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산.울산.경남
   
'부산 형제복지원사건' 피해신고센터 26일 개소
무고한 시민 상대로 무자비한 강제노역과 폭행 자행, 사망자 수만 무려 550여 명에 달해
2018년 12월 24일 (월) 10:00:05 김원행 기자 osogaso@gmail.com

 550여 명의 생명을 잔인하게 유린한 '부산 형제복지원사건' 피해신고센터가 문을 연다.

'부산 형제복지원사건'이란,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산지역의 복지시설에서 내무부(현. 행자부) 훈령 410호(1987년 폐지)에 의거 부랑인 단속이란 명분하에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가두고 강제노역과 폭행을 일삼은 인권유린 사건으로 그 사망자 수만 55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부산시는 도시철도 2호선 전포역사에 사무실을 마련해 오는 26일 오전 11시 '형제복지원사건 피해신고센터'를 개소한다고 24일 밝혔다.

 센터의 별칭은 한종선 피해자 대표의 의견에 따라 '뚜벅뚜벅'으로 했으며, 진실을 향해 한발 한발 '뚜벅뚜벅'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센터는 향후 형제복지원 피해 신고 접수자 대면상담, 유실되어가는 사건 관련 자료의 수집 및 체계적 정리, 피해생존자 모임 등을 위한 회의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며, 상담 및 조사 등으로 수집된 자료를 보관하기 위한 장소로도 운용될 계획이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김원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12-24 10:00:05]  
[최종수정시간 : 2018-12-24 17:41:58]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불광사 신도회 사찰 운영 참여 문
“강남 총무원장(자승)이 해고 등
법인·법조·보각·법상 스님 대흥사
“불법징수 사과하고 매표소 사찰
약속지킨 통도사 주지 현문 스님
자승 전 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
김춘길 전 경기지구 회장 4억 상
조계종의 문화재관람료 대응을 비판
통도사, '요양병원' 공사 재개
“법보신문은 책임과 품격을 갖춰라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