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 [안드레의 조명탑 일기]
   
"보광 한태식 총장님, 저 좀 살려주십시요"
[연재] 동국대 학생 안드레의 조명탑 일기 2. 아직은 어지럽습니다
2018년 11월 15일 (목) 13:26:28 안드레 동국대 전 총학생회장

[11월 15일] 아직은 어지럽습니다.

날은 춥지만 따뜻한 연대와 지지의 마음 덕에 오늘도 따뜻하게 아침을 맞이합니다. 저는 건강하고 안전하게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저를 지켜봐주시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 인사드립니다.

어제 정신없이 짐을 올리고, 정리를 할 때는 몰랐는데, 긴장이 풀리고 조금의 여유가 생기자 조명탑의 흔들림이 느껴졌습니다. 제가 움직일 때마다, 또 바람이 불때마다 흔들리는 조명탑이 야속하기만 합니다. 어제는 점심을 못 먹었습니다. 밝은 낮에 흔들리는 조명탑에 있으며 어지럽고 속이 매스껍습니다. 밤이 되면 주변이 컴컴해져 조금 낫습니다. 이제 흔들리는 것 자체가 무섭지는 않을 정도로 적응이 되었지만 여전히, 몸은 적응이 안 되었나 봅니다. 여기에 완전히 적응하기 전에 학생들의 요구가 관철되고 무사히 내려갔으면 좋겠습니다.

   
 정외과 후배들이 응원을 마음으로 보내준 음료와 과자들입니다. 어지러움에 밥은 잘 못 먹지만 음료와 과자를 먹으며 열량을 채우고 있습니다. 고마워요 후배들!

매일 점심에 동국대 청소노동자들이 중식집회를 마치고, 연대방문을 와주십니다. 꼭 3년 반 전에 이곳에서 고공농성을 했을 때가 기억납니다. 마치 시계가 지난 4년 전으로 돌아간 것 같습니다. 여전히 청소노동자들은 아스팔트 위에서 집회를 하고 계시고, 학생들은 고공농성을 하고 있습니다. 동국대 구성원들이 지난 4년의 악몽에서 나와 이제는 조금 더 편한 곳에서 내 권리를 누리며 행복했으면 합니다.

어제는 한태식 총장이 왔다갔습니다. 이렇게 빨리 오실지 몰랐습니다. 연임 안 하겠다는 말 할 거 아니면 가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아직 총장선거 일정도 안 나왔는데, 벌써부터 이러느냐, 내려와서 이야기 하자.’고 하십니다. 저도 모르게 ‘총장님, 연임은 절대 안 됩니다. 저 좀 살려주십시오.’라는 말이 튀어 나왔습니다. 학생들은 모두 살고 싶습니다. 빼앗긴 동국대를 되찾고 싶습니다. 흔들리는 조명탑에서, 그리고 흔들리는 동국대에서 이제 내려오고 싶습니다. 한태식 총장의 연임이 현실에서 벌어진다면, 그것은 종단도, 한태식 총장도, 학내 구성원들도, 그 아무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것입니다. 이제는 종단과 총장이 선택할 시기입니다. 절벽위에 서 있는 학생들이 지금보다 더 최악의 선택을 하지 않도록, 총장직선제와 총장연임반대라는 요구를 모두가 곱씹어볼 때입니다.

많은 분들에게 무거운 짐을 드리고 있는 것 같아, 계속 마음이 불편합니다. 그만큼 더욱더 힘내겠습니다. 아직은 어지럽지만, 오늘도 연대와 지지의 목소리를 들으며 하루를 견딥니다. 감사합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글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기사입력시간 : 2018-11-15 13:26:28]  
[최종수정시간 : 2018-11-15 13:31:35]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한국사회를 움직일 높은 인품으 2018-11-16 15:33:09

    학교를 빛낼 걸출한 인재들 쌔고 쌨다.
    태식 별 능력도 없고 그렇다고 고고한 인품이 있어 대학지식사회에서도 그렇고 오직 본인의 욕망과 개인의 충성심만 보입니다.
    학교가 비약적 발전의 기초를 만든 전임총장들 보기에도 부끄럽지 않던가요?
    동문의 한사람으로 오직 학교와 동문을 위해 절대 반대합
    니다.
    임기내내 부끄러운 시간이였습니다.신고 | 삭제

    • 불자 2018-11-15 16:03:48

      안드레 법우님께 보시한 동국대 학생들의 과자 음료수 사진을 보니
      남방불교의 탁발물품을 보는듯 합니다신고 | 삭제

      • 안드레에게 2018-11-15 15:36:53
      • 혜의 2018-11-15 13:45:41

        안드레님!
        수고가 많습니다.
        경의를 표합니다.
        한태식아!
        나무아미타불을 염송하던 그입으로
        총장선거불출마를 선언하고 보광스님으로 되돌아가길!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편백운 총무원장 "'같이 나눠먹자
        총무원 방해로, 태고종 '길거리
        사재털어 미납금내고 횡령 몰린 불
        태고종 총무원장 조계종 아성에 도
        동국대 교수가 스님총장에게...뭔
        태고종 총무원 기자들까지 속이나?
        태고종 전선 이상 무?
        태고종 총무원, 차벽 세워 중앙종
        어쩌다 "'한국불교신문' 발행 중
        도림 법전 대종사 부도탑·비 제막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