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후보 검증② 설정 스님 재산
[단독] 설정 스님, 백억원대 사유재산
2014년 무더기 매매예약 가등기 확인
승려법 사유재산 취득 금지 명문화 … 설정 스님측 "사실무근"
가등기 물건, 속가 형의 아들에도 넘겨 … 80년, 89년에도 매입
2017년 09월 24일 (일) 16:09:01 이혜조 기자 dasan2580@gmail.com

수덕사 방장인 설정 스님이 자신의 명의로 사거나 가등기한 토지와 건물 규모가 엄청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대를 입학한 적이 없음에도 서울대 농대 원예학과 졸업을 주장하다 거짓임이 들통 나자 이를 시인하고서도 총무원장 후보로 등록한 설정 스님은 사유재산 소유를 금지한 종법을 위반했을 소지까지 높아 후보 자격심사 결과가 주목된다.

   
▲ 설정 스님이 토지와 건물을 가등기한 한국고건축박물관 전경. ⓒ불교닷컴

<불교닷컴>은 설정 스님의 속가 형인 전흥수 대목장 소유의 한국고건축박물관이 경영난으로 토지와 건물이 경매로 넘어간 이후, 박물관 대지 여러 필지와 건물 중 대부분에 대해 설정 스님 이름으로 가등기한 사실을 확인했다. 박물관은 1998년 전흥수 대목장이 6,000여평의 토지에 100억원을 들여 지은 10여개의 건물로 돼있다.

이 박물관은 2010년 경매절차에 들어간다. 당시 이 박물관의 토지 1만1,545㎡와 건물 6,294㎡에 대한 감정가는 93억4,078만여원으로 언론에 보도됐다.

그해와 다음해 강제경매결정 및 가압류 등기를 말소하고, 2012년 전흥수와 설정 스님은 이 토지 외 여러 필지를 공동담보로 36억6,000만원(채권최고액 기준)을 시중은행으로부터 대출했다.

박물관 핵심 부지를 포함해 확인된 것만 5만3,000여㎡ 규모의 토지에 건물 12개동(연면적 3,848㎡)을 방장 재임 중인 2014년 10월 설정 스님이 매매예약을 이유로 가등기한 것으로 돼있다. 국토부가 운영 중인 부동산종합정보 사이트에서는 건물 연면적을 2,985.84㎡로 산정해 등기부와 차이를 보였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매매예약에 따른 소유권이전 청구권 가등기’는 실제 부동산의 소유권을 이전하기 위해 하거나, 돈 등을 빌려주고 채권에 대한 담보로 잡기 위해 하는 경우가 많다. 두 경우 모두 가등기 권리자가 해당 부동산에 대한 권리를 가진다.”고 말했다. 또 “물론 원소유자가 가등기된 부동산을 제3자에게 매매할 수 있지만 가등기권자가 해당 거래를 무효로 할 수 있다. 다만 돈을 대여하고 담보로 가등기한 경우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 한국고건축박물관(왼쪽)과 설정 스님 선친을 포함한 조상들의 묘소가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다. 포털사이트의 위성사진 갈무리 ⓒ불교닷컴

특이한 점은 이 가운데 굵직한 부동산 물건들이 속가 형의 아들에게도 흘러갔다는 사실이다.

1980년대 전흥수 대목장이 취득한 뒤 여동생 명의를 거쳐 설정 스님이 매매예약가등기한 토지 중 한 필지를 제외하고는 모두 형의 아들에게 이전됐다. 전흥수의 처가 취득한 토지들도 전 씨의 여동생을 거쳐 형의 아들에게 넘어간 것으로 돼있다. 이런 방식으로 속가 형의 아들에게 이전된 토지는 확인된 것만 4만3,000여㎡에 이른다. 이밖에도 속가 형의 아들이 보유한 토지는 이 동네에만 2,512㎡(밭) 등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설정 스님이 가등기한 상태로 남아 있는 토지는 1만9,300여㎡로 공시지가로만 24억5,500여만원이다. 건물은 12개동에 연면적 3,848㎡다. 수덕사 주지직에서 물러난 직후인 1989년에는 서울 구의동에 2필지 335.9㎡의 토지 및 지상 3층 건물 취득했다가 8년 뒤 누나에게 넘어간 것으로 돼 있다.

서울 광진구 구의동 21-ㅇㅇ, ㅇㅇ번지 335,9㎡는 공시지가로 7억2,500여만원(2017년 기준)이다. 

설정 스님은 수덕사 주지 재임 시절인 1980년 도입된 특별조치법을 이용해 대지 2,114㎡ 한 필지를 비롯해 논(답) 141㎡ 등을 매매형식으로 취득해 1994년 등기,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다. 두 토지의 공시지가는 합쳐서 3억4,000여만원이다.

지역과 용도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흔히 부동산 실거래가는 공시지가의 2~3배 수준에 이르는 경우가 많다.

매매예약을 통한 가등기 조치가 경매에 넘어가는 것을 막는 조치였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사해행위이자 강제집행면탈에 해당하는 범죄라는 게 법률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설령 그렇다하더라도 속가의 다른 형이나 여동생 명의로 가등기할 수도 있었을텐데 굳이 무소유를 내세우는 출가 수행자인 설정 스님이 자신의 명의로 가등기한 배경에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 설정 스님이 수덕사 주지를 마친 직후인 1989년에 취득한 서울 구의동 토지. 이 땅은 8년 뒤 속가 누나에게 넘어간다. 포털사이트 위성사진 갈무리. ⓒ불교닷컴

조계종 승려법에 따르면 “승려는 종단의 공익과 중생 구제의 목적 이외에는 본인이나 세속의 가족을 위하여 개인 명의의 재산을 취득해서는 안된다”고 명문화하고 있다. 또 1980년 매매 당시 승려법에는 ‘사유재산을 축적하는 자’는 ‘불조에 대하여 불경한 행위를 한 자’와 같이 체탈도첩(멸빈)이나 제적이라는 중징계에 처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불교닷컴>은 설정 스님이 수덕사 본사 주지 시절과 그 직후, 방장 재임 때 대규모 토지와 건물을 취득하거나 가등기한 점에 주목하고, 부동산 취득 자금의 출처를 물었으나 설정 스님은 아무런 답변을 보내오지 않았다. 토지의 흐름이 속가 형 아들에게 집중된 이유에 대해서도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설정 스님 측 대리인을 자처한 주경 스님 명의로 한 통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반론을 대신했다. “귀사가 질의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의 보도로 인한 명예훼손은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묻겠습니다.”

어떤 내용이 허위사실이고 사실무근인지 재차 물었으나 답변이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앞서, 설정 스님은 서울대 출신이라는 평소의 주장과 달리 방송통신대 출신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불교계 시민단체는 스님이 자신의 저서(어떻게 살 것인가)를 통해 서울대 농대 원예과 졸업생이라고 허위로 주장한 사실을 들어 사기죄로 검찰에 고발했다.

설정 스님은 지난 8월 19일 대불련총동문회 초청 특별법문에서 “공심이 천심, 항상 진실해야 한다”는 요지로 일갈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dasan258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설정 스님 서울대 나온 것 맞습니까?· 불교단체도 “설정 스님 서울대 졸업사실 없다”
· 설정 스님 허위학력 인정…원장 선거 출마 시사· 설정 스님, 자필이력서·사진에도 '서울대 출신'
· 명진 스님 "설정 스님 애처롭다"· "학력 허위 기재는 표절보다 더 나쁘다"
· “설정 스님 고의 학력위조 분명…고발한다”· “학력위조 묵인? 책 회수·독자 피해 조치하라”
· “허위학력 설정 스님 원로회의서 검증”· “거짓 인생 파는 것도 사기”
이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7-09-24 16:09:01]  
[최종수정시간 : 2017-09-25 09:04:57]  

   
기사 댓글 93
전체보기
  • 그런데 2017-10-10 16:23:08

    그런데
    선거가 얼마 안남았는데
    왜 이 언론은 한사람 기사만 이리 쓰노??
    언론이 언론다워야 언론이지
    공정이라는 단어를 못들어봤나
    아..
    어느 대표가 후보에게 사퇴하라고 했지..
    역시..신고 | 삭제

    • 재산 2017-10-10 15:50:23

      수부리스님 재산 공개좀..
      폭력으로 사찰을 빼앗았다는 뉴스도 있더만..신고 | 삭제

      • 해종언론 2017-10-10 08:06:58

        (긴급)아래와 같은 이유로 불교계가 병들어서 몸살을 앓고 있으니 이들의 과거행적을 알려주시는 분들에게 적폐척결의 포상금을 지급하고자하오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1.불교닷콩이란 쓰레기홈피를 만들어서 국정원직원과 결탁하고 각종 세금포탈을 위해 유령회사 설립하여 불교계를 혼탁하게 만드는 이석만(혜조) 2. 상습성추행 선학원 법진 최종진이사장의 사무실에서 근무한 경력으로 온갖 못된짓만 배운 서현욱3.사기전과가 있어 불교계에 암적인 존재로 잘 알려진 김영국4.이 모든 것을 음지에서 열심히 조작하고 있는법응.
        해종언론대책위02)2011.1740신고 | 삭제

        • 댓글 2017-10-09 11:11:41

          판이 기우니 발악을 하누나
          제 아무리 발버둥 쳐도 스불은 물건너 갔네신고 | 삭제

          • 댓글 2017-10-09 11:09:47

            판이 기우니 바락을 허누나
            제 아무리 발버둥 쳐도 스불은 물건너 갔네신고 | 삭제

            • 댓글알바 2017-10-08 11:51:27

              불교가 다른 종교인들에 비해 수준이 낮은 이유는 해서는 안될말들 내뱉는다.
              종교인에게 명예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다. 그런데.
              서로의 명예나 인격은 염두에 두지 않고 개나발 부니 한심한 지경이다.신고 | 삭제

              • 출세승 2017-10-08 10:02:51

                돈벌러 절에가서 성공한 분들을 머라고 불러야 하남유~
                중회장님들이 너무 많아유~신고 | 삭제

                • 출가사문 2017-10-02 20:23:02

                  출가사문이 속가식구들과 재산거래???
                  이해할 수 없네..
                  머리만 깎으면 출가인가??
                  출가란
                  몸도 마음도 탐진치 삼독을 벗어나 해탈의 경지에 이르고자 함이거늘..

                  태어날때 돈 가지고 태어난 것도 아닐텐데
                  절에 맡겨질 정도로 가난한 집안형편이었다면서
                  대체 그 돈이 어디에서 나서
                  형에다 조카??까지
                  더이상 구차한 변명말고
                  모든 종도들이 이해할수 있는 보편적인 설명좀 해주시구려..
                  지금 들통나지 않았으면 영원히 묻힐뻔했네!!신고 | 삭제

                  • 망조든 조계종 2017-09-30 13:08:24

                    설정아거 사퇴 하지신고 | 삭제

                    • 니르바나 2017-09-30 12:09:29

                      1번 지지하는 스님들 기억하겠습니다. 출가의 목적을 잊어버리고 개인의 이익을 위해 지지선언을 하는건 정말 아닌것같습니다.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나요? 학력위조, 재산의 사유화.. 그러고도 지지를 한다면 한국불교는 불자들이 이제 모두 등을 돌릴것입니다. 신도 한명 없는 불교가 된 후에는 밥그릇 싸움도 소용없습니다. 부서지지 않을것같은 바위도 언젠가는 깨집니다. 초심은 무소유, 니르바나를 서원했던 분들 아닌가요? 중도 아니고, 그나마 사람이면 그런 선택을 하는 본인에게 자괴감이 들어 잠도 못이룰것같네요.신고 | 삭제

                      9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절노예” 파문…32년 강제노동에
                      검찰, 편백운 전 원장에 벌금 7
                      “선상신 사장 사규 위반, 교육비
                      “자승 전 원장 비공개 조사는 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누가 반대하
                      태고종 원로 중진 간부들 편백운
                      ‘감로수 배임 의혹’ 자승 전 원
                      한국탈핵에너지학회 창립준비위 웹진
                      "어디 가서 불자라고 얘기할 수도
                      갈등하는 세상, 불교에서 답을 구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