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자승 원장 대리 이기흥 등 총추위원 사퇴하라”
불교개혁행동, 16일 성명 “특정인사 관여 배제돼야”
2019년 01월 16일 (수) 15:34:54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 mbc 스트레이트 갈무리.

불교개혁행동이 동국대 총장후보자 추천위원회에 자승 전 총무원장의 대리인이 참여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장(대한체육회장)과 박범훈 불교음악원장, 김봉석 변호사 등의 해임을 요구했다.

불교개혁행동은 16일 오후 성명을 통해 오는 30일 예정된 동국대 총장추천위원회에 사회인사 대표로 이름을 올린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장, 박범훈 불교음악원장, 김봉석 변호사를 즉각 해임할 것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총장선출 과정에서 종단 및 종단 특정 인사의 관여를 배제해야 대학의 인사와 행정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며 “총장추천위의 사회인사 대표들은 자승 전 총무원장과 각별한 지인”이라고 지적했다. 동국대 총장후보자추천위원회는 조계종 승려 이사 8명, 일반 재가자 인사가 5명이다.

단체는 “총추위 사회대표에 자승 전원장의 대리인 역할을 하는 인사들로 채워졌다”며 “동국대 총장 선출에 종단이 개입한 것에 대해 비판했던 조의연 교수가 소신을 꺾은 것은 자승 전 총무원장의 개인기업화한 조계종의 현실이 동국대 총장후보자추천과정에 그대로 반영되어, 급기야 유력한 총장후보가 지식인으로써 자신의 소신을 꺾기에 이른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이기흥 회장에 대해 불교개혁행동은 “이 회장은 대한체육회장으로써 체육계를 성폭행과 전근대적인 인맥 통치가 횡행하는 곳으로 만든 책임이 있고, 역시 자승 전 총무원장과 함께 불교계를 타락의 진원지로 만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기흥 회장은 불교 내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하여 비판적 언론을 탄압하는 해종언론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언론탄압 조치가 시행되자 맨 먼저 동조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불교개혁행동은 여기에 이기흥 회장이 자승 전 원장의 세속의 동생을 태릉선수촌 부촌장으로 임명하고, 자승 전 총무원장과 같이 태광 골프상품권으로 공짜 골프를 즐긴 로비의혹을 받고 있으며, 설정 전 총무원장의 자식 의혹 등 을 무마하려고 만든 교권자주혁신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박범훈 불교음악원장에게는 “중앙대학교 총장 신분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캠프에 참여한 데 이어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에 임명돼 '폴리페서'(정치교수)라는 비판을 받았던 자”로 평가하며 “2015년에는 중앙대학교 문제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돼 최종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2017년 형을 마치자마자, 역시 이명박 선거 캠프에 있었던 자승 전 총무원장에 의해 불교음악원장으로 임명됐다”고 지적했다.

불교개혁행동은 “조계종 ‘종무원법’ 제9조 제2항 제3호가 ‘국법에 의하여 금고 이상의 형을 받고 그 집행이 종료되거나 집행을 받지 아니하기로 확정된 후 3년을 경과하지 아니한 자’는 재가종무원에 임용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어, 형 집행이 종료된 지 3년을 경과하지 않은 박범훈은 불교음악원장에 임명될 수 없었다”며 “조계종의 종법을 지켜야할 총무원장으로서 종법을 팽개치고 감옥 문을 나선 지 불과 몇 달도 되지 않아, 불교계의 중책을 맡길 정도로, 자승 전 총무원장과 박범훈은 각별하다”고 했다.

단체는 “김봉석 변호사는 자승 전 총무원장의 총무원장 선거 캠프에 봉직한 이래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대소 법률문제를 도맡아 처리해왔다”고 덧붙였다.

불교개혁행동은 “무엇보다 이기흥 회장과 박범훈 원장은 횡령과 뇌물로 각 1년 6개월과 2년의 실형을 받은 자들로 도저히 상아탑의 총장후보를 추천할 만한 도덕적 잣대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보광 현 총장이 현재 횡령죄로 기소되어 대법원에 있는 마당에 횡령죄로 실형을 받았던 이기흥 회장이 총추위원이고 대학의 실세로부터 대학문제 청탁으로 뇌물을 받았던 박범훈 원장이 총장후보자추천위원이라는 것은 세간의 비웃음과 조롱을 당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불교개혁행동은 “동국대 이사회는 자승 전 총무원장의 대리역할을 할 3명의 사회분야 대표들을 즉각 해임하라”면서 “조계종이 자승 전 총무원장의 사기업화된 현실 개탄하며, 종립대학 동국대만은 자승 전 총무원장의 권력욕으로부터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1-16 15:34:54]  
[최종수정시간 : 2019-01-16 16:41:29]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회주 월급 받고, 유치원 행정직
배수진 친 원행 총무원장?
전 총무원 문화부장 종민 스님 입
불광사 신도회 사찰 운영 참여 문
“로비로 수사망 빠져 나가려 하나
공개소환조사 요구에도 자승 전 원
법인·법조·보각·법상 스님 대흥사
동국대 승려교수 "세월호 불교인
태고종 호법원 "편백운 전 원장
조계종 중앙종회, 제215회 임시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