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설조 스님 단식일기⑦] 立春少葉-應然餘塵
"숨이 차고 자주 눈이 감긴다...곧 매듭지어야겠다"
2019년 03월 26일 (화) 12:04:36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설조 스님 단식일기-입춘소엽 응연여진

#2019년 3월 18일(월) 단식 33일째.

마음을 가다듬기 위해 ‘어록’도 보고 ‘장자’도 보았다. 정혜쌍수(定慧雙修)와 이염양지(以恬養知), 이지양염(以知養恬) 지여염교상양(知與恬交相養)을 비교하면 장자의 말씀과 보조의 말씀이 근사(近似)하다고 할까. 표현이 같다고 할까. 부처님 말씀으로 돌아가더라도 팔정도에 정견(正見)과 정사유(正思惟)가 우선이 아닌가.

기본적으로 입지를 바르게 다지지 않으면 앞으로 나아감에 장애 없기가 어렵지 않겠는가.
목적지가 분명하여도 노정기를 훈습함이 길 떠난 이의 필수가 아니겠는가.
이의 미비로 늙은 나도 이렇게 많은 출가인들이 속이 허전하고 입이 둔한 것이 다 관(觀)을 소홀히 한 탓이다.
내생에는 원(願)을 바로 세워 지관쌍수(止觀雙修)하여 금생의 우를 다시 범하지 말아야 한다.

나무 불타야!

121(최고 혈압) 79(최저혈압) 65(맥박)

#2019년 3월 19일(화) 단식 34일째.

수원이 인도성지순례를 하고 돌아왔다.
피로를 쉬고 몇 일 있다 오라고 하였다.
오후에 차명숙 씨에게서 전화가 왔다.
내용인즉, 지만원이가 5.18때의 택시기사 김사복 씨가 공산당이라고 한다는 것이다.
이유인즉 장준하 선생과 함석헌 선생과 찍은 사진이 있다는 것이다.
아마도 지만원과 그 일당들의 눈에는 민족 자주와 민주와 전통을 주장하면 다 공산당으로 몰아야 심사가 편안한가 보다.
정말 저들은 인간으로 이 세상에 잘못 왔고 한반도에 나기도 잘못 났다.
장 대표가 바쁜 중에 찾아 주었다.
단식 중단을 권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나라 걱정으로 시간을 보내며 대담하다 갔다.
참 바른 분이다.

130(최고 혈압) 82(최저 혈압) 63(맥박)

#2019년 3월 20일(목) 단식 35일째.

방안에서 조금 걸어도 숨이 차다.
자주 눈이 감긴다.

사(捨)를 의(依)로 바꾸어서 사교입선(捨敎入禪)을 의교입선(依敎入禪)이라고 하면 어떨까.
그래야 정견(正見)에 의(依)하여 정정(正定)을 하지 않겠는가.
길을 안내한 말씀에 의하여 길을 떠나면 옆길로 샐 염려도 없고 자신이 있고 당당하여 의젓할 터인데,
내노라 하는 한국 대표 선객이라는 거룩한 분들의 설교(說敎)하심을 보면 어름짐작하며
늘 자신이 없고 말은 둔하고 궁하니 평생 한 길을 걸어온 이들의 살림치고는
딱하기 그지없다.

장자(莊子)의 지여염교상양(知與恬交相養), 이화이출기생(而和理出其性)에 혜여정교상양(慧與定交相養), 이비지출기성(而悲智出其性)으로 대비(對比)하여도 상사(相似)하고 무리(無理)하지 않을 것 같다.

부처님 당시(當時)에도 부처님 말씀에 의지하여 사마타를 닦지 않았는가.
사교(捨敎)가 아닌 사교(似敎)라야 한다.
무지인(無智人)과 지인(智人)의 소행은 하늘과 땅 차이고 동과 서로 갈릴 수도 있지 않은가?
물론 선정(禪定) 없는 교학(敎學)도 문제(問題)는 같지 않은가?
우리 교단은 돈 관리 뿐만 아니라 수행의 체계도 심각한 문제다.
교단의 어른들과 중진들이 연구하고 검토하여 정비하여야 할 급선무이다.
얼른 여법한 수행집단으로 정비되도록 대중이 심기일전하길 기원한다.

나무 불타야!

129(최고 혈압) 84(최저 혈압) 62(맥박)

#2019년 3월 21일(목) 단식 36일째.

평생 입만 갖이고(갖고) 남 욕만 하다가 가는 사람이 뒤끝이 맑지 않으면 이 또한 부끄러운 일이 아닌가.
듣자니 추한 자가 강남 어떤 절에 큰 잘못을 저질렀나 보다.
그 부채가 목줄이 되어 그리도 미친 짓을 했나 보다.
그에게 무슨 죄가 있겠는가.
잘못 사람으로 이 세상에 나와서 맞지 않은 사람 노릇하고 중노릇하느라
서툰 사람 생활이 그를 그렇게 만든 것이지,

결국 죄는 무명(無明)이로다.

133(최고혈압) 87(최저 혈압) 62(맥박).

#2019년 3월 22일(금) 단식 37일째.

박 화백이 다녀갔다.
바쁜 분인데 마음 써줘서 고마웠다.
유종열이란 사람이 전화가 왔었다.
10시 40분(pm)에 받으니 끊었다.

133(최고혈압) 87(최저 혈압) 62(맥박).

#2019년 3월 23일(토) 단식 38일째.

환단고기에 대한 기사를 U-TUBE를 통하여 보았다. 우리 민족의 숨겨진 정사 같았다.
그런데 겨레의 시원을 밝히고 고조선 부여 삼한 고구려의 역사를 정립하는 일은 옳은 일이나신흥종교가 자기네 교세 진작의 일환으로 하는 일은 어울리지 않는 일이다.
그러함에도 겨레의 정사정립이라는 차원에서는 전체 겨레의 힘으로 중국사와 비교 확인하고 정사(正史)를 정립(正立)하고 아울러 핏줄의 소중함도 다시 깨닫게 되면 좋겠다.

특히 이 일을 일연 스님의 후손들이 앞장서면 오죽 좋으련만...

장 대표와 박 화백 일행이 다녀갔다.
대화중에서 일본서기에 대하여도 얘기가 나왔고
한일 양국 민족의 화해에 대한 관심도 나왔었다.
언젠가는 풀어야 할 한일의 큰 문제다.
두 나라의 양심적이 종교인과 지성인들이 역사적인 불행한 일들을 함께 되돌아보고 풀어 나가도록 대화를 이끌어 나감이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129(최고 혈압) 84(최저 혈압) 62(맥막)

#2019년 3월 24일(일) 단식 39일째.

목욕하였다. 체중은 65.7Kg이었다.
작년 41일 단식했을 때 보다 3Kg이 가벼워졌다.
박 화백이 걱정이 돼서 또 다녀갔다.
나는 이래저래 남들에게 짐이 되어 힘들게 하나 보다.
오랜 만에 지 보살이 다녀갔다.
친지 두 사람과 함께였다.
두세 가지를 내놓고는 정리는 다 된듯한데
이것들도 곧 매듭을 지어야겠다.

마음에는 남을 탓하고 원망하는 찌꺼기가 아직도 남아 있다.
늙은이답게 넓고 부드러운 마음으로 욕됨을 참는 의젓함이 생활이 돼야 하는데...
이것도 내생으로 미룰 일이 아니다.
바름을 주장하면서도 마음은 늘 중답게 의젓하게 잡스러운 감정을
마음에 담아두지 말도록 하자.

135(최고 혈압) 97(최저 혈압) 62(맥박)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3-26 12:04:36]  
[최종수정시간 : 2019-03-26 14:51:19]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노파심 2019-03-29 16:32:54

    외롭고도 거룩한 길을 선택 하였습니다.
    비정한 중생들의 가치관이 혹여 비수가 되어도
    움직이는 생각의 간사함이 비통과 실망이 되어도
    여여한 곳에서 그 마음을 내시겠지요.

    살아온 세월은 꿈속이고 살아갈 세상도 꿈속이련만
    부귀영화면 꿈속아니고 괴로움인들 꿈속 아니리요.

    중생들의 거처가 육신인데 공적으로 돌아서지
    마시고 탐진치가 무성한 중생들을 위하여 보살도로
    향해 오시길 바랍니다.

    욕심이 많아서 중생이지만 그 욕심을 보는것도
    중생이고 욕심이 머무는 마음을 버리는 일도
    중생이 할일이니 인연 없는자는 도리 없겠지요.()()()신고 | 삭제

    • 종사열반 2019-03-29 05:00:49

      평생 선방에 살던 극락암 명정선사가 열반 종사열반이다
      그리고 설조대종사님도 종단개혁위해 살신성인 파사현정의 단식 40일간이 지나 입적하면 순교일까 종사열반일까 둘다가 맞다 종단도적떼가 아니라면 설조대종사의
      단식 용맹정진을 비방할 수 없다 그대로 두고보자하니
      그저 참담하고 탄식이 절로 나온다신고 | 삭제

      • 혈당수치도 표기해 주세요 2019-03-28 12:06:58

        89세 40일을 훌쩍넘긴 노스님의 건강이 매우 우려되는군요. 단식자 몸상태 변화추이 체크에서 가장 기본은 혈당수치입니다. 혈당수치도 함께 표기해 주세요. 급격한 혈당수치 저하는 생명을 위태롭게 할 수 있으니 혈당수치도 함께 기록해 주세요.신고 | 삭제

        • 관세음보살 2019-03-26 22:30:54

          지난번 단식으로 부처님법을 바로세우는데 큰역할을 하셨고 천년고도경주에 고속철도관통하는것도 단식투쟁으로 막으셨고 존경하는 설조큰스님께 부탁드립니다
          지난번 단식하실때 종정큰스님께서 예경실장을 보내시어
          통화를 하신것으로 알고있습니다
          기운차리시고 종정큰스님 예하를 친견하시어 지혜를 모으시면 불교교단과 나라에 좋은일이 있을것같습니다 부탁드립니다신고 | 삭제

          • 관세음보살 2019-03-26 21:34:32

            지난번 단식하실때 종정큰스님과 통화하신것으로 알고있습니다 기운차리시고 종정큰스님을 친견하시는것이 어떠실런지신고 | 삭제

            • 불자여러분 2019-03-26 17:14:21

              어머니는 자식을 위해 목숨도을 바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은 있지만,
              이렇게 불교를 위해 목숨바친다는 이야기는 처음입니다.
              암튼 큰스님의 목숨걸고 단식으로 열반하신다면,
              현실의 대한불교조계종은 자비가 아닌
              간판만 대한불교조계종을 사용하고 있을 뿐, 단식을 방조한 집단일뿐...
              진정한 종교단체는 맞습니까?불교종단이기는 합니까?

              바른말하는 노장님이 열반하시기를 원하는 겁니까?신고 | 삭제

              • 관세음보살 2019-03-26 17:06:35

                건강챙기셔야 합니다신고 | 삭제

                • 나무아미타불 2019-03-26 16:44:22

                  설조큰스님!! 큰스님이 무슨 독립운동가 이십니까?
                  왜 목숨을 바치십니까?

                  큰스님이 악질인간들의 희생물이 된다는 느낌뿐입니다.
                  그들 때문에 열반을 자청하지 마시고,
                  보통의 불자들인 우리들을 위해 단식을 멈추시면 안되시겠습니까?

                  제발 단식을 멈출 수있게 불자님들 도와주세요.신고 | 삭제

                  • 이리 화합 할줄이야. . 2019-03-26 16:26:14

                    총무원 무리들 하는 거 보면
                    화합 참 잘한다.

                    설정스님으로 시크러웠으니
                    이젠 시크러우면 안되는 거당.

                    항상 나서기 하면서 내것 얼마. 니것 얼마 라고
                    분배 잘해주면 좋은가 보다.

                    사회에선 버닝썬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이 명운을
                    거느라. 바쁘다. 공수처가 설치되길 바래본당.

                    우리 불자나 스님들은 자비심이 넘쳐서
                    종회의원과 총무원이 서로 견제하게 못하나 보다.

                    권력이란 썩게 마련인데.
                    자정하게 해주는 것이 필요한데.
                    안타깝게도
                    그 싹들은 묻히고 마네.

                    물뽕을 속아 먹은 여성분은 혹 금단현상이 없는지 걱정된다.신고 | 삭제

                    • 절망 2019-03-26 12:54:30

                      설조큰스님이 원적에 드셔도 닷컴 빼고는 보도도 안하거나 단신처리할듯
                      제2의 촛불법회로 번지지 않게 하려는 ㅈㅅ 세력의 언론탄압과 통제가 성공했다는 증거신고 |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조계종 제8대 교육원장에 진우 스
                      한국불자회의 추진위, ‘자승적폐청
                      율장에서 바라본 비구니 회장선거
                      자승 비판한 명진 스님 제적 징계
                      "이미 떳떳하게 밝혀, 젊은 비구
                      "국정원, 명진 스님 등 민간사찰
                      명진 스님 “2008년 이후 조계
                      대법원도 '불교신문' 거짓 보도
                      육문 스님 측 호법부에 본각 스님
                      “선관위 할 일을 종무회의서? 선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