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조계종 총무원장 영허당 녹원 대종사 원적
전 조계종 총무원장 영허당 녹원 대종사 원적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7.12.23 20:2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영결 다비 종단장 엄수, 26일 총무원 긴급 종무회의
▲ 녹원 스님.(사진=전제우 작가)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을 역임한 직지사 조실 영허당(映虛당) 녹원(綠園) 대종사가 12월 23일 오후 6시 40분경 원적에 들었다. 세수 90세 법납 78세.

녹원 스님은 1928년 경남 합천 태생으로 1940년 직지사로 출가해, 1941년 탄옹 스님을 은사로 수계 득도했고 1948년 한암 스님에게 구족계를 수지했다. 서울 안국동 선학원 중앙선원, 보문사 보문선원, 직지사 천불선원 등지에서 안거 수행한 스님은 1958년 직지사 주지로 부임한 후 30여 년 동안 주지를 지내면서 중흥불사로 통해 현재의 동국제일가람을 일궜다. 

조계종 중앙종회의장(1981~1987)과 대한불교조계종 제24대 총무원장(1984년 8월 1일~ 1986년 8월 25일)을 역임한 스님은 종립학교인 동국대학교 이사장을 15년간(1985~1987년, 1990~2002년) 간 지냈다. 1997년 원로의원에 추대된 스님은 이어 2004년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 직지사 조실로 추대됐고, 같은해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26일 긴급 종무회의를 열 예정이다. 총무원은 녹원 스님 문도회와 구체적인 장례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총무원은 녹원 스님이 원로의원, 총무원장, 동국대 이사장 등을 역임한 행장을 고려해 장례를 '종단장'으로 엄수할 예정이다.

종단 장례에 관한 령은 전직 원로회의 의장과 전직 총무원장 등의 장례는 5일간의 종단장으로 치르게 하고 있다. 다만 장례는 해당 본사나 문도회가 주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영결식과 다비식은 27일 오전 황악산 직지사에서 종단장으로 엄수된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 10단 2017-12-24 03:45:13
조계종 정치십단이 가셨군 기나긴 세월 평생사판주지로 부귀영화누리고 기나긴 세월 사람못알아 보는 병으로 와병 극락갔는지 지옥갔는지 몰라 또 정치십단 송월주도 있다
상좌가 또 정치구단으로 계승한 법등은 언제 등불이 꺼질까

최고권승 2017-12-25 10:24:11
권좌에 있던 박처사께 저두굴신하여 황악산도량을 일신시킨 장본인이다. 참중창의 의미평가는 후인이 하더라도 그는 작금의 전형적 사판승의 모습이었다. 요즈음 집짓는 목수의 후예가 다들 중이 되어는지? 모두가 한결같이 절짓고 누에처럼 사는 중노릇이 출가자의 모습으로 비쳐질까 두렵다. 입적이니 원적이니 치켜 떠들지만 근래에 숫한 노장님네들 임종을 살펴본 바로는 종사나 선사의 열반은 아니었다. 부끄럽고 애달픈것은 한결같이 갈때는 지지리 헤메고 가더라는 것이다.

달산당 2017-12-26 00:51:25
오래전 고명한 고승은 갈때가 되니 염라대왕께 무슨짓이라도 좋으니 생명을 더 연장해달라고 하루에 백만원짜리 주사 백일동안 맞았으나 갈때는 산송장으로 갔다
녹원종사와 그 노장은 또 90넌초 두환이 친견하러 승려와 신도 백만멍 동원 2년간 전통귀양지에 갔다 오늘의 가사입은 도적들이 배운게 없고 있다면 스승에게 헙잡질만 계승했으니 종단이 안망하면 이상한 일

종도 2017-12-25 10:10:06
대중의 눈이 세삼 무섭네요.

nn 2017-12-26 19:56:42
수행은 지꼴이만큼도 하지 않고 그렇게 사심이 강하더니 한평생 호의호식하고 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