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익산 미륵사지 석탑, 20년 만에 보수 끝
7층을 6층으로 복원, 12월 일반공개 내년 3월 12일 준공식
2018년 06월 20일 (수) 17:06:14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 복원 후 미륵사지 석탑 (사진=문화재청)

국내 최고 최대 석탑인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이 보수공사 20년 만에 위용을 드러낸다.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은 20일 미륵사지 석탑 해체·보수를 마치고 현장에서 설명회를 개최했다. 미륵사지 석탑은 지난 1998년 구조 안전진단에서 위험 판정을 받고 이듬해 문화재위원회가 해체·수리를 결정했다.

미륵사지 석탑은 백제 후기 무왕(재위 600∼641) 시대에 지어진 건축물이다. 석재 2800여 개를 짜 맞춰 만들었지만 16세기 전후 절이 황폐화하고 석탑이 벼락을 맞는 등 훼손됐다. 1915년 조선총독부가 붕괴 부분을 시멘트로 땜질해 흉물스러웠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미륵사지 석탑을 보수하면서  옛 재료의 81%를 다시 사용했다. 옛 재료 65%, 새 재료 35% 비율로 맞춰진 셈이다. 

18세기 기행문 <와유록(臥遊錄)>에 따르면 미륵사지 석탑은 7층, 25m 높이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는 6층, 14.5m로 복원됐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7층 위로 옛 재료가 전혀 남아있지 않고, 새 재료를 올리면 옛 재료들이 하중을 견디기 어렵다는 판단에 6층으로 축조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오는 12월 미륵사지 석탑을 일반 공개하고 내년 3월 12일 준공식을 한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6-20 17:06:14]  
[최종수정시간 : 2018-06-20 17:12:0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혜의 2018-06-20 21:19:35

    일년 중 해가 가장 긴 하지지절에
    해가 가장 짧은 동지 즈음에 익산 미륵사지에
    탑돌이 갈 계획을 세웠습니다.
    석탑아
    그동안 외로웠지?
    내가 가서 탑돌이하며 너를 위로해 줄게.신고 | 삭제


    보수 전 모습 (사진=문화재청)
    최근 인기기사
    비구니 종회의원 후보 미등록 사설
    “불광사 돈 빼내 중흥사 지원…3
    "원행 스님은 종단 현실 초래한
    혜총·정우·일면 스님 세 후보 일
    제17대 중앙종회의원 선거에 11
    갑(甲)질, 을(乙
    조계종 총무원장 대신? 김정은 만
    “낯 뜨거운 총무원장 선거 중단…
    “방재시스템 국민감사청구 선언…체
    영담 스님 쌍계사 종회의원 입후보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