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언제까지 총무원장의 거짓과 불편한 진실 대해야 하나"
[영빈 스님] 총무원장 설정 스님께 올리는 공개편지
2018년 07월 02일 (월) 10:01:10 영빈 스님 mytrea70@gmail.com

총무원장 설정 스님께 올리는 공개편지

존경하고 싶었고 자랑이고 싶었던 설정 총무원장 큰스님!
총무원장 스님께 편지를 쓰는 이런 일이 있을지는 저 자신도 몰랐습니다.

어느 날 방송을 통해서 기가 막히는 소식을 알게 되었고,
너무 부끄럽고 창피해서 초파일 지난 어느 날 도반스님과 통화를 하면서 서로가 욕을 했습니다.

아마도 제 마음 속에선 욕을 하고 화를 내는 것으로, 나만이라도 부끄럽고 창피한 일로부터 면죄부를 받고 도망치고 싶었던 것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무슨 말부터 어떻게 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설조 노스님께서는 지금 이 순간에도 13일째 계속 단식중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단식중인 노스님은 무슨 죄로 당신의 목숨을 내놓아야합니까

총무원장 스님께서는 당신 때문에 단식을 하고 계시는 노스님께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에서라도 속히 찾아뵙고 무릎 꿇고 단식을 그만하시라고 간절하게 사정을 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부끄럽지만 진실을 밝히시는 용기를 내셔야 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허물 하나를 숨기기 위해 두개 세 개 자꾸자꾸 덮어간다고  했습니다.

총무원장 스님께서 용기내서 진실을 밝혀 주기만하면 짧은 시간에 조용히 끝날 상황이었는데, 노스님의 단식으로까지 이어졌습니다.

제발 여기서라도 멈춰지기를!
불교의 상징이 자비와 지혜 아닙니까?

만약에 노스님께서 단식을 하시다가 돌아가시기라도 한다면 총무원장 스님께서는 그 사태를 감당할 수가 있는 일인지요?

총무원장 스님께서 그때는 또 어떤 새로운 거짓 속으로 숨으시려고 하시겠습니까? 저와 같은 평범한 스님과 불자들은 무슨 죄로 매일매일 총무원장 스님의 거짓되고 불편한 진실을 대해야 합니까?

더 이상 막장과 같은 상황으로 이어져서는 안 됩니다.

더 시간이 지나면 새로운 사건이 또 만들어지고 두개 세 개 이어 질것은 당연한일 아니었겠습니까?

방송을 본 이후부터 지금까지 총무원장스님의 용기 있는 참회의 본보기가 없어서 저는 지금도 이미 충분히 부끄럽습니다.
 
그래서 또다시 나 한사람이라도 이 부끄러움에서 면죄부를 받고 도망치고 싶어서 이글을 쓰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총무원장스님!
단식하시는 노스님은 총무원장스님께 용기를 내라고, 그리고 진실을 밝히고 이제는 더 이상 그 허물에서 벗어나라고 손을 내밀고 계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용기 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기에 노스님께서는
자신의 목숨을 버릴 각오로 용기를 내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노스님께서는 자~ 총무원장 스님께서도 내손을 잡고 용기를 내세요, 잘못은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지 않는 것이 더 큰 허물 아니겠습니까? 하고 총무원장 스님께 용기를 주고 계십니다.

총무원장 스님!
모든 진실은 밝혀지게 되어 있습니다.

스스로 하루라도 빨리 진실을 밝히시어 모든 국민과 불자들이 (의혹과 진실사이에서 어지러이 방황하지 않게)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 갈수 있게 해 주십시오.
 

2018년 강원도 토굴에서 비구니 영빈 합장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영빈 스님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7-02 10:01:10]  
[최종수정시간 : 2018-07-02 10:01:10]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청정승가 2018-07-05 11:59:00

    정말 부처님 제자라면 스스로 내려놔야합니다.
    불교에 똥칠을하고도 그대로 있는 것은 부처님을 욕보이는것이죠~ 제발 제발로 내려와주세요~~신고 | 삭제

    • 2018-07-03 23:53:51

      이런게 뭐냐
      제발 끌어내야 정신차리려나
      설정 현응 법등등 이런승들 사부대중이 일어나서
      전투복 입혀서 속가로
      빨리하자신고 | 삭제

      • 김영애 2018-07-03 20:05:07

        산중토굴의 비구니도 아는 일을 문제의당사자인 큰스님들주변인들은 아직도 모르시나봐요 등잔밑인걸 인정해 드리겠습니다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듯 큰스님들의 손바닥은 정말로 큰가 봅니다 언젠가 기회더면 총무원장스님과 교육원장스님 등등 큰스님들의 손바닥을 한번 뵙기를 청하옵니다 나무관세음보살신고 | 삭제

        • 대한민국 국격에 관한 문제다. 2018-07-02 16:27:59

          서울대 사칭 하나 만으로도 모든 공직을 사퇴해야 합니다.
          상식과 이성을 가지세요.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며 국격도 국제사회에서 주목받고 있는 수준급 국가입니다.
          종교라도 국격을 더럽히지는 맙시다.신고 | 삭제

          • 어리석은이여! 2018-07-02 14:03:53

            산속 토굴에 살고 있다가 티비 방송 한번보고 감정적으로 배설한 글을 대중들이 어떻게 수용하라는 말인지 모르겠다ㆍ뭐하러 부처님의 진리를 찾는자가 티비방송의 진리?를 믿는자로 둔갑 했을까요? 설조스님이 단식하는 배고픔은 이해하지만 90평생 노스님의 진정성을 알아주는 도반이나 제자한명 옆에 없는 현실을 어떻게 해석하는지신고 | 삭제

            • 무소식 2018-07-02 11:16:44

              많은 사부대중이 간과하는 점이 큰 오류를 낳고있다.
              호랑이들과 호랑이등에 올라앉은 저들은
              누구나 그러한 사고를 지닌 사람들이 아니란점을 간과하고 있다는 것!
              일반적이지 않기에 수십년간을그 상태로 변함없이 좌복위에 앉아 있었고
              호랑이들과 이런일을 도모할수 있었던것임을..
              눈에는 눈
              코에는 코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비구니 종회의원 후보 미등록 사설
              “불광사 돈 빼내 중흥사 지원…3
              "원행 스님은 종단 현실 초래한
              혜총·정우·일면 스님 세 후보 일
              제17대 중앙종회의원 선거에 11
              갑(甲)질, 을(乙
              조계종 총무원장 대신? 김정은 만
              “낯 뜨거운 총무원장 선거 중단…
              “방재시스템 국민감사청구 선언…체
              영담 스님 쌍계사 종회의원 입후보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