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 김규순의 풍수이야기
   
영해 운서산 장육사
[연재] 김규순의 풍수이야기 143.
2018년 11월 09일 (금) 20:30:48 김규순 지리학박사
   
▲ 장육사로 들어가는 운서교

장육사(莊陸寺)는 나옹화상(1320-1376)이 영해의 운서산(雲棲山, 519.9m) 아래에 창건한 절이다. 나옹화상은 영해에서 태어났다. 지금은 일개의 영해면으로 전락해 있지만, 조선시대에는 영해도호부로 영양현과 청기현을 거느렸다. 남쪽 영덕현까지는 22리였고 서쪽 진보현까지 80리 서쪽 예안현까지 126리였고 북쪽 평해까지 30리가나 되었다. 1355년에 창건했다고 하나 그 당시 나옹화상은 1347년부터 구법활동을 했고 1358년에 귀국하였으니 아마도 공민왕이 나옹화상을 위해 지어준 사찰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 대웅전 안에 모셔진 나옹화상의 위패


나옹화상과 엄청난 인연을 지닌 분이 이색이다. 두 사람은 동시대에 영해에서 태어났고 죽은 장소도 신륵사로 같다. 이색(1328-1396)은 “관어대(觀魚臺)는 영해부 동해변 바위 아래에 있는데 노는 불고기를 셀 수 있을 정도이다. 관어대라 명명한 이유이다. 나의 외가동네이다.”라고 적고 있다. 나옹화상보다 8년 늦게 태어났으나 20년을 더 오래 살았다.

   
▲ 처장에 그려진 비천상

장육사의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도 관음전에는 건칠관음보살좌상(보물 제993호)이 모셔져 있고 대웅전 한켠에는 나옹화상의 위패(?)도 모셔져 있다. 지형적으로는 우백호가 물을 밀어내었고 우백호가 물을 거두고 있는 형세이나 물의 힘에 밀려 사찰터가 융성하지 못하고 균형을 잡지 못하고 있다. 안산은 높게 솟구쳐 수행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 장육사 문루


지형적으로 흠결이 있지만 나옹화상의 공력으로 사라지지 않았고 천리 밖에서 사람이 찾아오고 있다. 부근에는 나옹화상 탄생지 까치소와 반송유적지가 있다. 나옹화상이 지팡이를 꽂으면서 “이 나무가 살아 있으면 내가 살아 있고 이 나무가 죽으면 나도 죽은 줄 알아라”라고 했다. 그 지팡이가 반송으로 자라 625년을 살다가 1965년에 고사되었지만 그의 선시(禪詩)는 세월을 뛰어 넘고 있다.

   
▲ 장육사 대웅전

청산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사랑도 벗어놓고 미움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靑山兮要我以無語 蒼空兮要我以無垢 聊無愛而無憎兮 如水如風而終我


청산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靑山兮要我以無語 蒼空兮要我以無垢 聊無怒而無惜兮 如水如風而終我.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기사입력시간 : 2018-11-09 20:30:48]  
[최종수정시간 : 2018-11-09 20:36:28]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성지순례 갓는대? ? 2018-11-09 21:27:16

    작년 2017년 가을에 성지순례를 갓는대 주지스님께서 중한태는 닭보듯하고 신도들이 백여명이 갓는대 다른대서 벤츠타고온 사람들한태는 허리구부러지도록 인사하는것보고 나도 중2지만 좀한심햇다 장육사 주지신고 | 삭제


    건칠관음보살살(보물제993호)
    최근 인기기사
    현응 스님 "한국 불교의 꿈 계속
    열 넘는데 '넷'뿐이라 우기는 편
    친일 총장 이사 많은 대학? 동국
    4130% 초과 달성시킨 백초월
    원행 총무원장, 기획실장에 삼혜,
    중앙종회의원 보궐 선거 5명 후보
    [전문]덕숭총림 방장 달하스님 기
    “불교학 연구에 작은 보탬 되고파
    [전문] 조계종 진제 종정 기해년
    풍수 메카니즘을 잃어버린 완도향교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