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국정원 결탁은 거짓…악성매체 게시도 금지”
법원 “조계종이 불교닷컴·불교포커스 인격·명예 크게 훼손”
2019년 01월 31일 (목) 18:12:22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조계종이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를 언론탄압한 근거로 내세운 국정원 결탁 의혹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대한민국 법원은 조계종이 진실이 아닌 주장으로 <불교닷컴> 등을 악성매체라고 매도해 온 행위를 금지하는 판결을 내렸다. 조계종단이 두 매체에 대한 1185일째 자행하고 있는 언론탄압 조치들은 결국 거짓에 의한 것임이 입증된 것이다.

서울고등법원 제40민사부(재판장 배기열 심현지 장준아)는 31일 조계종은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에 대해 국정원 결탁, 정보거래 또는 결탁, 정보거래 의혹, 악성매체라고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행위를 금지하라고 31일 판결했다. 또 법원은 조계종이 이를 위반 할 경우 위반 행위 1회 당 50만 원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번 판결은 2017년 12월 서울중앙지법 민사 51부가 대한불교조계종의 언론블랙리스트 ‘해종언론’ 대책을 ‘헌법 위반’이라고 판결한 데 이은 것이다.

   
▲ 서울고등법원 제40민사부(재판장 배기열 심현지 장준아)는 31일 조계종은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에 대해 국정원 결탁, 정보거래 또는 결탁, 정보거래 의혹, 악성매체라고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행위를 금지하라고 31일 판결했다. 또 법원은 조계종이 이를 위반 할 경우 위반 행위 1회 당 50만 원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사진은 거짓을 기반으로 한 조계종 홈페이지 게시물.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는 2017년 6월 10일 조계종 총무원을 상대로 ‘업무방해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1민사부(재판장 이제정)는 같은 해 12월 17일 조계종의 해종언론 대책 등을 ‘헌법 위반’으로 판단했다. 그러면서 총무원과 사찰 등에 자유롭게 출입해 취재하는 행위를 금지해서는 안 된다고 판결했다.

당시 법원은 "신문은 헌법상 보장되는 언론자유의 하나로서 정보원에 대하여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그 취재한 정보를 자유로이 공표할 자유를 갖는다"고 했다.

이어 "신문기자가 기사작성을 위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취재활동을 하면서 취재원에게 취재에 응해줄 것을 요청하고 취재한 내용을 관계법령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보도하는 것은 신문기자로서 일상적인 업무행위로 사회통념상 용인되는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 출입을 전면적으로 금지시키는 것은 언론기관의 자유로운 취재활동을 제한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조계종은 1심 법원 판결에도 법원에 강제집행 영장을 받아 오라는 등 국가 법체계마저 무시하면서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 취재기자의 출입과 취지를 방해하고, 국정원 결탁 등을 운운하면서 두 매체와 해당 언론사 기자들의 명예를 훼손해 왔다.

이에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는 다시 법원에 조계종이 홈페이지에 두 매체의 인격권과 사회적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 금지하고, 일반인의 알권리 침해를 막아달라는 취지로 항고했다.

가처분 항고 재판부는 “조계종은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의 기자들과 국가정보원 사이에 정보거래나 결탁이 있다는 의혹만 제기할 뿐 그 객관적 근거를 제기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또 법원은 조계종이 국정원과 결탁했다는 근거로 제시한 증거물들에 대해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기사를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가 국정원과의 정보거래나 결탁 사실에 대한 근거가 될 수 없다”고 판결했다. 조계종이 <불교닷컴> 등이 국정원과 결탁했다고 제시한 근거들이 모두 엉터리라는 점을 법원이 확인한 것이다.

법원은 또 “두 매체가 국가정보원과 모종의 거래와 결탁을 했다는 취지의 조계종 홈페이지의 게재 내용은 불특정 다수인들로 하여금 채권자들이 국정원과 부당한 거래를 하여 인터넷 기사를 심는다는 강한 인상을 갖도록 하기에 충분하다”며 “조계종이 장기간에 걸쳐 진실이 아닌 사실을 홈페이지에 게시해 두 매체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크게 훼손하고 있다”고 판결했다. 조계종이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 그리고 운영자 등이 조계종의 거짓에 의해 인격권과 명예를 훼손당했음을 법원이 인정한 것이다.

그러면서 법원은 “두 매체에 대한 국정원 결탁, 정보거래 또는 결탁, 정보거래 의혹, 악성매체라는 등의 내용을 게시하는 행위를 금지하라”고 명령했다. 여기에 법원은 조계종이 법원 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것에 대비해 ‘간접강제’로 금지 명령 위반 1회당 50만 원의 간접강제금을 부과하도록 했다.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은 지난 2015년 11월 4일 자신이 장악한 불교광장 소속 중앙종회의원들을 동원해 <불교닷컴> <불교포커스>를 상대로 출입금지, 취재금지, 광고금지, 접촉금지, 접속금지 등 '5금조치'라는 희대의 언론탄압을 자행했다.

조계종의 이 같은 탄압은 지난 2012년 6월 22일, 백양사 도박 사건을 보도한 <불교닷컴>을 510일 간 출입 금지, 광고 금지 조치한 데 이어, 1185일 째(2019년 1월 31일 현재) 이어지고 있다.

   
▲ 조계종은 지난 2017년 12월 20일 조계종 총무원과 사찰의 출입을 금지해서는 안 된다는 법원 판결에도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 기자들의 취재를 위한 출입행위를 강제로 막아섰다.

조계종의 언론탄압 조치는 치밀하고 광범위하게 작동했다. 조계종은 출입과 광고만 금지하던 것을 취재 금지, 접촉 금지, 접속 금지라는 희대의 조치를 시행했고, <불교닷컴>에 광고를 하거나 인터뷰를 한 사찰이나 스님들은 조계종단의 감사까지 받도록 해 힘없는 다수의 스님들과 불자들은 권력 앞에 웅크려 지내게 만들었다.

조계종의 장기간 이어진 탄압 조치는 <불교포커스>의 주요 기자들이 모두 불교계를 떠나는 상황을 초래했고, <불교닷컴> 역시 막대한 정신적 재정적 압박 속에서 하루하루를 견뎌가고 있다.

법원의 이번 판결은 조계종이 종교권력을 감시 비판해 온 <불교닷컴> <불교포커스> 등 정상적인 취재 보도 활동을 인정하고, 근거 없는 이유로 두 매체에 가하고 있는 조계종의 심각한 훼손행위를 금지하도록 했으며, 일련의 탄압 조치의 근거로 삼은 핵심 주장이 거짓임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불교닷컴>과 <불교포커스>는 아무런 증거가 없음에도 수 년 동안 수 십 여건의 기사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두 매체를 국정원 프락치, 결탁 해종매체라고 보도한 불교신문 등 교계언론들에 대해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1-31 18:12:22]  
[최종수정시간 : 2019-02-01 09:55:49]  

   
기사 댓글 21
전체보기
  • 진실 2019-02-11 18:25:29

    http://www.beopb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903

    "불교닷컴·포커스, 조계종 상대 가처분 항고심도 사실상 패소"

    이것이 진실신고 | 삭제

    • 닷컴의 진실 2019-02-10 18:56:08

      조계종의 자기간의 탄압으로 <불교포커스>의 주요기자들이 불교계를 떠나고 <불교닷컴>역시 막~대~한 정신적 재정적 압박속에서 허우적 대며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었던 갓이외다
      불교닷컴 힘네세요 화이팅 !!!
      맘고생이 심햇군여~신고 | 삭제

      • 절망 2019-02-09 08:57:15

        공중파 인기예능에 사찰음식 템플스테이 나왔는데 댓글이 비난일색이다
        과거 같으면 전부 칭찬 찬사 일색인데
        이게다 범계적폐가 장악한 한국불교의 현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209001742680?f=m신고 | 삭제

        • 자승 스님은 2019-02-07 16:58:50

          나쁜 스님.명박이하고 똑같죠.신고 | 삭제

          • 절망 2019-02-07 08:07:29

            가톨릭에서도 성직자 성폭행 있었고 조사 및 처벌 진행중이라고 총무원장격인 프란치스코 교종이 직접 밝혀
            https://news.v.daum.net/v/20190206204502550?f=m
            우리나라 불교에서는 총무원장비롯 성폭행 가해승들이 성폭행사실 인정 처벌은 커넝 오히려 피해자와 연대단체를 해종으로 규정하고 탄압하고 검찰수사도 안받고 자리에서 물러나지도 않고 오히려 굳건히 버팀
            그러면서 현정부가 가톨릭만 우대하고 불교 패싱한다고 종도결집만 유도신고 | 삭제

            • 불자 2019-02-05 20:53:55

              일부사찰 부실 차례 의혹 닷컴이 팩트체크 부탁드립니다.
              일부 미등록 종단의 일탈인지 주요종단 주요사찰도 동일한지
              https://news.v.daum.net/v/20190205060102399?f=m신고 | 삭제

              • 다컴아 2019-02-03 07:15:08

                남 이야기 하듯이 하지말고 니들 스스로 해명을 해보란 말이다.
                너넨 절대로 국정원과 결탁한 적 없다고 부처님 앞에 맹세해 보란 말이다.

                니 스스로 진실을 말해라. 단 부처님 앞에 반드시 맹세를 하고서.신고 | 삭제

                • 정론직필 2019-02-01 18:30:19

                  앞으로는 불교신문,법보신문,절대로 보지맙시다.
                  정론직필을 해야할 언론들이 바른보도는 하지 않는것
                  같아서 심히 유감스럽습니다.
                  불교닷컴, 불교포커스 열심히 응원합니다.신고 | 삭제

                  • 혜의 2019-02-01 11:16:03

                    조계종 총무원장이 바꼈는데 구태에서 벗어난 모습을 보여주시길.
                    무식한 조폭두목같은 자승이보다는 원행스님이 훨씬 낫다는 것을
                    직접 종무행정으로 보여주길.
                    솔선수범만이 참된 가르침.말이나 글이 아니라
                    몸짓으로 정법을 수행하는 총무원이 되길 바라나이다.신고 | 삭제

                    • ㅎㅎㅎㅎ 2019-02-01 10:22:25

                      뭐 판결 내용 중 불교닷컴 측에 유리한 내용을 확대해서 기사를 쓰는 거야 이해는 됩니다만... 이번 판결의 핵심은 조계종 홈페이지에 게시되어 있는 국정원결탁 팝업창이 인격권 침해에 해당되므로 내리라는 것이고, 기사에 반영하지 않은 출입금지나 광고금지 등 7가지 행위에 대해서는 조계종의 의견을 받아들였다는 것입니다. 즉, 출입금지 해제를 법원에서 명령했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지요. 그쵸?
                      댓글쓰시는 분들이 불교닷컴을 응원하는 점은 이해는 되지만, 사실관계를 잘 모르고 왜곡된 내용으로 댓글들을 다는 것은 좀 그렇지 않나요신고 | 삭제

                      2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혈혈단신 비구 설조, 다시 무기한
                      [전문]조계종 적폐 원흉과 문재인
                      영축총림 통도사 차기 주지 조건은
                      조계총림 송광사 전 방장 보성 대
                      10·27법난 역사성 드러낼 부지
                      "명분이 없다? 그럼 자승 적폐가
                      동국대 학생들 신임 윤성이 총장에
                      “나는 지혜가 없어 몸으로 떼우니
                      3.1운동 100주년 기념 종교계
                      3.1운동 100주년 앞두고 문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