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보수 진보 등 편가름 벗어나 민족 미래 논할 때"
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 평양공동선언 환영 성명
2018년 09월 21일 (금) 10:47:43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2박 3일간의 방북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귀환 직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내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대국민 보고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9.20/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불교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가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성사된 평양공동선언 환영 성명을 발표했다.

총지종은 성명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높이 평가하며 문 대통령 등 방북단의 노고에 찬사를 보낸다"고 했다.

이어 "이제 남과 북, 보수와 진보, 좌익과 우익이란 편 가름에서 벗어나 하나 된 한민족이 향할 미래를 논의하자. 이제 우리는 한민족이란 이름으로 한민족이란 개념으로 다시 하나가 돼야 할 때"라고 했다.

다음은 불교총지종의 성명 전문이다.
 

불교총지종 성명서

불교총지종은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2박 3일 동안 방북 일정을 훌륭히 마치고 서울에 도착한 정치, 경제, 문화, 예술 등 각계각층의 분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연내에 종전선언을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종전선언은 이제 전쟁을 끝내고 적대관계를 종식하겠다.’는 합의 내용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천명하는 성과를 일구어낸 점과 불가역적인 핵 폐기를 확약받아 온 점을 높이 평가하며 문 대통령과 관계분들의 노고에 찬사를 보냅니다.

특히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경축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장에 모인 평양시민 15만 명 앞에서 ‘우리는 5천 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다’ 하며 ‘오늘 이 자리에서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그림을 내딛자.’고 역설하며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 가자.’고 제안한 것이야말로 남과 북, 북과 남, 한민족이 나아 갈 한 방향임을 정확히 제시한 점은 박수받고 환영받을 일이라 평가합니다.

이번 9월 평양선언의 성실한 이행으로 한반도가 핵 공포로부터 핵의 위협으로부터 완전하게 벗어나 한민족이 함께 새로운 미래로 함께 나아 가는 신뢰의 원동력이 되기를 비로자나 부처님께 발원합니다. 불교총지종은 한반도 한민족의 공동 번영을 위해 조국 평화통일과 부국강병 국태민안을 종도들과 함께 부처님 전에 항상 기원하고 염원하고 있습니다.

이제 남과 북, 보수와 진보, 좌익과 우익이란 편 가름에서 벗어나 하나 된 한민족이 향할 미래를 논의합시다. 본래 만법은 둘이 아닙니다. 이것과 저것이 다름이 없고 이것과 저것에 차별이 없습니다. 다만 이름과 개념에 의해 차별하게 되었고 분별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한민족이란 이름으로 한민족이란 개념으로 다시 하나가 되어야 할 때입니다. 새로운 시대, 새로운 미래를 위해 이념을 넘어 실질적 이익에 눈 돌려야 할 때입니다. 미래 세대를 준비할 때입니다. 한뿌리로 합쳐져 다시 한번 반만년의 새 꿈을 꿉시다.

옴마니반메훔.
옴마니반메훔.
옴마니반메훔.

2018년 9월 20일
불교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9-21 10:47:43]  
[최종수정시간 : 2018-09-21 10:48:19]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부처님 2018-09-27 13:21:38

    머지않아 보수정권이
    다시 들어서게되면

    김정은은 기회라며 한반도를
    갑자기 전쟁 분위기로 몰아

    그간 남측에서 투자한 모든것을
    빼앗게 될것이다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이라고
    도로 아미타불 찾을일은 하지말고

    보수궤멸 운동하면서
    화합운운 하는건 하늘도 비웃게 될것이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3원장 퇴진 촉구가 문제”…그럼
    편백운 총무원장 "'같이 나눠먹자
    총무원 방해로, 태고종 '길거리
    사재털어 미납금내고 횡령 몰린 불
    동국대 교수가 스님총장에게...뭔
    태고종 총무원장 조계종 아성에 도
    태고종 총무원 기자들까지 속이나?
    태고종 전선 이상 무?
    태고종 총무원, 차벽 세워 중앙종
    어쩌다 "'한국불교신문' 발행 중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