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민 없으면 깨달음도 없다
연민 없으면 깨달음도 없다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8.11.14 17:13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영 법사의 ‘붓다의 일생 우리들의 일생’

청보리회 김재영 법사의 붓다 연구 반세기를 정리하는 또 하나의 책이 출판됐다. <붓다의 일생 우리들의 일생>은 지난 1978년 <룸비니에서 구시나가라까지>(불광출판사)를 이은 김재영 법사의 붓다 연구와 실천운동의 큰 등불이다.

김 법사는 책에서 ‘깨닫고, 한소식하기’ 위해서 눈감고 눈뜨고 앉아있는 불교 세태를 비판한다. 생명력을 상실한 오랜 낡은 견해이고 개념이라는게 김 법사 주장이다.

김 법사는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 ‘깨달음의 허상(虛像)’ ‘깨달음의 미신’에 빠진 불자가 있다. 몇 명이나 깨달았는가? 과연 ‘깨달음’ ‘한소식’이 불교도의 보편적 가치가 될 수 있는가? 이 세상 구원할 수 있는가? ‘무아’ ‘공’ ‘마음’ 몰라서 이 땅의 동포들 이렇게 죽을 고생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한다.

그러면서 “불교하면 의례히 앉아야 하는 것으로 안다. 남들(이웃종교)은 청년들을 모아 몽골로 캄보디아로 아프리카로 달려가 몸 바치는 데 힘 쏟는다. 그래서 불교는 사회적 역할을 박탈 당하고 주변세력으로 밀려나 황망한 신세가 됐다”고 한탄한다.

김재영 법사는 ‘붓다의 불교’로 돌아가는 길이 불교를 살리는 길이라고 강조한다. 붓다께서 80년 피땀 흘리며 몸소 하신 ‘붓다의 불교’를 오늘 우리시대 ‘우리들의 불교’로 다시 살려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불교는 ‘깨달음의 종교’가 아니다. 불교는 처음부터 ‘보살고행의 길’이라고 강조한다.

붓다의 일생 우리들의 일생┃김재영 지음┃동쪽나라┃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천년전의 2019-03-15 15:34:26
불교는 맞고 삼천년후의 불교는 틀리다?
불교가 깨달음의 종교가 아니다?

아니죠.
붓다는 오직 깨달음만을 이야기 했지요.
불교는 깨달음의 종교지요....

나그네 2018-11-18 08:30:32
고기없는 연못에
낚시드리운들,
고기는 낚이지 않는법.

거사는
낚시만을 부정하여 단정 하지먈고

고기가 살수엾는
연못안의 원인부터
헤아려 보시길..

지금
불교라는 연못속엔
물고기는 살지않는다.

성국 2018-11-16 16:11:16
그대는 불교를 얼마나 알고 있나?
책이나 읽어보고 비평하시길

보살불교 2018-11-16 02:27:36
자비와 실천이 없는 앉아만 있는 것은 죽은 불교다 행하고 움직이고 참여해서 중생들속에서 살아 숨쉬는 보살불교가 진짜불교다 화석화된 도인부처만 찾는 건 가짜다

극락조 2018-11-15 20:08:55
업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