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생명탈핵 실크로드' 이원영 교수 복직 확정
학교 측 대법원 상고 포기로 "부득이 순례 연기, 순례 예정자에 송구"
2018년 02월 20일 (화) 17:48:43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생명과 탈핵을 위해 2년여 동안 1만1000km 대장정에 올랐던 이원영 교수(수원대ㆍ사진) 복직이 확정됐다. 이 교수는 "복직 절차로 인해 부득이하게 순례를 연기하게 됐다. 순례 동참 예정자에 송구하다"고 했다.

이원영 교수는 19일 지인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이 교수는 수원대 사학비리와 싸워왔다. 복직 투쟁과 함께 생명 탈핵 메시지 확산을 위해 순례를 하고 있다.

이 교수는 "지난달 행정소송 2심인 서울고법에서 나에 대한 재임용거부가 무효라는 교육부 손을 들어줬다. 학교 측이 대법원 상고를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학교 측이 대법원 상고를 포기해 급작스레 내 신상에 변동이 생기게 됐다. 학교 측에서 10일 전 복직 절차를 밟으라는 공문이 도착했고, 변호사 자문 결과 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복직해서 강의를 맡으면 상당기간 순례가 중지될 수 밖에 없다. 각국 순례 일정 변경이 불가피하다. 순례에 참여할 예정이었던 분들께 송구하다.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복직 후 머지 않은 때 순례를 재개하겠다. 바로 공지하겠다"고 했다. 이 교수는 22일 귀국한다.

이 교수는 지난 2013년 3월 수원대에 교수협의회를 재창립했다가 이듬해인 2014년 1월 파면 당했다. 법원이 파면 무효 판결을 내렸지만 학교 측은 재임용을 거부했다. 2016년 10월 교육부 교원소청위원회가 재임용거부 무효 판결을 내리자 11월 학교 측이 교육부 결정을 거부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지난해 1월과 지난 1월 교육부가 행정소송에서 1심 2심을 모두 승소했다. 지난달 학교 측이 행정소송 대법원 상고를 포기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5월 3일 광화문 앞에서 생명 탈핵 실크로드를 시작했다. 한국을 출발해서 로마 교황청까지 예정된 코스이다. 이 교수는 일본-베트남 등을 거쳐 불교 8대 성지 가운데 일곱번째인 쉬라바스티를 걷고 있다. 순례 후 현재까지 이 교수가 걸은 거리는 4000km가 넘는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탈핵의 기회, 바로 지금이다· 720일 1만1천km 걷는 이유
· [이원영] ‘원전 백지화’ 베트남을 걸으며· 야마구치, 그 지구촌 이야기
· 위험한 원전, 근본대책 필요하다· 원전 해체, 지상명령이자 블루오션
· "원전이 이토록 무방비로 놓여 있다니”· 탈핵 위해 2800km 걸은 이원영 교수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8-02-20 17:48:43]  
[최종수정시간 : 2018-02-21 18:06:53]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당부 2018-02-21 14:02:08

    ㄷㅂ당처럼 생명평화 탈핵순례 이력으로 권세 얻지 않기를 바랍니다.신고 | 삭제

    • 축하~~!! 2018-02-21 14:01:29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또다른 범계적폐세력에 해직당하신
      동국대 한만수 큰교수님도 복직하시고
      닷컴 포커스도 해종언론 철폐되어 조계종청사 자유롭게
      취재할수 있기를 바랍니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편백운 총무원장 "'같이 나눠먹자
      사재털어 미납금내고 횡령 몰린 불
      총무원 방해로, 태고종 '길거리
      태고종 총무원장 조계종 아성에 도
      동국대 교수가 스님총장에게...뭔
      박용일 조평통부위원장 "조계종,
      동국대 고공농성에 전국 단체 힘모
      원효와 한마음선원 대행 스님 비교
      24일째인데 고공 농성 진짜 하느
      혜민 스님 '고요할수록....'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