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출판
   
단언컨데 완벽한 '화엄경'
"스님들 때문" 폐업 "스님 위해" 번복, 교림의 새 책
2018년 05월 29일 (화) 17:34:48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지난 2015년 "스님들이 공부를 안해서 책을 안본다. 출판사가 무슨 수로 버티겠느냐"며 폐업을 알렸던 출판사가 3년 만에 새 책을 펴냈다. (관련기사: “스님들 공부 않는데 살 수가 있나”)

탄허 스님(1913~1983) 육필 원고를 40년 넘게 정리 출간해 온 도서출판 교림(대표 서우담ㆍ사진)의 신간 <대방광 불화엄경-게송>이다.

책은 탄허 스님이 현토(한문 구절 사이에 우리말 토를 붙임)고 역해를 했다. 교정은 각성 무비 통관 성일 등 우리시대 강백이라 불리는 스님들이 맡았다. 지난 1977년 특강에서 전국 강사스님 등 100여 명이 오탈자를 재차 수정한 완벽에 가까운 우리말 <화엄경>이다. 단언컨데, 국내 유통 중인 <화엄경> 현토본 가운데 최고이다.

서우담 대표는 29일 안국동에서 기자들을 만나 유통되는 <화엄경> 명칭부터 잘못됐다고 했다. 흔히 알고 있는 '대방광불화엄경'이 아닌 '대방광 불화엄경'이 맞다는 지적이다.

서 대표는 보다 많은 사람이 <화엄경> 이름을 바로 알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책 제목을 '대방광/ 불화엄경'으로 줄 바꿈 했다.

서 대표는 "폐업하겠다"고 말한 뒤 3년 만에 다시 책을 펴낸 이유를 말했다.

어느 날이었다. 한 스님이 서 대표를 찾아와 법거량을 하려고 들었다. 자신을 40년 선방에서 수행한 수좌라고 했다.
 
스님은 "경전은 무엇을 읽었느냐" "참선은 해봤느냐" 등 서 대표에게 꼬치꼬치 물었다. 그러더니 차별 없는 경지 운운하면서 자신이 한소식 했다고 했다. 순간 서 대표는 스님에게 주먹을 날렸다. 서 대표가 몇마디 이르자 스님은 그 길로 돌아갔다.

   
 

며칠 후, 스님이 돌아와서는 서 대표에게 읍소했다. 한문을 몰라 경전 공부를 할 수 없었고, 그래서 선방을 전전했다고 했다. 그런 스님에게 서 대표는 "그래도 한글은 알지 않느냐"고 했다. 

"공부를 하고 싶지만 한문을 몰라 어렵다"는 스님의 말에, 서 대표는 '화엄경'을 다시 펴내기로 했다.

서 대표가 폐업 선언을 번복하고 <대방광 불화엄경-게송>을 다시 펴낸 이유이다.


대방광 불화엄경-게송┃탄허 대종사 현토 역해┃도서출판 교림┃6만원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5-29 17:34:48]  
[최종수정시간 : 2018-05-29 17:52:08]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놀고자빠졌네 ㅋ 2018-05-29 21:11:06

    수좌라는 너갱이빠진놈은 처사놈에 수작질
    애초 수좌도 아니고~
    경으로 깨침을 주던지 주먹질?
    승가가 개판이니 글보앗다여 지 경계인줄 착각하는 멍충이들이 설쳐대고
    해종언론 맞네..이따위 인터뷰가 기사꺼리냐?
    정진하는 수좌들은 헛공부라 치부하고 살림하는 중들은 업력에 이끌린다 까발리고
    지랄방광도 한때다만 애초 불자는 맞던?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광덕문도회, 불광사 창건주 지오
    설조 스님 20일 단식 예고…총무
    MBC PD수첩 방송에 대책위 띄
    멸빈자인가 정식승려인가…서의현 신
    설정 밀운 스님, 해운정사 찾은
    지홍 스님 "광덕문도회 떠난다"
    조계종 중앙신도회, 설정 총무원장
    단식을 허락 받고 해라?…조계사
    “이 목숨 다하거나 종단 변화 있
    “서의현 전 원장 지위 명백히 답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07호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