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구하 스님, 독립운동으로 처형된 불자 시신 몰래 수습
통도사 구하 스님, 독립운동으로 처형된 불자 시신 몰래 수습
  • 김원행 기자
  • 승인 2019.04.02 17: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김씨계림군파중군공문중가첩(慶州金氏鷄林君派中軍公門中家牒)...후손들 정부로부터 독립운동유공 인정받지 못해

 통도사 주지를 지낸 구하(九河)스님이 독립운동을 하다 일본 경찰에 의해 참혹하게 처형 된 불자(김병희. 일제에 의해 처형당했을 당시 58세)의 시신을 몰래 거뒀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은 고(故)김병희 선생의 고손자 김준영(오경농장 젤란 대표이사) 씨가 2일 <불교닷컴>에 보낸 경주김씨계림군파중군공문중가첩(慶州金氏鷄林君派中軍公門中家牒. 2007년 11월 발간)에서 확인됐다.

 故 김병희 선생은 일본 경찰에 의해 처형당하기 이틀 전(前) 아들인 김교상(일본 경찰에 의해 처형당했을 당시 37세)을 먼저 보내야했다. 故김교상 선생 역시 부친과 함께 독립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무참하게 처형됐기 때문이다. 김씨 부자(父子)는 중군공(中軍公)문중의 제17대 제18대 장손들이었다.

 그러나 이들 부자(父子)는 현재까지 정부로부터 독립운동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관련 증빙서류가 부족하다는 이유다.

 부자(父子)가 일제에 의해 처형 된 이유는 당시 통도사 인근지역에서 활동하던 악질 일본인(日本人)고리대금업자 2명과 하수인 3명을 양산시 하북면 성천마을 서경원 등 10명의 의병대원이 처단했는데 이들 의병대원 배후조종 및 자금지원이다. 의거가 일어났던 시기는 1908년 6월 13일 밤 11시경 이었다. 의거를 지원했을 당시 故김병희 선생과 김교상 선생은 양산지역 만석(萬石) 집안 맏아들·맏손자였다.

 경주김씨계림군파중군공문중가첩(慶州金氏鷄林君派中軍公門中家牒)에 따르면 특히 故김병희 선생은 일제 경찰에 잡혀 모진 고문을 당한 후 통도사 앞산에 수 일 간 묶여 있다가 1908년 6월 22일 처형됐다. 당시 누구도 김병희 선생 시신을 거두려 하지 않았다. 이보다 이틀 앞선 6월 20일에 故김병희 선생의 아들 김교상 선생도 무참히 처형됐다. <불교닷컴>에 자료를 제보한 김준영씨는 고조부와 증조부 처형일이 음력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주김씨계림군파중군공문중가첩(慶州金氏鷄林君派中軍公門中家牒)은 "통도사 구하(九河)스님과 삼감부락 우동신(㝢東臣)씨 조부님께서 (故 김병희 선생 시신을)거두어 수습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양산시는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상북면 지명을 '독립면'으로, 통도사가 위치한 하북면을 '만세면'으로, 각각 변경 추진하고 있다.

 한편 김준영씨 모친은 통도사 말사인 용주사(양산시 상북면 소재) 창건대보살로 생존해 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친일파 출신 2019-05-24 02:30:18
통도사 구하당이 친일파로 유명했는데 이제 독립군으로 조작 들어갔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