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중앙선관위, 성월·성법 스님 자격 이상없음 결정
"미수계, 도박, 금권선거, 쌍둥이 아빠 의혹에도"
2018년 07월 12일 (목) 15:43:41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교구본사 용주사 차기 주지후보에 입후보한 성월 현주지와 성법 현 부주지 모두 ‘자격 이상없음’을 결정했다. 

중앙선관위(위원장 종훈 스님)는 12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서 용주사 주지후보로 입후보한 두 스님 자격심사서 ‘이상 없음’을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위원장 종훈 스님을 제외한 7인의 위원이 참석해 간사 태정 스님이 회의를 주재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종훈 스님은 건강상 이유로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수계, 도박, 금권선거, 쌍둥이 아빠 의혹 파문에도 성월 현 주지는 차기 용주사 주지 후보 자격을 얻으면서 큰 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일 용주사중진승려비대위원회(위원장 대안 스님)는 기자회견을 열어 성월 주지가 ▷수계를 받지 않았고 ▷독신 수행자가 아니며 ▷도박과 금권선거 파문을 일으키는 등 하자가 있는 인물이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후보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했다. 청정승가 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도 성월 현주지의 차기 주지후보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조계종 중앙선관위는 '이상없음'을 결정했다.  

   
▲ 쌍둥이 아빠가 주지를 하면 소도 할 수 있다며 시위한 용주사 신도비대위.

대안 스님은 기자회견에서 “김0진(성월) 처사는 승려의 자격조건인 수계를 받지 않아 승려의 신분이 아니며, 부부관계를 갖고 자식을 출산해 독신수행자라는 조계종 승려의 자격이 존재 하지 않으며, 익히 알려진 자승 전 원장 등 16명의 도박승려 중 한 사람으로, 2014년 금품을 살포해 용주사 주지가 된 하자가 있다”고 했다.

또 “이 같은 사실은 승려뿐만 아니라, 종단 구성원인 신도들과 심지어 일반인들에게까지 널리 알려졌다”며 “처사 김0진(성월)이 종단의 책임자인 자승 전 총무원장의 비호를 받고 있어 조계종 내에서는 어떠한 조치도 취해지지 않고 오히려 문제제기한 승려들만 징계를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사 김0진(성월)의 후보자격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의무”라고 했다.

성월 주지의 미수계 문제는 열반한 전 용주사 주지 정호 스님이 총무원에 공개토론을 요구하면서 불거졌다. 정호 스님은 2014년 6월 “사미계, 비구계를 받지 아니하였어도 승적부의 허위 기록만으로 승려가 될 수 있는가”라며 성월 주지의 미수계 문제를 공론화했다.

당시 자승 총무원장 발의로 만들어진 <승적조치 특별법>에 의해 승적 문제를 아예 거론조차 못하도록 봉쇄되자 정호 스님은 “승적부의 허위기록으로 승려 자격을 판단할 수 있느냐”는 질문까지 던졌지만, 당시 조계종 총무원은 이에 대해 공식 해명을 하지 않았다.

대안 스님 등 용주사 중진승려비대위는 “성월 주지가 범어사에서 사미계를 받고 봉선사에서 비구계를 받았다고 주장하지만, 두 본사에 수계 사실을 문의한 지 2년이 지나도 각 종무기관은 답변조차 하지 않는다”며 “자승 전 총무원장의 비호 속에 적주비구가 비구 행세를 하고 있다. 중앙선관위는 수계사실 여부부터 따져 후보자격을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용주사 차기 주지 선출을 위한 산중총회는 7월 17일 오후 1시 열릴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7-12 15:43:41]  
[최종수정시간 : 2018-07-12 16:06:53]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뿌리까지 2018-07-13 13:25:45

    적주비구, 비비구들 직무정지가처분신청하고, 선거무효확인의 소송감인데.....
    이런일가지고 매번 재판할수도 없구 정말 불자들 미칠지경입니다.

    처사 김*진의 비비구,적주비구문제는 설조스님께서 4년전 송담대선사의 탈종선언에 충격을 받고 종정,원로의원,전국의 방장,조실,율사 스님들에게 문제를제기하였지만, 어느 누구도 돌보지않고 묵살해버렸지요.

    뿌리가지 썩은 조계종단 폭싹 망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기회 14.15일 양일간 설조스님을 중심으로 모두 나선다하니 모두 촛불집회 참여하여 이들 적주비구, 비비구를 몰아내고, 청정교단 이룩합시다신고 | 삭제

    • 도반 2018-07-13 10:18:32

      성월아
      날이 덥다
      니 언가 지랄용천 떨었다 아이가
      마 집에 가서
      라면 끼리 묵고 재미있게 살자
      용주사 잘되게 내려온나
      마이 해쳐무따 아이가
      가자 집에
      발씻고 편안히 자보자
      알았재...신고 | 삭제

      • 조금씩 관심과 협조를.. 2018-07-13 02:37:49

        지는 더한놈이 성월이는 왜 안되?
        막가파 막장드라마의 대사도 아니고 이것이 현 조계종의 민낯 그대로 입니다.
        이런식으로 철저히 당동벌이 로 8년간 종단을 운영했으니 원칙과 철학은 아예 없고 속인도 혀를 내두른 온갖적펴로 한국불교의 심각한 회복불능의 나락으로 끝없이 추락하고있는 겁니다.
        대중과 시민이 나서 유구한 전통종교인 한국불교를 지켜내셔야 합니다.
        우리모두 조금씩 관심과 협조로 큰스님의 법체를 구합시다.신고 | 삭제

        • 용감한 형제들 2018-07-13 00:48:32

          푸하하. 용감한 형제들이야. 조계종 총무원이 전부 파계승 도박승 강간범 룸싸롱 중들인데 성월이 심사를 어떻게해. 다 아는 이야기지. 누가 누구를 심사해. 너무 웃겨. 너희는 쪽팔리지도 않니. 종단 종무직이 온통 파계 적주비구들이야. 3원장(설정 현응 지홍)이 서로 누가누가 더 개새끼인지 뽐내고 실장 부장 국장 삽살개들은 전부 자승이 똘마니들. 본사 주지에도 도박승(백양사 토진) 은처승(성월) 쟁쟁한 놈들 천지. 에라이 잡놈들아. 복날 지나가던 개가 비웃는다. 니들이 가사 수하고 법상에 올라가는게 한국 불교의 치욕이다.신고 | 삭제

          • 2018-07-12 22:23:22

            조개종은 독신비구승 종단 아닌가?
            근데 파계승이 본사주지하는데 자격에 이상이 없다. 쯧쯧 에라이 이땡중들...솔찍히 땡중이라는 단어 조차도 아깝다.신고 | 삭제

            • 처사 2018-07-12 21:51:59

              인간말종ㅅㄲ들
              짐승ㅅㄲ들...
              두고보꺼마 철면피들...신고 | 삭제

              • 김혜정 2018-07-12 19:55:47

                나무 서가모니불신고 | 삭제

                • 무개념 2018-07-12 18:53:28

                  아무런 생각없이 단한가지에만 올인하는 권승들!
                  이들에겐 가사장삼은 돈과 권력을 위해 필요한 도구일뿐
                  부끄럼도 도덕성도 개념없는 ㅇㅇㅊ들 집단신고 | 삭제

                  • 총무원장이 대처승이니 2018-07-12 16:09:08

                    본사주지가 쌍둥이 딸 있으면 어때

                    개찐 도찐인데


                    태고종하고 합치고.

                    비구라고 하지말고

                    결혼승려로 통일하자.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비구니 종회의원 후보 미등록 사설
                    “불광사 돈 빼내 중흥사 지원…3
                    "원행 스님은 종단 현실 초래한
                    제17대 중앙종회의원 선거에 11
                    갑(甲)질, 을(乙
                    조계종 총무원장 대신? 김정은 만
                    “낯 뜨거운 총무원장 선거 중단…
                    “방재시스템 국민감사청구 선언…체
                    영담 스님 쌍계사 종회의원 입후보
                    “설정 꼬리 자르고 자승 정점 권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