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들 공부 않는데 살 수가 있나”
“스님들 공부 않는데 살 수가 있나”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5.07.21 18:02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출판 교림, ‘화엄경합론’ 한정판 100질 끝으로 폐업

“스님들이 공부를 안 해서 책을 안 보는데 출판사가 무슨 수로 버팁니까? 이제 문 닫을 랍니다. 소회요? 그런 거 없어요.”

1979년 승가교육에 힘썼던 탄허 스님(1913~1983)의 뜻을 받들어 서우담 대표(83ㆍ사진)가 설립‧운영해온 ‘도서출판 교림’이 40년 만에 문을 닫는다.

도서출판 교림은 보련각, 홍법원, 불서보급사 등과 함께 불교출판의 효시로 불교계를 견인해 왔다. 교림은 지금까지 <초발심자경문> <능엄경> <금강경> <원각경> <기신론> <주역선해> <도덕경> 등 26종 58권의 책을 만들었다. 용성 스님의 <귀원정종>과 각성 스님의 <능엄경>을 빼고는 모두 탄허 스님의 저술이다.

서우담 대표는 21일 서울 인사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화엄경합론> 23권 한정판 100질을 금장 최고급 제본으로 제작했다. 교림의 마지막 책이다”라고 했다.

<화엄경합론>은 탄허 스님이 1956년부터 10년 동안 200자 원고지 6만2500장 분량을 저술한 역작이다. 먹고 살기 어려울 당시, 탄허 스님은 글을 쓰다가 잉크와 원고지가 없어 쉬는 때도 있었다. 오직 한국불교와 승가교육을 생각하며 회향한 대작불사이다.

승가교육 체계 바뀌어 한문 경시

서 대표는 “전통강원의 교과목인 <치문> <사집> <사교> <대교>는 팔만대장경의 핵심을 추려 모은 것이다. 탄허 스님은 강원을 안가고도 공부할 수 있도록 이들 과목의 교재를 저술했다. 교림이 탄생한 배경이다”라고 했다.

서 대표는 “조계종이 승가교육을 개편하면서 탄허 스님이 저술한 교재활용이 안 된다. <화엄경> 등 스님이 심혈을 기울인 저술들은 팔린 책보다 복사본이 더 많이 유통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했다.

서 대표는 “탄허 스님이 ‘조계종은 무식을 종(宗)으로 삼은 종단이다’라더니 요즘 보니 정말 그렇다. 재가자들이 스님들보다 책을 더 많이 사간다. 최근 들어 더 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처 불[佛]자를 파헤쳐 보면 ‘스님은 사람이 아니다’다. 글자 대로다”라고 했다.

서 대표는 “부처님 30년 복력으로 우리가 이렇게 사는 것 아니냐. 스님들이 공부 하지 않아도 불상 모시고 목탁 치면 밥 먹고 사는 세상이다. 스님들이 제발 공부 좀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불교 저문다”…천년 생각하고 책 제작

공자는 자신이 쓴 칠서를 살던 집 벽에 감춰뒀다. 후손이 집수리를 하다 책을 찾았다. 그 사이 세상에서는 분서갱유로 공자의 저술이 모두 사라진 뒤였다.

서 대표는 “<도서>를 보면 불교는 300년, 700년 등 끊겼다 이어지기를 반복하며 오늘에 이르렀다. 불교계를 보니 긴 암흑기가 올 것 같다. 해가 저무는데 밤이 얼마나 길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서 대표는 “공자의 심정으로 <화엄경합론> 한정판을 만들었다. 제작비가 비싸도 좀이 슬지 않게 금칠도 했다. 100질을 유통시키면 적어도 1~2질은 어딘가 남아 1000년을 버틸 것 아니냐”고 했다.

서 대표는 “탄허 스님은 원뜻이 전달되지 않는 의역을 경계했다. 탄허 스님은 <화엄경합론> 등 저술마다 원뜻을 쉽게 알 수 있게 토를 달아놓았다. 내가 만든 책을 통해 후학이 원본을 왜곡하지 않는 바른 의역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화엄경합론 전23권 한질 161만원, 보급가 150만원. 100질 한정 (02)733-3334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광 2015-07-28 22:40:48
용수의 중론은,
그 쓰여진 동기가 브라만교계통의 인명론자와의 논쟁과정에서 생긴것이다.
논리에 대하여 당시의 상식과는 다른 억지주장을 하는 나가르주나와 상식에 따르는,
인명론자와의 논쟁과정에서 용수는 자신의 공관을 정립하였다.

그 결과로서 나온것이 이제론이다.
진제와 속제가 그것이다.
용수가 이 진제와 속제를 주장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다.
속제를 통하여 진제에 이른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달리말하면 일상의 언어속에서 초월적 가치를 찾는 것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언어의 세계가 속제이고,그언어초월의 세계가 진제이다.
여기서 초월의 세계는 무분별의 세계이다.

이러한 용수의 진제와 속제는,
단지 인간의 마음속에서 언어가 가지는 의미를 정상화하는 그것이다.
특별히 초자연적이고,신비한 세계가 아니다.
즉,진제도 그 역시 언어의 세계이다.
단지 언어로부터 자유로운 세계일 뿐이다.

이러한 것을 용수는,
당시의 수준이나,용수의 실력으로는 논리정연하게 풀어 설명하지 못하였다.
막연히 그렇다는 것을 제시하기만 할뿐이었다.
그 막연함을 밝힌 것이 몇세기후의 유식이고,인명학이다.
즉,바수반두와 디그나가 그리고 다르마끼르티가 비로서,
용수가 감히 설명하지 못하든 것을 했다.

이렇게보면,
용수는 직관에 의하여 진제와 속제를 깨닫기는 하였지만,
아직 논리적으로 완벽하게 설명하지 못하는 미완의 중관을 만들었다.

이러한 용수의 미완의 중관을,
중국에 수입한 승려가 구마라즙이다.
즉,구마라즙 역시 명쾌하게 진제와 속제를 알지 못하였다.

이처럼 애매한 진제와 속제를,
중국식으로 이해한 것이 승조와 도생이다.
하나의 언어차원으로서의 진제와 속제를,
그들은 중국의 전통사상인 태극과 만물의 이원론으로 이해한 것이다.

그 진제와 속제의 이원론적인 이해가,
바로 승조의 체용론이며,도생의 이사론인 것이다.
즉,승조와 도생에 의하여 진제와 속제는 실체와 현상으로,
전혀 다른 모습,엉뚱한 것으로 바뀐 것이다.

이렇게 왜곡된데에는 물론 승조와 도생의 허물이 크다.
그러나,그 원초적 원인을 제공한 것은 용수이다.
용수의 진제와 속제에 대한 신비주의적인 태도가 그리 만든 것이다.

용수의 이 신비취향은,
또다시 티벳에서도 되풀이 된다.
바베비베카의 제자인 까르마실라가 티벳에서,
중국에서 구마라즙이 저지른 실수를 되풀이 한 것이다.
이것이 아티샤와 쫑까파에서도 이어진다.

서광 2015-07-28 10:45:45
의상대사의 법성계를 보면,
이사명연이라는 말이 나온다.
이사명연무분별이 그것이다.

의상대사는 신라의 왕족으로서 출가하여,
중국에 건너가 화엄종의 조사인 지엄에게서 화엄을 배웠으며,
화엄의 거장인 법장과는 사형사제간이다.
어떤 의미에서는 법력에서 법장에 앞서기도 했다.

그런 의상이,
법성게에서 이사명연이라고 하면서,
승조와 도생이래의 중국불교의 전통인 실체론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실체론으로서의 이사론이기에,
의상이 법성게에서 말하는 법성과 중도는 당연히 실체론이다.
중국에 유학하여 중국불교를 배운 탓이니 당연한 결과였다.

여기서 의상이 말하는 이와 사는,
당연히 힌두교의 브라만과 아트만이며,
서양철학의 플라톤의 이데아와 현상이다.

그것이 선불교에도,한국불교에도 그대로 옮겨져,
오늘날 탄허와 탄허제자들의 참나 헛소리가 되고 있다.
옛적 인도에서 불교가 사라질때에,
밀교의 금강승들이 하든 그 망쪼의 모습이다.


이러한 실체론과는 달리 부처님의 법은 연기론이요,연기법이다.
찰나찰나 무수히 생멸하는 비실체적 존재에 의한 연기의 세계이다.
천지만물의 근원인 절대적인 존재.불생불멸의 존재가 있어서,
모든 것이 그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니라,
찰나멸하는 그것 자체들에 의한 평등한 무량 연기의 세계이다.
지금의 현대과학이 보여주는 그 세계이기도 하다.

kipunsan 2015-07-28 08:26:06
어이 여보시오!! 책보는것만 공부가요
운영 잘못해 회사 말아 먹었다고 하는게 맞지요

ㅌㅌ 2015-07-27 21:43:56
불교 만세! 화이팅!!!!!!! 볼수있도록 딱의무적으로 해라.. 싸대기를 날리든지...

서광 2015-07-26 12:00:54
중국불교에서,
중도라는 말은 그 뿌리가 승조에 있다.
그러한 승조의 중도는 인도불교에서 말하는,
중도와는 전혀 다르다.

승조가,
조론에서 말한 중도는 비유비무의 중도이다.
이것은 당시의 격의불교가 도가의 현학에 휘둘려,
헤매고 있는 것을 해결하고자 한 것이다.
도가의 곽상의 귀무론,유가 배위의 숭유론에서,
나름대로 불교 중관의 공을 정립하고자 한 것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승조는 중국의 전통사상인 태극론의 실체론마저 극복하지는 못했다.
태극론의 태극과 만물에 뿌리론를 둔 승조의 체용론이 그것이다.
그와같은 것이 같은 구마라즙의 제자인 도생의 이사론이다.
모두 실체론에 의한 이원론이다.
따라서 승조의 비유비무중도론은 실체론으로서의 중도론이다.

이 승조의 중도론을,
그후에 인도에서 전래된 불성론과 결부시켜,
중도불성론으로 비약시킨 것이 삼론종의 승랑이고 길장이다.
이들의 중도불성론이 조금씩 모양을 달리하여 나타난 것이,
천태.화엄.선불교의 중도불성론이다.

또한,
길장이나 법장.혜능이 이해한 불성은,
인도불교의 불성과도 다르다.
인도불교의 불성이란 단순한 인식능력이다.
그러한 것이 유교의 중용의 천명개념에 의하여,
그들은 불성을 이해하였다.

그 실체론으로서의 중도,
그 연장으로서의 불성이 합하여 기상천외한,
중국식의 불교...중도불성론이 나타났다.

그 황당한 중국불교,
중도불성론이 바로 오늘날 한국불교의 선승들이 말하는,
참나론의 뿌리이다.
그래서,탄허의 종교일치론.종교회통론의 근거이기도 하다.
탄허제자들의 망상의 샘이다.

또한 이것은,
이통현장자라고 예외가 아니다.
즉.화엄경합론도 그 바탕에서 스였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