        ㅉㅉ신고 | 삭제

        • 파사현정 2019-04-05 13:52:57

          꾸리꾸리한 친구들 핵우산속에 숨어 개인의 영달만 추구했던 반승가적인 존재들..
          어두운 동굴에 햇불이 들기 시작했다.
          드디어 세상을 속이고 감춰진 어우꼬리가 드러나기 시작하
          는구나..
          결국 정의로운 세상이 오는구나..신고 | 삭제

          • 이자슥의 푸들녀석들 2019-04-05 11:53:51

            도박이 치매예방에 좋다고 손석희 시선집중에 나와서 거룩한 말씀을 하셨던 큰푸들님이시네.
            뿌린대로 거두리라 !!!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조계종 제8대 교육원장에 진우 스
            한국불자회의 추진위, ‘자승적폐청
            율장에서 바라본 비구니 회장선거
            자승 비판한 명진 스님 제적 징계
            "이미 떳떳하게 밝혀, 젊은 비구
            "국정원, 명진 스님 등 민간사찰
            명진 스님 “2008년 이후 조계
            대법원도 '불교신문' 거짓 보도
            육문 스님 측 호법부에 본각 스님
            “선관위 할 일을 종무회의서? 선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