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혈세 횡령 사회법 위반 처벌 촉구 나선다
국민혈세 횡령 사회법 위반 처벌 촉구 나선다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8.09.04 17:47
  • 댓글 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설조스님과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 확대 결성키로
불교개혁행동 조계종 적폐청산 집중…법적 대응 연대
▲ 사회법을 어기고 있는 조계종의 불법행위에 저항에 힘을 보탠 재야시민사회 원로 105인이 참여한 ‘설조 스님과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500인 모임’으로 확대 결성된다.

국민혈세를 횡령하고 사회법을 위반하는 종교 문제에 시민사회원로들이 적극 나설 예정이다. 목숨 건 단식 투쟁으로 청정교단 구현과 사회법을 어기고 있는 조계종의 불법행위에 저항에 힘을 보탠 재야시민사회 원로 105인이 참여한 ‘설조 스님과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500인 모임’으로 확대 결성된다.

설조 스님이 목숨 건 단식 30일째인 지난 7월 19일 백기완·함세웅·이해동·김종철·임헌영 선생 등 평생 민주주의와 인권ㆍ평등 평화를 위해 노력해 온 시민사회 원로들이 ‘설조 스님과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 모임’을 결성했다. 이들은 조계종 적폐 청산을 위해 비리와 불법행위를 정부가 엄정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조계종의 적폐청산은 종교 내부 문제 개입이 아닌 우리 사회 민주화 일환이라는 데 사회원로들이 뜻을 모은 것. 이들은 출범과 함께 한겨레신문 광고를 통해 모임 출범 취지와 활동 방향을 국민에게 천명했다. 또 대표단을 구성해 관계부처인 도종환 장관을 만나 ‘불교_템플스테이 예산지원과 전통사찰 방재시스템 지원 예산에 대한 감사를 요구’하고 “국민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에 주무부처가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라는 입장을 천명했었다. 이들 모임의 움직임은 주류언론이 설조 스님 단식과 조계종 적폐청산 운동에 관심을 갖는 계기를 마련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설조 스님 단식 중단을 요청하도록 만들었다.

하지만 설정 총무원장 퇴진 이후 전통사찰방재시스템 사업 등 국고 보조 사업에 대한 뚜렷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지 않다. 이에 105인 모임을 500인 모임으로 확대하고 지속적인 대정부 압박 등을 통해 실질적 성과를 이끌어 내겠다는 복안이다.

‘105인 모임’의 김종철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과 안충석 신부, 이덕우 변호사 등은 3일 서울 조계사 옆 우정공원에 설치된 ‘청정불교 구현을 위한 정진단’에서 설조 스님과 불교개혁행동 대표들과 만나 ‘500인 모임’ 구성 방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105인 모임은 불교계 재가불자와 스님까지 참여하는 ‘500인 모임’을 결성해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김종철 이사장 등을 반갑게 맞은 설조 스님은 “염려해주신 덕분에 건강회복하고 있다”며 삼사의 뜻을 전하면서 “교단의 변화가 바람직하게 이루어지지 못해 또 염려를 끼치게 됐다”는 미안함을 드러냈다. 스님은 “불교가 나라와 겨레에 끼치는 영향을 생각하면 해독도 될 수 있고 청량제도 될 수 있다. 제구실 못하는데도 보살펴주시고 염려해주신 덕분에 늙어가는 민족종교가 더 젊어지고 바람직해져서 우리겨레의 선한 길동무가 되도록 계속 이끌어주시길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모임을 주선한 김종철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은 “재야 어른 중심의 105인 모임은 자승총무원장 시절의 각종의혹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일에 집중하고, 불교내부의 적폐청산은 불교개혁 행동 중심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김 이사장은 “105인 모임은 뜻있는 불교계 사부대중이 동참해 500인 이상의 모임으로 확대하는 것도 계획하고 있다”며 “자승 총무원장 시기의 각종 의혹이 철저히 밝혀지고 책임자가 처벌되는 것이 조계종 적폐청산을 이루어 내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보았다.

김 이사장은 설조 스님을 찾아 오기에 앞서 105인 모임 긴급회의를 열어 “우리들은 타 종교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간섭할 생각이 전혀 없다. 다만 국민혈세가 투입된 국가예산을 가지고, 명백한 횡령의 혐의가 있고, 종교가 사회법을 어길 때는 처벌을 요구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결론에 “재야 시민사회원로들의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덧붙였다.

▲ 500인 모임 결성 취지를 설명하는 김종철 이사장.

105인 모임은 “종교가 사회법을 어겼는데도 어떠한 처벌도 받지 않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기에 우리들의 모임을 조금 더 확대발전시켜 관계부처와 관계기관에 더욱더 강력하게 처벌을 요구할 계획”이라는 것.

이덕우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는 “사법부도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건으로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종교적폐 청산 시발점이 될 불교개혁을 위해 줄탁동시의 마음으로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양기환 스크린쿼터 영화인대책위원회위원장은 “승려결의대회 후 많이 지쳐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스크린쿼터 운동은 9년을 싸우고도 막지를 못했다”며 경험담을 전했다. 비록 승리하지는 못했지만 옳은 일이기 때문에 결과와 상관없이 끝까지 정진했다는 것. 이는 전국승려대회가 재가불자들의 동의 없이 ‘전국승려결의대회’로 전환되면서 크게 실망한 재가불자들을 위로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날 모임에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메시지를 전했다. 백 소장은 “총무원장 선거 하지 마라. 설조 스니님께 안부인사 드립니다. 조계종 권승들의 비위와 부패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는 게 온 세상에 다 알려졌으니 이제부터는 누가 나서겠는가, 뜻 있는 스님들과 불자들이 나서서 조계종단을 바로 잡아 달라. 민족불교로 돌아오라. 그 길에 우리 재야에서도 돕겠다”고 했다.

105인 모임의 제안에 불교개혁행동 등도 공감했다. 설조 스님과 함께 한 청화 스님은 전국승려대회가 자승 전 원장 세력의 조직적 방해로 전국승려결의대회로 변경될 수 밖에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설조 스님 덕분에 개혁의 불씨가 꺼지지 않았다. 스님의 열망과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청화 스님은 “종단개혁의 단초는 자승총무원장을 포토라인에 세우고 수사하는 것”이라며 “시민사회 어른들이 고군분투하고 있는 불교계에 힘을 실어 달라”고 요청했다.

박정호 불교개혁행동 상임공동대표는 “승려결의 대회를 마치고 불교개혁행동 동참 24개 단체는 치열하게 향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며 오는 15일 전국단위의 법회를 통해 총무원장 선거의 부당함을 드러낼 것이고 법적투쟁도 고려이다. 시민사회단체의 법적대응에도 함께 연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시민사회원로가 중심이 된 모임에서는 자승총무원장시설 진행된 각종 국고지원사업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불교개혁행동을 중심으로는 내부적폐청산에 주력하자는 제안에 공감한 이들 단체는 빠른 시일 내 조직을 재정비해 역할에 집중키로 했다.

이날 모임에서 105인 모임과 불교개혁행동 측은 500인 모임 조직에 공감대를 확인하고 시민사회원로들이 중심이 되는 500인 모임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시절 시작된 전통사찰방재시스템 사업을 비롯해 국고가 지원된 사업의 철저한 수사를 정부에 촉구하고, 불교개혁행동 등은 조계종 적폐청산 운동에 주력하면서 연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05인 모임은 4일 ‘설조 스님과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에 참여하는 분들에게 ‘500인 모임’ 확대를 공지하고, 수락 여부를 확인하고 주변 시민사회 원로들의 참여를 독려하기로 했다.

불교개혁행동은 5일 전체 회의를 통해 향후 운동방향과 500인 모임 연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파심 2018-09-08 12:23:30
불자/님
당신이 스님이면 스님길을 잘가고 있는지 살펴보시고
당신이 불자라면 불자길을 잘가고 있는지 살펴보시고
당신이 신도라면 신도길을 잘가고 있는지 살펴보시오!

지금 이런 댓글은 스님도 불자도 신도도 아닙니다.()

불자 2018-09-07 23:24:14
스님과
스님들 단체를 파괴하고
훼불하는 자들은
지옥행 예약입니다

불자 2018-09-06 23:03:09
너네나 인간이 되어라
잘하는 조계종 욕보이지 말고,,,
신도들 할일이 불교개혁 이더냐?
불교개혁은 당사자 스님들이 해야지
뭔 관계자외 사람들이 불교개혁을 하겠다는건지

근본불교 2018-09-06 22:26:41
불교개혁 님/
방관자!....
네. 어찌보면 그렇게 보일수도 있겠지만.
하지만, 그렇치 만은 않습니다.
방법에(투쟁으로) 동의하기 어렵다 이겁니다. 현시점에서 볼때 힘든 얘기가 될 수도 있지만. 방법을 화합으로 찾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렇다고 잘못된 일을
덮어 주자는 얘기가 아닙니다.

설조스님 측에서 율장에 맞게 문제를 처리하면 된다고 얘기한 적이 있는데.
총무원 쪽은 말할것도 없고.
설조스님 쪽도 율장으로 보다면
어림도 없는 얘기는 주장하는 겁니다.

이건 그냥 율장이 아닌
사회법으로 처리가 맞습니다.
율장은 어느쪽도

인간이 되어라 2018-09-06 22:14:20
위의 불자란 놈은 不者란 놈입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佛子가 아니라
사람도 못되는 중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