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영담 스님 이사 해임은 적반하장”
삼화도량 “절도, 간통, 모텔운영 한 범계자들이 매 든 꼴”
2015년 05월 29일 (금) 13:19:30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학교문제 지적했다고 이사직 해임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책모임 삼화도량이 동국대 이사회의 영담 스님 이사직 해임을 비판하는 성명을 28일 발표했다.

삼화도량은 “지난 26일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열린 제291회 이사회 참석자들 상당수는 부끄럽기 짝이 없는 범계자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사장 일면 스님은 탱화절도 사건 장본인 ▷이사 삼보 스님은 모텔 운영자 ▷이사 심경 스님은 간통 전력자 ▷이사 명신 스님은 사기‧횡령자 ▷성타 스님은 법인법 위반자 ▷이연택 이사는 특가법상 알선수재 범죄자라고 했다.

삼화도량은 “범계 당사자들이 자신의 허물은 보지 않고 학교발전을 위해 문제를 지적했다는 이유로 영담 스님을 이사직에서 해임한 것은 그야말로 파렴치한 작태”라며 “‘도둑이 도리어 매를 든다’는 뜻의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는 속담 외 달리 표현할 길이 없다”고 했다.

삼화도량은 “학교행정 업무에 차질을 빚고 파행을 불러온 장본인은 영담 스님이 아니라 총장 선출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한 자승 스님을 비롯한 종단 수뇌부들과 몰염치한 동국대 이사들과 논문 표절에도 총장에 오른 보광 스님”이라고 했다.

다음은 삼화도량의 성명서 전문.

동국대 이사회, 영담스님 이사해임 ‘賊反荷杖’
탱화절도, 사음(邪淫), 러브호텔 운영 등 각종 범계 행위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사들로 구성된 동국대 이사회가 학교문제를 지적했다는 이유로 영담스님을 이사직에서 해임해 ‘적반하장(賊反荷杖)’이라는 비판을 면치 못할 상황이다.

둥국대 이사회는 지난 5월 26일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제291회 이사회를 열고 영담스님을 이사직에서 해임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이사 9명이 참석했는데, 참석자들의 상당수가 100년 사학 동국대 이사회의 구성원이라기에는 부끄럽기 짝이 없는 범계자들이다.

◇ 우선 동국대이사장 일면스님부터 탱화 절도 사건의 장본인이다. 봉선사 말사인 흥국사 주지로 재직할 당시 1700년대 제작된 탱화를 빼돌렸던 것. 사라진 탱화는 한 비구니 스님의 방에서 발견됐고, 문화재제자리찾기 대표 혜문스님이 그 경위를 추궁하자 비구니 스님은 “일면스님에게 받았다”고 털어놨다. 당시 일면스님은 승납과 세납이 까마득하게 어린 혜문스님에게 사과하면서 “모든 공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일면스님은 약속을 지키기는커녕 혜문스님을 일본으로 내쫓는 데만 진력했다. 

일면스님은 종단에 등록하지 않음은 물론 종단 관장하임을 표기하지 않은 재단법인 해인동문장학회의 설립부터 관여해 실질적인 운영권자이므로 <종헌> 9조 3항에 위배돼 일체의 종무직에 취임할 수 없는 상태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면스님은 이후 광동학원 이사장, 본사주지, 조계종 호계원장에 이어 동국대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는 명백한 종헌종법 위배이다.

◇ 적멸보궁 법흥사 주지이자 재심호계위원이기도 한 삼보스님은 강원도 삼척에 소재한 모텔을 운영해 사회 언론·방송으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삼보스님이 소유한 4층 건물의 지하 1층은 단란주점, 1층은 다방, 소주방, 음식점이 운영되고 있다. 게다가 2·3·4층에는 삼보스님 명의로 영업신고를 한 모텔이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다. 이같은 삼보스님의 행위는 삼화도량이 호법부에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밝혔다시피 ‘승려는 종단의 공익과 중생 구제의 목적 이외에는 본인이나 세속의 가족을 위해 개인 명의의 재산을 취득해서는 아니된다’라고 명시된 <승려법> 제34조의 2 제1항 위반에 해당하는 명백한 범계이다.

또한 원천적으로 비구인 속가 형과 비구니인 모친으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은 종단의 소유임에도 불구하고 삼보스님이 개인적으로 소유한 경위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 총무원장 사서실장이기도 한 심경스님은 간통죄로 피소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게다가 심경스님은 간통사건 공범과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기도 했다. 주지하다시피 <승려법>에는 사실혼 사실이 밝혀지면 징계의 의하지 않고 즉시 제적처리할 수 있게 명시돼 있다. 

◇ 또 다른 동국대 이사인 명신스님은 1999년 6월 강원도 양양 보리수마을 분양 사기와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 성타스님은 2003년 10월 15일 이후 재단법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의 이사에 취임하였다. 재단법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은 조계종의 승려가 출연하여 설립한 법인체임에도 불구하고 설립 당시부터 현재까지도 그 정관에 조계종의 관장 하에 있는 법인체임을 명시하지 않고 있다. 이는 <종헌> 9조3항에 위배돼 일체의 종무직에 취임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불국사 주지는 물론 동국대 이사를 맡고 있어 종단행정이 얼마나 주먹구구식인지 알게 하는 대목이다.

◇ 재가자인 이연택 이사도 부동산 개발업자로부터 인허가 청탁 대가로 토지를 헐값에 매입한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 등으로 사법 처리된 전력이 있다. 이연택 이사는 대법원에서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 추징금 1억8000만원이 확정됐다.

이처럼 동국대 이사회의 구성원들은 ‘범계 백화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각종 범계를 저지른 당사자들이다.
범계 당사자들이 자신의 허물은 보지 않고 학교 발전을 위해 문제를 지적했다는 이유로 영담스님을 이사직에서 해임한 것은 그야말로 파렴치한 작태가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이번 동국대 이사회의 영담스님 해임은 사유조차 명확하지 않은 상태이다. 동국대 이사회가 주장하는 영담스님 해임 사유는 첫째, 대학교 총장 선임 지연으로 학교 행정에 차질을 빚어 이사회 파행을 몰고 온 점, 둘째, 이사장 직무대행이라는 억지주장으로 법인 통장과 인감을 불법 점유해 법인 업무에 차질을 초래한 점, 셋째, 종단과 학교법인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 넷째, 직원, 학생을 선동하고 앞세워서 학교 정상화를 저해한 점 등 4가지이다. 그야말로 ‘도둑이 도리어 매를 든다’는 뜻의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는 속담 외 달리 표현할 길이 없다.

학교행정 업무에 차질을 빚고 파행을 불러온 장본인은 영담스님이 아니라 총장 선출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한 자승스님을 비롯한 종단 수뇌부들과 각종 범계를 저지르고서도 몰염치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동국대 이사들과 논문 표절로 불거진 학내외에 반대에도 불구하고 총장에 오른 보광스님이다.

주지하다시피 동국대 사태의 발단은 지난해 12월 자승, 지원, 현응, 성문, 일면스님 등 세속의 5부요인에 해당하는 종단 지도부들이 총장 선출 과정에서 “승려 총장”을 운운하며 외압을 행사하면서 비롯됐다. 이는 발행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를 겪어야 했던 <동대신문>의 설문조사에서 ‘80% 이상의 학생들이 조계종 종단이 총장 선거에 외압을 가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한 것을 보면 잘 알 수 있다.

보광스님은 34대 총무원장 선거과정에서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터라 보은 인사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뿐만 아니라 보광스님이 쓴 논문들이 표절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동국대총학생회, 교수협의회, 동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동국대 이사회는 보광스님을 신임 총장에 임명했다. 심지어 그 과정에서 동국대 학생들이 보광스님의 총장 취임을 반대하며 이사장실에서 농성을 벌이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이번 동국대 이사회의 영담스님 해임 건 즉결 처리는 형평성이나 형식적인 절차에서도 어긋난다. 영담스님의 해임 건은 즉결 처리한 반면, 이미 오래전 이사회에 제출된 총장 보광스님에 대한 징계 회부 건은 세 차례나 미뤘다.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지원하는 실세 총장인 까닭에 보광스님에 대한 징계는 이뤄질리 만무하다. 그렇게 되면 동국대는 표절총장을 옹립한 유일한 4년제 대학의 전범이 된 불명예를 남기게 된다.

아울러 무엇이 급해서 동국대 이사회는 영담스님의 해임 건을 즉결 처리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치졸한 정치 보복에 지나지 않다. 학교법인인 동국대 이사회가 종단의 정치에 휘둘려 정치 보복의 선봉대 역할을 한 것은 두고두고 치욕으로 남을 일이다.

동국대 사태에 대해 참여불교재가연대, 바른불교재가모임 등 재가단체들이 “현재 조계종은 오욕을 뒤집어쓰고 사회적으로 교육적으로 지탄받고 있으면서도 내부에 건강한 비판 여론이 살아나 대안을 마련하지 않는 죽은 단체이고, 그 중심에 총무원장 스님께서 서 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자승스님을 비롯한 조계종 총무원 집행부와 동국대 이사들은 우이독경(牛耳讀經)으로 일관하고 있다.

하지만 자신들의 귀를 막고 눈을 막는다고 해서 종도의 여론과 사회 언론마저도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 오죽했으면 발행부수 1위의 시사주간지 <시사인>이 동국대  사태와 자승스님을 비롯한 종단 지도부 스님들의 상습 도박 및 범계 문제에 대한 의혹 기사를 대서특필했겠는가?

종단과 동국대는 각종 비리와 범계로 얼룩졌다는 점에서 데칼코마니라고 할 수 있다. 34대 총무원장 선거 이후 벌어진 일련의 범계 사건들로 말미암아 1,600여 년의 한국불교사와 100여 년의 동국대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오명을 남겼다. 물론 이 문제를 결자해지(結者解之)해야 할 것은 비리와 범계를 저지른 장본인일 수밖에 없다.

범계 행위 때문에 여론의 뭇매를 맞으면서도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에 여념이 없는 몇몇 스님들을 보면 “중벼슬은 닭벼슬만도 못하다”는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안수정등(岸樹井藤)의 이야기에서 알 수 있듯 순간의 영화는 달콤하다. 하지만 그 달콤함도 잠시 권력의 동아줄이 끊어지면 독사들이 들끓는 낭하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 자신들의 영화를 위해 종단이야 어찌되든 상관없다고 여기는 자승스님을 비롯한 몇몇 고위직 승려들은 이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또한 지금 제기된 의혹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책임 없이 아무리 겉치레를 요란스럽게 한 이벤트를 벌인다고 해도 이는 진정성 없는 한낱 눈속임에 지나지 않음을 종도들은 모두 알고 있다.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얘기도 없이 반대하는 세력에 대한 치졸한 정치보복에만 골몰한다면 종단의 발전과 화합은 파탄 날 것이라는 점을 엄중 경고하는 바이다.

이에 삼화도량은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아래의 사항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출·재가를 막론하고 종단 개혁세력과 연대해 정화불사에 나설 수밖에 없음을 경고한다.

첫째, 자승스님을 비롯한 코리아나5인방은 즉각 공개 참회하라.

둘째, 일면 이사를 비롯한 범계 이사들은 즉각 사퇴하라.

셋째, 총무원 호법부는 이번 사태와 연루된 비리 승려 이사를 조사해 징계 회부하라.

넷째, 동국대 이사회는 자격 없는 이사들이 결의한 영담스님 이사 해임은 무효임을 천명하라.

불기 2559년 5월 28일
삼화도량(三和道場)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동국대 이사회, 영담 스님 해임· “구성원 의견 말하던 이사 사라져”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5-05-29 13:19:30]  
[최종수정시간 : 2015-05-29 16:08:29]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돌들 2015-06-04 21:26:13

    우리 지방의 재가불자들도 삼화도량을 열렬히 응원합니다.
    이상해진 쪼개종? 갈수록 태산 그자체입니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해인사 주지에 현응 스님 추천..
    태고종 호명 총무원장 "비구니 스
    BBS불교방송 선상신 사장 ‘사면
    “한일 정치인 대립 양변 여의고…
    선상신 “불교방송 사장 재임 뜻
    국회도 템플스테이 이중 지원 문제
    [법응 스님] 구두선 국태민안
    봉선사 9월 6일, 송광사 9월
    아산 보문선원 ‘큰법당’ 편액
    [부고] 태고종 전 종회의장 자월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