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 [신광호 박사의 침향이야기]
   
침향 유효성분의 함량
[연재] 신광호 박사의 침향 이야기 3.
2018년 11월 29일 (목) 16:44:47 신광호 한의학 박사 신광호 경희 한의원 & 침향체험관 휴(休) 원장
   
 
   
 

침향의 유효성분 함량은 어떤 사정이 숨어 있는가? 우리는 이점을 주목해야 한다. 시중 인터넷에서 가장 좋은 고가의 침향이 정말로 인체에 무해하고 좋은 성분을 함유한 고품질의 침향이 맞을까? 이 점은 이미 몇 회의 연재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던진 질문이다.


침향에 함유된 성분을 연구해보면 산지별로 Terpenoid성분의 함량이 다르게 측정된다. 베트남산 침향, 미얀마 침향, 인도네시아산 침향 등을 가지고 실험을 해 비교해보면 서로 다른 성분들이 특징적으로 검출된다. 물론 공통적으로 함유된 성분이 있기는 하지만 워낙 다른 성분들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성분 특성을 추적하는 것 자체가 난해하다.

   
 

그램당 10만원을 호가하는 침향샘플로 성분을 분석해보면 저가로 생산되고 유통되는 비중 1이상의 침향 칩을 샘플로 하여 분쇄한 침향에 비하여 뛰어난 효능을 가진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는 근거 자체가 없다.
 

   
 

성분 중에서 항암효과가 있다고 주목하는 성분은 Cucurbitacin 이란 물질이다. 문제는 이 성분이 박과 식물 특히 오이에 함유된 성분으로 맛이 쓰며 세포독성을 가진 물질로서 벌레나 세균 바이러스를 죽이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성분이 바로 항암효과를 유발하는 물질이라고 알려져 있다.

   
 

모든 샘플에 공통적으로 함유된 성분은 Selinene 성분이다. 이 성분은 알파, 베타, 감마 세가지 성분이 존재하고 있으며 이 성분은 모든 샘플에 모두 함유되어 있다. 이중 베타 셀리넨 성분이 가장 높은 함량으로 검출된다. 문제는 이 성분은 시금치 황칠 등에 함유되어 있는 항산화작용을 하는 성분이라고 알려져 있다. 신라의 천마총에도 황칠이 출토되었다는 기록이 있는데 그 근거가 비로 이 셀리넨 성분이다. 침향이 썩지 않고 오랜 시간 보존될 수 있는 이유는 이런 성분들에 의해서 발생하는 현상이다. 이 성분은 신기능을 강화시켜 만성 신부전 환자에게 투약하여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는 효과를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항산화 항염증 진통 작용을 일으키는 성분이다.

   
 

아가스피롤이란 성분은 천연 신경안정작용을 하여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주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며 신경이완과 불면증 해소에 도움을 준다. 특히 눈 건강에 도움을 주어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효과가 있다.


BUT!! 요는 침향의 성분 중에서 아직 연구되지 않은 성분들이 더 많으며 이에 대한 연구가 진행될 경우 침향의 유효성은 더 많은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약이라 입증될 것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침향의 성분은 뇌혈관 질환, 소화기 질환, 간기능 저하, 신기능 저하, 피로 회복 효과 등등이 알려져 있다.

문제는 이런 연구를 하려고 해도 그램당 단가가 십 만원 이상이라면 최소 100그람 이상을 성분 분석 연구 샘플로 활용한다고 해도 천만원 이라는 비용이 필요하다. 당연히 인터넷에서 주장하는 고가의 침향은 오히려 그 성분함량의 근거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단지 인간의 관능 검사를 통해서 가격이 결정되는 관행에 의존한다. 이런 비합리적인 구조가 침향에 존재함을 알리고자 함이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기사입력시간 : 2018-11-29 16:44:47]  
[최종수정시간 : 2018-11-29 17:00:10]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편백운 총무원장 "'같이 나눠먹자
총무원 방해로, 태고종 '길거리
사재털어 미납금내고 횡령 몰린 불
태고종 총무원장 조계종 아성에 도
동국대 교수가 스님총장에게...뭔
태고종 총무원 기자들까지 속이나?
태고종 전선 이상 무?
태고종 총무원, 차벽 세워 중앙종
어쩌다 "'한국불교신문' 발행 중
도림 법전 대종사 부도탑·비 제막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