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설정 원장 "한송이 국화꽃 피우기 위해"
조계종 총무원 월례조회서 "참고 기다리면 문제 해결"
2018년 07월 03일 (화) 10:16:09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 갈무리

설정 총무원장이 눈 감고 귀 막고 버티기에 들어갔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2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조계종 7월 정기 월례조회에서 동산 스님의 감인대(堪忍待 견디고 참고 기다리라)를 인용해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이 날의 발언은 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 보도로 알려졌다.

월례조회는 매월 첫째주 월요일 중앙종무기관과 산하기관 교역직 승려들과 재가종무원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동산 스님의 '감인대'가 좌우명

설정 원장은 "동산 스님의 '감인대' 말씀을 내 생활의 하나의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 맡은 바 일을 충실하게 감당해야 하고, 또 이를 위해서는 온갖 괴로움이나 슬픔, 난관을 참아내야 한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참고 기다리면 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설정 원장은 "인생에 있어서 행복의 여신과 불행의 여신은 동전 양면처럼 항상 함께 있다고 한다. 우리가 어떤 일이 잘된다고 해서 희희낙락할 필요가 없고, 제대로 못된다고 해서 마음에 담아두거나 괴로워하고 좌절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마음 굳게 먹고 버텨 달라

그는 서정주 시인의 '국화 옆에서'의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를 인용하면서 "우리 종단 또한 많은 시간을 거쳐 왔다"고 했다.

설정 원장은 또 "종단도 이 시련을 극복해 냈을 때 한 차원 높은 교단으로 확립될 것이다. 가일층 마음을 다져 굳은 마음으로 정진해 달라"고 했다.

조계종 종지종풍을 더럽혔다고 의심받는 총무원장 퇴진 목소리를 소쩍새 정도가 우는 정도에 비유한 것으로 들을 수도 있는 대목이다. 
 

   
▲ 사진=보명 거사


옆에서는 목숨 건 단식하는데

설정 원장이 자신의 치부와 의혹에 눈감고 '감인대' 법문을 하는 동안,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바로 옆 우정총국에서는 설조 스님이 설정 총무원장 퇴진을 촉구는 단식을 3일 현재 14일째 하고 있다.

한편, 설정 원장은 자신의 이력서에 서울대를 졸업했다고 허위 기재하고, 불쌍해서 형의 호적에 올려줬다는 전O경 씨로부터 친자확인 소송을 당하고 수년간 거액을 송금해줬다. 총무원장이 되어서는 가족 빚 청산을 위해서 수덕사에 44억원 기채를 부담시켰다는 의심 속에 검찰에 고발됐다.

설정 원장은 지난주에는 태고종 총무원을 찾아서 조계종과 태고종 통합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계종단을 점점 더 수렁으로 빠뜨린다고 손가락질 받고 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7-03 10:16:09]  
[최종수정시간 : 2018-07-03 10:25:57]  

   
기사 댓글 20
전체보기
  • 불자 2018-07-09 09:39:06

    개 지롤을 떤다 정말신고 | 삭제

    • 종단은 썩어가는데 승가여일어나 2018-07-06 00:57:52

      이런와중에도 승려들이들고일어나지않어니까 지금까지보아서 설정이는 사표낼생각이없나보네요 웃기는 설정신고 | 삭제

      • 바라밀 2018-07-05 14:07:16

        학력 허위기재는 빼박인데
        최소한 총무원장 자리에서는 물러나야지요.
        뭐 저런 인간이 다 있는가!신고 | 삭제

        • 문막 청호 2018-07-05 10:21:38

          웃자 웃어야지 웃기네 정말 웃긴다
          앞으로 얼마나 더웃어야할지
          그게화두다신고 | 삭제

          • 아라가야 2018-07-04 18:08:09

            기다릴 필요없습니다. 가장 빠르고 간단명료한 해결방법을 몰라서 미적거리시는 것은 아닐 것이고...작년에 총무원장 선거전이나 후에 약속하신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해서라도 조속히 해결하겠다..."말씀대로 해결하십시요.
            감인대라고 왜 하시는지요?
            수십년간 존경해왔던 불자들 더 힘들게 하지 마시고
            가장 쉽고 빠른 방법 즉 DNA검사를 통해서 결백을 나타내 보이시지요.신고 | 삭제

            • 내가 아는 동산스님은.... 2018-07-04 09:10:39

              내가 아는 동산스님은 금강계단의 전계화상으로 알고 있다.

              그렇다면 동산스님이 한송이 연꽃을 피우기위해 감인대하며 지계한 것이지,

              당신처럼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감인대하면서 파계를 하였겠느냐?

              말같지 않은 소리 집어치워라. 역겹다. 역겨워.....신고 | 삭제

              • 대진 2018-07-04 08:06:38

                코리아 거짖챔피언 진실챔피언 빅매치
                설조스님대 설정스님
                설정스님 1회 9초만에 완전 티케오패
                은퇴신고 | 삭제

                • 본전 생각에 물러나지 못해 2018-07-04 07:32:44

                  그렇게 임기를 마치겠다고요?
                  본전은 뽑아야겠다고요?
                  저런 인간은 절에서 키워서는 안되는데
                  경허도 만공도 모두가 꾸민 환타지에 지나지 않고.
                  좌선한다는 게 돈독에 오른는 길을 탐색하는 것 같아.
                  진제도 뭐 그렇게 돈이 많은지
                  참선 장사 잘 하면 돈이 생기는 가봐.
                  입덜어 준다고 키워줬더니 마구니가 되었구나.신고 | 삭제

                  • 결과는 2018-07-04 01:28:58

                    참고 기다리면 모든것이 해결될것이다.
                    맞습니다.
                    부처님의 육신은 없어도 진종자는 있으니
                    죄가있으면 모두 드러날것이고
                    죄가 없다면 큰스님의 자리로 돌아 올 것이다.
                    유전자 검사 한번이면 될텐데 .....
                    왜그리 지름길을 놔두고 삥 돌아가시는지.....신고 | 삭제

                    • 주둥이 뚝! 2018-07-03 22:53:17

                      한덩이 불알을 휘갈기기 위해
                      젊어서 부터 그렇게 거짓말을 하였나 보다.신고 | 삭제

                      2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비구니 종회의원 후보 미등록 사설
                      “불광사 돈 빼내 중흥사 지원…3
                      "원행 스님은 종단 현실 초래한
                      제17대 중앙종회의원 선거에 11
                      갑(甲)질, 을(乙
                      조계종 총무원장 대신? 김정은 만
                      “낯 뜨거운 총무원장 선거 중단…
                      “방재시스템 국민감사청구 선언…체
                      영담 스님 쌍계사 종회의원 입후보
                      “설정 꼬리 자르고 자승 정점 권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