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추악한 권력 싸움에 여성 내세우지 말라"
성불연대 ”“여성 이용해 비리 감추려한 설정 원장 퇴진해야”
2018년 08월 08일 (수) 18:05:39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여성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여성을 이용해서라도 자신들의 비리를 감추고자 한 죄만으로도 설정총무원장스님이 물러나야 하는 이유로 충분합니다. 설정 총무원장스님, 이제 그만 물러나십시오. 그리고 다시는, 그 누구도, 추악한 종단의 권력 싸움에 여성을 내세우지 마십시오.”

성평등불교연대는 ‘피해 여성을 무자비하게 앞세운 죄만으로도 설정 총무원장은 퇴진해야 한다'는 제하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불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종권을 유지하기 위해 여성의 인권을 무시하고 설정 원장의 딸을 낳은 의혹이 제기된 김○씨를 내세운 것”을 크게 우려했다.

성불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설정 원장의 딸을 낳은 의혹이 제기된 김○정 씨가 등장해 직접 기자회견까지 한 상황에 대해 “설정 총무원장이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여성들의 인권을 짓밟는 행위는 그 자체가 여성에 대한 차별이며, 여성에 가해지는 폭력이며,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행위”라며 “설정 총무원장은 추악한 종단의 권력 싸움에 여성을 내세우지 말고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전문:피해 여성을 무자비하게 앞세운 죄만으로도 설정원장스님은 물러나셔야 합니다]

하와이 무량사 도현 스님은 지난 7월 24일 전○경의 친모인 김0정과의 대화 녹취록을 공개하고 설정 총무원장 퇴진을 요구했다. 이 녹취록에는 김0정 자신이 설정 원장의 부인이고 딸이 있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도현 스님 녹취록이 발표된 이후 지난 1일 설정 원장의 딸을 낳은 의혹이 제기된 김○정 씨는 조계종 총무원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도현 스님 녹취록은 자신과 도현 스님이 만들어낸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성불연대는 “지난날 민주주의를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여성문제나 성차별은 늘 부차적인 문제로 밀려나거나 시급하지 않은 문제로 여겨졌다”며 “부패와 비리 등에 저항하는 정권 재창출 과정에서도 여성의 존엄성은 무시되었고, 여성의 인권이 무시되어도 대의를 위해서라며 침묵했다”고 했다.

이어 “심지어 붓다의 가르침을 따른다는 불교 교단에서 ‘은처’라는 용어가 오래전부터 회자되었지만 숨겨진 여성으로 살아가는 고통이나 그 여성들의 인권은 무시되었고, 여/성에 대한 폭력이 감추어지는 현실을 참담한 심정으로 목격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력자와의 관계에서 성폭력 피해를 당했건 다른 남성과 관계를 했건, 수십 년 전의 일로 한 여성을 대중 앞에 내세우고, 그 딸의 행방을 추적하는 등의 일은 잔인하고 폭력적인 일”이라며 “피해 여성을 내세워 자신의 죄 없음을 증명하고자 하는 것은 참으로 비인간적이고 또한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여성들의 인권을 짓밟는 행위는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그 자체가 여성에 대한 차별이며, 여성에 가해지는 폭력이며,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성불연대는 “종단의 적폐청산이나 그 어떤 대의명분을 내세워도 성폭력 피해 경험을 공개하는 일은 여성에 대한 폭력”이라며 “우리는 부패한 종권 다툼에 여성들을 수단화하고, 자신의 정당함을 입증하기 위해 여성의 고통을 무시하는 이 추악한 싸움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성불연대는 “여성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여성을 이용해서라도 자신들의 비리를 감추고자 한 죄만으로도 설정총무원장스님이 물러나야 하는 이유로 충분하다”며 설정 총무원장의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8-08 18:05:39]  
[최종수정시간 : 2018-08-08 18:08:55]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가관 2018-08-12 00:13:46

    웃기는 성불연대는 무엇을 연대하는가?
    본인의 주장 무시하고 의혹이 사실인냥
    여성인권 외면하며 인권운운 가관일세~신고 | 삭제

    • 이젠 분연히 떨쳐 일어나자!! 2018-08-11 18:28:27

      [아무리 훌륭하고 아름다운 말도 행동하지 않으면 보람이 없다.] 석가모니-법구경

      [무관심,침묵은 파계권승 동조이자 공범이자,굴종의 노예이다 ]설조스님

      침묵,묵연,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편이다
      행동하지않는자는 행동할수 없는 자와 같다

      어떻게 살 것인가?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다음은 없다!
      진정한 용기는 바른일을 위하여 결속적으로 노력하고 투쟁하는 힘이다.지금 하지않으면 언제 하겠는가?

      진정한 사부대중(비구,비구니,남불자,여불자)불교 승교단 공동체를 실현하자!
      이것은 불교 역사적 소명이며 사명과제이다신고 | 삭제

      • 박민수 2018-08-09 08:08:46

        YouTube에서 '(129-9회)조계종설정스님은 629를 선언하시요-진리해설사박민수(010-6609-9068)' 보기
        https://youtu.be/Z8XNJ7v6WUA신고 | 삭제

        • 설정이다 c바들아 2018-08-09 04:48:00

          불닷에 뎃글 쓴 띨띨이들 나 원장 사퇴하고 한 놈씩 찾아서 조폭 시켜서 다 쥑일끼다 허벌나게 졸라페서 그리고 손까락을 특히 다 낫으로 쫏아서 불닷컴에탁배로 보넬끼다 조용히 좀살자 ㅋ사는 올리다치고 뎃글 빠식이들 니 지금 꼬라지 좀봐라 떨고 잇네 현실이 다가오고잇다 뒷 통수 조심하고 밤길 조심하고 방에 들어갈때 항상 문 잘열고 화장실에서 떵 쌀때 특히 조심들해라 기름 붙고 라이타 불 던진다 잘때 문 꼭 잠그고 밤에 들어가서 눈알 바늘로 쑤써서 눈알 먹물 쪽 뺀다 그리고 끌는물 얼굴에 붙는다 와우 무섭다 아마 눈가 밥에 청산가리 쏙신고 | 삭제

          • 고얀 2018-08-09 00:45:01

            성불이 성불이 아니라 남녀간 고얀 성불...신고 | 삭제

            • 이 뭐꼬 2018-08-09 00:37:48

              이 무신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린고?
              잠꼬대 성불연대는 해산이 답인기라~신고 | 삭제

              • 가관 2018-08-09 00:32:15

                본인의 주장은 외면하면서 절박한 심정의 여성을 도구삼는 인면수심의 도현이의 주장을 따르는 성불연대야 말로 여성비하의 표본이구먼...신고 | 삭제

                • 별운 2018-08-08 22:47:36

                  불심은 커녕 양심,부끄러움을 모르니 그동안 그렇게 살았지.. 교통사고살해, 성폭력, 학력위조,재산 은닉 횡령 배임에 제일 나쁜건 부처님 팔아 선량한 불자들 마음 깨지고 등 지게한 죄. 이승에선 구제 못 할 악업. 설정 승복 벗고 갈 길 가시라!신고 | 삭제

                  • 대진 2018-08-08 21:30:22

                    설똥집행부는 조계종 역사에 최악의 집행부 추잡한 집행부로 남을걸
                    제발 빨리 내려와라 지겹다 창피해서 앞으로 어디서 머물건지신고 | 삭제

                    • 뭔소리여 2018-08-08 20:40:08

                      해체해라. 성불연대.신고 |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자승 전 원장이 움직인다
                      설정 총무원장 탄핵…찬성56표 반
                      총무부장 성문 스님 하루 만에 전
                      진제 종정교시에 설정 원장 집행부
                      총무부장에 성문 스님·기획실장 진
                      “기득권 세력 은밀·조직적 견제
                      “햇볕에 곰팡이 제거되듯 자승적폐
                      종권 재창출에 눈 먼 권승들, 이
                      중앙종회, 원장 탄핵ㆍ권한대행 선
                      [생중계] 8월 11일 재가불자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07호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