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조계종 대변인 "8월말까지 기다려 달라"
KBS뉴스라인 "단식 중인 설조 스님 건강 우려되는데?"
2018년 07월 19일 (목) 12:04:37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 일감 스님이 종도와 불자들에게 다음달 말까지 기다려달라고 했다.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이하 교권자위)가 설정 원장 의혹을 조사 중이고 다음달 말까지 대부분 의혹을 규명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하루 전 세월호 참사 당시 안내방송 "가만히 있으라"를 떠올리게 하는 입장문을 내놓은 일감 대변인의 말이다. (관련기사: 조계종 총무원 "사부대중은 '가만히 있으라'"?) 

KBS의 마감뉴스 프로그램 '뉴스라인'은 18일 오후 11시 단식 29일째였던 설조 스님 인터뷰 후 반론을 듣기 위해 총무원을 찾았다.

길지 않은 시간에 문제들 해소될 것

일감 대변인은 "설조 스님이 단식 29일째인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대화가 되고 잘 풀어져서 어서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러면서 "(교권자위가) 의혹을 충분히 조사하고 결론 날 때까지는 종도와 국민들은 기다려달라. 길지 않은 시간에 문제들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일감 대변인은 "혁신위 조사는 8월 말 이전에 대부분 의혹을 규명할 것"이라고 했다.

   
 


설정 총무원장 거취, 걱정 안해도 된다

"8월 말까지 기다리라"는 일감 대변인 말에 진행자가 "설조 스님 건강이 우려된다"고 했다.

일감 대변인은 "최대한 노력을 다하겠다. 설조 스님과 대화 더 많이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혁신위(교권자위)가 출발할 때 설정 원장이 모든 의혹을 한점 남김 없이 밝혀달라고 부탁했다. 혁신위 결정에 따라 총무원장 거취를 결정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걱정 안해도 된다"고 했다.

설정 원장 감싸기 급급해보이는 교권자위

설정 원장 의혹을 한점 의혹 없이 조사하기로 한 교권자위 측은 검찰에 고발된 설정 원장 혐의에 "포교를 위한 결정이었다"는 찬사를 내놨다.

숨겨둔 처자식 의혹 관련해서는 숨겨둔 처로 의심 받는 김O정 씨 진술만을 갖고 "전O경은 설정 원장 딸이 아닌 것 같다"면서 김O정 씨 인터뷰 동영상 유포에 힘쓰고 있다.

   
 


설정 원장 퇴진 후가 더 중요, 신뢰 받는 기구여야

일감 대변인에 앞서 설조 스님은 자신이 목숨을 걸고 단식 하는 이유를 "불자들이 얼굴 들고 다닐 수 있는 교단, 선량한 시민이 외면하지 않는 교단을 만들기 위해서"라고 했다.

설조 스님은 "설정 원장의 여러 범죄 의혹은 굳이 지적하지 않겠다. 범법행위가 없었더라도 설정 총무원장은 비구계를 수지 하지 않은 무자격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설정 총무원장 퇴진 후가 더 중요하다. 신뢰받는 대책 기구가 세워져야 단식 중단할 수 있다"고 했다.

7월 19일은 설조 스님 단식 30일째 날이다.

설조 스님 인터뷰 바로보기
일감 대변인 인터뷰 바로보기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조계종 의혹규명위 가는 곳마다 '사실무근'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7-19 12:04:37]  
[최종수정시간 : 2018-07-19 12:12:28]  

   
기사 댓글 43
전체보기
  • 진제 2018-07-28 15:22:57

    근데
    늙은 진제는 살아있나?
    황룡이란 피서갔나?신고 | 삭제

    • 돌중 2018-07-28 15:17:55

      일감없으면 월급 못받는다
      붕산중신고 | 삭제

      • 애비를애비라부러지못하는것이민 2018-07-25 13:19:15

        일감이란스님도 명예욕이강한것갇네요 유전자검사안하는 설정대변인하니 부끄럽게생각하시요 차라리 대변인할려면 유엔에가서하시요 중이란는게 어두운곳에서 수행하고 힘을길러야하는데 아수라장서 맛을보아서 큰일이네요신고 | 삭제

        • 일감 2018-07-23 17:08:31

          니는 니 애비가 한 달 이상 단식해도 한 달만 더 기다리라 할텐가. 어찌 중이 돼서 일반 재가자보다도 자비심이 없노. 아주 조계종이 요새 치욕이자 수치여. 스님같은 분들은 어디가서 찼누.신고 | 삭제

          • 불자 2018-07-23 14:26:52

            8월말까지
            알리바이 확실히 다 만들겠다는 소리?
            진짜 뻔뻔하고 가증스러운 땡중들아
            잔말말고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걸랑
            비구계도 받지 않았다는 설정,퇴진해라
            자승.지홍,과 함께
            그리고 중앙종회.호법부
            현 조계종 집행부도 싹 갈아엎고
            조계종 총무원장 직선제로 뽑자신고 | 삭제

            • 설조스님 2018-07-21 20:52:08

              청와대 국민소통 광장 > 국민청원
              http://me2.do/Fzwl1bzY 대한불교조계종의 수뇌부의 범법행위에엄정수사촉구신고 | 삭제

              • 성철이 새끼들 2018-07-21 04:14:19

                현재 한국 불교 큰스님 소리 듣던 중들 상좌들 제대로 된 놈 못 봤다. 전부 제 은사 후광 업고 일찌감치 정치승으로 권력 차지하고 파계승들의 우두머리 노릇하는 놈들 뿐이다. 무슨 소리냐. 큰스님이라는 새끼들이 다 조작되고 가짜중들였다는 거지. 어째 하나같이 권승 정치승 파계승들 뿐인지 설명이 안 된다. 과거 종단 큰스님들도 권승 정치승이었다는 거다. 도인불교 큰스님 불교는 허상이다. 다 괴팍하고 독선적이며 오만한 늙은이들이 대부분이다. 일감이도 가야산에 끌고가 머리통을 깨버려야 죄를 참회받을거다.신고 | 삭제

                • 그전에 2018-07-20 10:46:40

                  그 전에 설조 스님 돌아가시면 어쩌려고. 기다리라는 말 만 하쇼. 도대체 제 정신이오신고 | 삭제

                  • 박민수 2018-07-20 09:42:44

                    YouTube에서 '(129-3회)평생을 수도해온 설조스님!!지혜가 그뿐인가요?-진리해설사박민수' 보기
                    https://youtu.be/oAHZNVYFnjo신고 | 삭제

                    • 생각없는 딱한친구여.. 2018-07-20 04:25:29

                      일차 혁신위 발표를 보면 부동산투자와 근사한 표교도량 하나가 생겼다고 극찬을 하던데요..
                      40억 부채를 지고 박물관인지 포교당인지를 사들여야 합니까? 무순수로 그빚을 어려운 재정의 수덕사가 하시절에 경상비를 절약해 빚을 갑을 수 있겠습니까?
                      이런 교권수호가 갑자기 왜 필요하며 개인의 일탈을 종단이 왜 개입합니까?
                      안지사의 개인일탈을 충남도가 전혀 관여하지 않듯이 당연 조계종도 상식적인 처신을 하셔야 합니다.
                      역사깊은 교단에서 자존심과 상식도 없고 경우도 안맞고 몽키비즈니스로 일관하니 국가적 사회적 재난이 되어가고 있습니다.신고 | 삭제

                      4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자승 전 원장 ‘강남 원장’ 등극
                      “위기 극복은 출가자 청정, 투명
                      왜 자승·설정·원경·성월 스님은
                      태고종 이번엔 지방종무원장 해임
                      “불광유치원 교비 횡령 지홍 포교
                      승보종찰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선
                      “반자승연대 확장·개혁방안 제도화
                      원행 총무원장 총무원 등 산하기관
                      교비로 '학생 고소' 동국대 총장
                      청와대에 "불국사 살려 주세요"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