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동국대 “박사논문 문제제기, 학계관행 벗어나”
“작성 후 27년 지나…본래 학술가치 부정할 수 없다”
2016년 05월 11일 (수) 11:48:49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동국대가 총장 보광 스님의 박사논문 표절 의혹 해명자료를 10일자로 발표했다.

다음은 동국대의 해명자료 전문.

○한태식(보광)총장의 박사논문과 관련해서는 일본 붓쿄대학에 조사의뢰하였으나 해당 대학에선 “붓쿄대학 연구공정관리규정‘ 제 12조에 의거, 신청은 사실 발생일로부터 기산해 5년 이내 해야 한다. 따라서 금번 조사 신청에 대해 조사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함”으로 회신받음. (사진)
 

   
 

○ 1992년에 출판된 서적은 1989년 박사논문을 근간으로 작성됐으며 27년이나 지난 현재의 잣대로 판단하겠다는 것은 일반적인 학계의 관행을 벗어난 정치적 의도를 가진 행위이다.

-27년 전에 한국과 일본의 학계에는 연구자의 업적을 검증하는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으며, 연구자의 윤리규정 등도 정립되어 있지 않았다.

-한 문단 한문단 인용이 적절하게 이루어지지 않은 부분이 있을 수 있으나, 전체적으로 누구의 저서를 요약 정리했다는 언급을 대신하였다.

○ 연구자의 업적 검증은 폭로나 의혹제기와 같은 정치적 목적에서 이루어져서는 안되며, 학계 전문가들의 심중한 검증 절차와 결정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모든 연구는 기존의 연구성과에 기반하여 조금씩 발전시켜 나가는 작업이다.

따라서 모든 연구는 다른 연구자 혹은 본인의 기존 연구에 기반하여 이루어지므로 다른 연구자나 본인의 기존 연구를 인용하면서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특히 다른 연구자의 기존 연구를 참조할 때 출처를 밝히는 인용이 필요하다. 하지만, 원고지에 손으로 작성한 시기의 논문이나 저서에는 누락되는 경우가 지금보다 훨씬 빈번하게 발생했다.

일본의 경우에는 2000년대 까지 컴퓨터 조판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청타라는 방법으로 논문이나 저서가 출판됐기 때문에 이러한 과정 속에 누락이 발생할 소지가 더 많다.

○ 논문은 관련 전문가가 판단하여 기존 연구에 더하여 새로운 자료나 논의에 제시하면 그 가치가 인정된다. 다른 연구자의 업적 인용을 모두 완벽하게 처리하지 못한 것은 지적받을 수 있는 문제이지만, 논문의 본래적 학술적 가치를 모두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동국대 부총장들 보광 총장 구하기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6-05-11 11:48:49]  
[최종수정시간 : 2016-05-11 12:11:13]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나는 상식 2016-05-12 06:57:31

    붓쿄대학에서 시한은 정해 둔 것은 학술저서에서 발생하는 문제가 정치적으로 악용되서는 안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소위 비대위 운운하는 동국대학 4-5명 교수나 김영국 등 항상 갈등을 일으켜 이익을 취하는 사람들이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것을 중지해야 한다.신고 | 삭제

    • 불쌍한붓교대학 2016-05-11 15:10:30

      "사실 발생일로부터 기산해 5년 이내...."????
      만약 저 공문 내용이 사실이라면 붓교대학 절단난다. 대학이 아니라는걸 만천하에 공표하는거다.신고 | 삭제

      • 변명이 빈곤해 2016-05-11 14:24:59

        학계의 관행 운운하기 전에
        수행자의 도덕적 결함이 뽀록이 났는데 그것을 관행, 지난 일로 덮어버릴 수 있다는 논리가 과연 얼마나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 지 의문이야신고 | 삭제

        • 참나 2016-05-11 14:24:49

          정말어처구니가없네요 20년 30년전에 박사논문 딴분들은 모두 표절해도 상관없단말인가요?총장해도되고 교수해도되고 참싶네요 어쩐지 인격이의심스럽다했지 저런분이라 자승총무원장과가까이지내며 야합을하지 그럼그렇지신고 | 삭제

          • 동국사 2016-05-11 13:54:16

            해명한 동국대 관계자 누군가? 일반적 학계의 관행이 27년 전에는 논문표절해도 아무렇지도 않았다는 건가? 이게 대학 관계자가 할 이야기인가? 더욱이 불리한 이야기 나오면 마치 무슨 숭고한 희생자 인 척 하는 말놀음 하지 말아라..표절을 표절이라고 하는데 무슨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말인가. 진찌 희생자는 표절총장 물러나라는 지극히 당연한 주장을 하다 짤리고 고소당한 교수, 학생들아닌가?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통도사 주지 추천 6월께..."방
            감로수 로열티 회사 감사는 은정재
            욕설 갑질 논란 진각종 회정 총인
            문재인 정부, 최순실 안종범 지시
            경찰,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자
            마하마야 페스티벌 장소 변경 “우
            '감로수'가 조계종 종무원 둘 또
            서울고검, 편백운 전 원장 수사
            “미국·영국·독일도 종교인·종교단
            바이오 주가조작에 삼성상속 밀거래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