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천주교는 친일행위 사죄 "민족의 고통과 아픔 외면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김희중 대주교 성명 "과거 반성...한반도 평화 노력" 다짐
2019년 02월 21일 (목) 13:20:05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일본 강점기 천주교의 친일행위를 반성했다.

김 대주교는 20일 성명을 통해 "100년 전에 많은 종교인이 독립운동에 나선 역사적 사실을 우리는 기억한다. 그 역사의 현장에서 천주교회가 제구실을 다하지 못하였음을 고백한다"고 했다.

당시 천주교회는 일제 강제 병합에 따른 민족 고통과 아픔에도 교회를 보존하고 신자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정교분리 정책을 내세워 신자들의 독립운동 참여를 금지했다. 나중에는 신자들에게 일제의 침략 전쟁에 참여할 것과 신사 참배를 권고하기까지 했다.

김 대주교는 "3·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며 한국 천주교회는 시대의 징표를 제대로 바라보지 못한 채 민족의 고통과 아픔을 외면하고 저버린 잘못을 부끄러운 마음으로 성찰하며 반성한다"고 했다.

이어서 "당시 교회 지도자들의 침묵과 제재에도, 개인의 양심과 정의에 따라 그리스도인의 이름으로 독립운동에 참여한 천주교인들도 기억하고자 한다"고 했다.

김 대주교는 "그들의 발자취를 찾아 기억하려는 것은, 한국 천주교회의 지난 잘못을 덮으려는 것이 아니라, 시대의 아픔과 좌절에도 쓰러지지 않고 빛과 소금의 역할을 했던 그들을 본받고 따르기 위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천주교회는 과거를 반성하고 신앙의 선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후손이 되어, 한반도에 참평화를 이루고, 더 나아가 아시아와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기도하며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2-21 13:20:05]  
[최종수정시간 : 2019-02-21 13:21:18]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가톨릭 신부등장 드라마 2019-02-23 14:45:59

    가톨릭 사제가 주인공인 공중파 금토드라마 시청율 20프로 차지
    ㅂㅂ 는 또 부들거리며 가톨릭 정권의 가톨릭 편향방송이라 난리치는 기사를 쓰고 범계종 위원회에서 또 받아서 공식석상에서 가톨릭 편향 드라마 중단하라 발언 이를 또 ㅂㄱ ㅂㅂ는 또 받아쓰고 사설 칼럼 등으로 확대 재생산하고신고 | 삭제

    • 혜의 2019-02-21 14:52:06

      말로만 참회하지말고 진정으로 참회한다면 서소문역사공원 바로세우기에 동참하고
      임진왜란시 일본군과 함께 들어와 일본군을 위해 부역한 세스페데스신부를 기념한
      창원의 세스페데스 공원도 원위치시켜라.
      나아가 천진암에 있던 불교유적도 한곳으로 모아 보존하고 천진암성당의 야만성을
      참회해라.베드로란 세례명을 가진 독실한 천주교인인 전두환 정권 때부터 역사왜곡을
      노골적으로 해온 것도 참회하고.일본보다 더 역사왜곡이 심한 천주교도 권력에 편승하는 짓 그만하고. 일본군 장교 출신 김수환을 너무 미화하는 어리석음도 이제 그만.신고 | 삭제

      • 천주교를 본받아서 2019-02-21 13:43:52

        불교도 이명박근혜 독재부역행위 반성하고 참회하고
        그 행동으로 닷컴 포커스 해종언론행위 풀어주고
        명진스님 사찰사죄 및 조계종승적 복구해주면 얼마나 좋습니까?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 탄핵
        “사비 털고 횡령 의혹 몰려…제보
        통도사 차기 주지 누가 거론되나?
        자승 전 원장 측근들 동국대 이사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 '끝까지
        “아는 사람 중 내가 가장 학교를
        [속보]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
        종회 불신임 아랑곳 않는 편백운
        기자에 "xxx 찢는다" 협박한
        ‘더불어 행복한 삶을 위한 공동체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