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문화재청, 폐사지 도난 성보 회수
울산 신흥사, 창원 상천리 폐사지 소재 문화재 2점
2018년 11월 27일 (화) 14:55:42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사범단속반은 지난 2000년 10월 도난당한 울산 신흥사 승탑부재(1701년 제작)와 2013년 1월 도난당한 창원 상천리 석조여래좌상(조선 시대) 등 석조 불교문화재 2점을 27일 오전 회수했다.

해당 문화재들은 도난 후 개인자택 등지에서 은닉되고 있다가 적발됐다.

신흥사 승탑부재는 사각의 석재에 ‘康熙四十辛□愚堂大師□□巳三月日’(강희사십신□우당대사□□사삼월일)로 확인된 명문이 오목새김(음각)되어 있다. 특히, ‘□愚堂大師’(□우당대사)라는 명문을 통해 청나라 강희제 제위 40년인 1701년에 조성된 승탑인 것을 알 수 있다. 사각의 석재는 조선 시대 일반적인 종형 승탑의 형태와는 차이가 있어 특이한 사례로, 경남지역 불교 유적지에서 이러한 형태의 석재와 연관성이 있는 자료들을 찾을 수 있다. 이 승탑부재에는 연꽃을 돋을새김(양각)한 면석이 있는데, 울산 신흥사의 승탑석재와 동일한 문양이다.

   
▲ 사진=문화재청


창원시 상천리 석조여래좌상은 불두(불상의 머리)를 확인할 수 없지만 통견식(通肩式, 양쪽 어깨를 모두 덮는 형식) 대의를 입고 가부좌한 모습을 볼 때 여래상으로 판단된다. 여래상은 둔중한 체구에 불신의 양감이 적고 결가부좌한 양발이 모두 드러나 있으며, 옷자락을 잡은 수인의 형태 등에서 조선 시대 지방에서 조성된 불상으로 추정할 수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여래상으로 평가할 수 있다.

현재 석조여래좌상은 국립 창원대 박물관이 보관·관리하고 있다. 승탑부재는 울산시와 신흥사 관계자간 협의를 통해 인수·인계될 예정이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11-27 14:55:42]  
[최종수정시간 : 2018-11-27 15:00:5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혈혈단신 비구 설조, 다시 무기한
[전문]조계종 적폐 원흉과 문재인
영축총림 통도사 차기 주지 조건은
조계총림 송광사 전 방장 보성 대
10·27법난 역사성 드러낼 부지
"명분이 없다? 그럼 자승 적폐가
동국대 학생들 신임 윤성이 총장에
“나는 지혜가 없어 몸으로 떼우니
3.1운동 100주년 기념 종교계
3.1운동 100주년 앞두고 문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