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 약 못 먹는 임산부, 철분영양제로 관리해야
빈혈 약 못 먹는 임산부, 철분영양제로 관리해야
  • 이혜조 기자
  • 승인 2016.12.2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 중에는 태아에게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기 위해 혈액량이 급증하는데,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가 이에 비례해 증가하지 못한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혈액 내 적혈구의 농도가 감소해 철 결핍성 빈혈이 발생하기 쉽다.

이를 막으려면 임산부는 철분 요구량이 증가하는 임신 12주부터 출산 후 3개월까지 임산부 철분영양제를 복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임산부가 철분제 복용시기 동안 먹어야 하는 일일 철분 권장량은 24mg이다.

시중에는 다양한 브랜드의 임산부 철분제가 출시돼 있다. 하지만 철분제 선택 시 중점을 둬야 할 점은 제품의 브랜드가 아니라 철분제의 원료와 성분이다.

철분의 성분은 크게 동물성인 헴철과 비동물성인 비헴철로 나뉜다. 흔히 헴철은 체내 흡수율이 35%, 비헴철은 10%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체내에 철분이 부족할 경우 비헴철의 훕수율은 최대 50%까지 상승한다. 따라서 철분이 결핍되기 쉬운 임산부는 비헴철 성분의 철분제를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

더불어 화학반응을 통해 제조된 합성철분이 아닌, 유산균 등의 자연재료에서 그 성분을 추출한 천연 원료 철분제인지 살피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천연철분제 중에는 원료를 캡슐이나 알약 형태로 굳힐 때 사용하는 화학첨가물(이산화규소, 스테아린산마그네슘 등)까지 일절 배제해 100% 천연 원료로만 만든 것도 있으니 참고하는 것이 좋다.

한편, 임산부 철분제 복용 시엔 부작용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위장이 약한 임산부는 철분제 복용 후 소화불량이나 변비 등의 위장장애를 겪을 수 있으므로 평소 섬유질 식품을 챙겨 먹어 이를 예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100% 천연 원료 임산부 철분제 브랜드 뉴트리코어는 “체내 철분 요구량이 증가하는 임신 중기부터는 임산부 철분제 섭취가 필수적”이라며 ”철분제의 원료, 성분을 비롯한 제품별 특징을 꼼꼼히 살펴보고 산모와 태아 모두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철분영양제를 선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