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하나를 끊으면 모두 끊어지는 최상승 성취해야”
영축총림 방장 성파 스님 무술년 하안거 결제 법어
2018년 05월 29일 (화) 16:01:22 김원행 기자 osogaso@gmail.com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성파 대종사가 불기2562(2018)년 무술년 하안거 결제 법어를 29일 발표했다.

성파 스님은 “오직 한 타래의 실을 끊어버리는 마음으로 먹고 자는 일까지도 잊고서 정진하다 보면 더러운 것도 싫어하지 않고 깨끗한 것을 집착하지도 않으며, 제도할 중생을 보지도 않고 증득할 만한 열반을 보지도 않으며, 중생을 제도한다는 생각도 하지 않고 중생을 제도하지 않는다는 마음도 짓지 않으니 이것을 최상승이라 한다”며 “이를 일체지(一切智)라 하며, 무생인(無生忍)이라 하고 대반야라고 한다. 즉 한 법도 일으키지 않고 일체법을 성취시키는 일이 된다”고 설파했다.

아래는 영축총림 방장 성파 대종사 무술년 하안거 결제 법어 전문.

如斬一握絲
一斬一切斷

마치 한 줌의 실을 끊음과 같아
하나를 끊으면 모두가 끊어진다네

여름 석 달을 기한으로 안거를 시작하는 결제일입니다. 산문출입을 삼가며 총림대중이 화합하여 정진하는 이유는 무명업장에 가려진 본래 구족한 지혜덕상을 바로 보고 활용하게 하는 최상승인의 안목이 드러나게 하기 위함입니다.

무명업장을 끊어내는 일에 있어서 헝클어진 실을 풀어내듯 풀려고 한다면 마침내 풀어지지 않아 허송세월을 보내게 됩니다. 그러므로 최상승의 수행을 하는 공부인은 그 수행을 오롯이 하기 위하여 삭발하고 가사를 입어 세상 사람들과 모습을 달리하며, 안거제도를 활용해 처절한 수행정진을 합니다. 이러한 수행법 가운데 가장 수승하고 쉬운 방법이 바로 화두를 참구하는 일입니다.

오직 한 타래의 실을 끊어버리는 마음으로 먹고 자는 일까지도 잊고서 정진하다 보면 더러운 것도 싫어하지 않고 깨끗한 것을 집착하지도 않으며, 제도할 중생을 보지도 않고 증득할 만한 열반을 보지도 않으며, 중생을 제도한다는 생각도 하지 않고 중생을 제도하지 않는다는 마음도 짓지 않으니 이것을 최상승이라 하고 일체지(一切智)라 하며, 무생인(無生忍)이라 하고 대반야라고 합니다. 즉 한 법도 일으키지 않고 일체법을 성취시키는 일이 됩니다.

이러한 수준에 이르러야 만나는 사람마다 인천의 사표가 되게 하고, 진참회가 이루어진 청정한 대중이 되게 하며 증애와 시비를 초월한 대자유인을 키워낼 수 있습니다. 마치 한 타래의 실을 염색하는 것과 같아서 한 번 물을 들이면 모두가 물들게 되는 것과 같습니다. 이러한 수행인이 배출되는 일이야말로 참으로 감동적인 일이며, 중생계에 희망을 주는 일이며 청정승가가 유지되고 법희가 충만하게 하는 일입니다.

一拳打倒化城關
一脚趯翻玄妙寨
南北東西信步行
休覓大悲觀自在

한 주먹으로 화성의 관문을 타파하고
한걸음에 현묘의 울타리를 뛰어넘어라.
동서남북을 마음대로 다니며
대비한 관자재를 찾지 말지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김원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5-29 16:01:22]  
[최종수정시간 : 2018-05-29 16:35:3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광덕문도회, 불광사 창건주 지오
설조 스님 20일 단식 예고…총무
MBC PD수첩 방송에 대책위 띄
멸빈자인가 정식승려인가…서의현 신
설정 밀운 스님, 해운정사 찾은
지홍 스님 "광덕문도회 떠난다"
조계종 중앙신도회, 설정 총무원장
단식을 허락 받고 해라?…조계사
“이 목숨 다하거나 종단 변화 있
“서의현 전 원장 지위 명백히 답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07호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