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능대표 선출 논란…이암 스님 낙선
직능대표 선출 논란…이암 스님 낙선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4.10.13 17:59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능대표선출위원회 20명 선출…비구니 9명 당선
조계종 16대 중앙종회의원 직능대표 선출에서 야권 후보인 이암 스님(백상도량)이 탈락했다. 조계종 직능대표선출위원회(위원장 자승 스님, 총무원장)는 13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어 삼화도량이 추천한 이암 스님(쌍계사)을 표결로 탈락시켰다. 열린비구니모임이 이의신청한 비구니종회의원 후보 9명은 전원 당선됐다.

이에 따라 16대 중앙종회의원 직능대표에는 혜자·법상(율원), 호산·심우(선원), 범해·진화(강원), 영배·각림(교육), 성행·수암(포교), 지홍·적광(사회), 정도·탄원(복지), 정산·도견(문화), 초격·혜초(법제), 성문·지현(행정)스님을 선출했다.

직능대표에는 모두 21명이 입후보했다. 원융회가 추천한 혜자 스님과 무량회가 추천한 수암 스님 가운데 한 명이 탈락할 것이라는 일반적인 관측을 넘어 직능대표 선출위원회는 후보자 21명 가운데 탈락자 1명을 지명하는 방식으로 이암 스님을 탈락시켰다. 여권 위원 6명이 이암 스님을 지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여권은 총무원장 자승 스님·교육원장 현응 스님·포교원장 지원 스님·결사추진본부장 도법 스님·불국사 전 주지 성타 스님· 화엄사 전주지 종열 스님 등 6명이며, 야권은 직지사 중암 도진 스님, 전 조계사 주지도문 스님과 전 해인사 주지 선각 스님 등 3명이다.

이날 오후 2시에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는 오후 3시 30분경에야 끝났다. 회의장에는 기자들의 접근이 차단됐고, 회의 시작 때 관례적으로 응했던 촬영도 금지했다. 회의결과는 홍보팀이 기자들에게 당선자 명단만 공개하는 것으로 전달됐다.

이날 회의에서 여권의 한 추천위원은 “후보자가 21명인만큼 한 명을 탈락시키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야권 추천위원들은 “그동안 직능대표선출위는 위원들이 2명 씩 추천하는 것이 관례인 만큼 그대로 하자”고 요구했지만, 이날 직능대표선출위원회 다수 위원들이 ‘위원별 후보추천’과 ‘탈락자 1명 추천’ 방식을 놓고 표결까지 해 결국 탈락자를 써내는 것으로 정리됐고, 9명의 직능대표 선출위원 가운데 6명이 탈락자로 이암 스님을 지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비구니회가 추천한 계환 스님(교육), 지홍 스님(사회), 지성 스님(포교), 명준 스님(강원), 혜정 스님(율원), 도수 스님(선원), 묘주 스님(법제), 혜범 스님(행정), 희유 스님(복지) 등 비구니 종회의원 후보자 9명은 원안대로 선출했다. 열린비구니모임은 이들 9명의 후보자 선출과정이 파행적으로 진행됐다면서 중앙선관위에 이의신청을 했고, 직능대표선출위원회에는 선출 보류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직능대표선출위는 이날 열린비구니모임이 요청한 ‘비구니 중앙종회 선출 보류’에 대해 보고받고, 논의했다. 후보 선출과정의 제도적 미비 등에 대해 논의했지만, 후보자 자격에 대한 부분은 직능대표선출위원회가 판단할 사안이 아니라고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암 스님의 탈락은 이변이지만 일부 예측되기도 했다. <선거법>은 “직능대표 중앙종회의원은 직능대표선출위원회에서 해당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자’를 선출한다”고만 규정하고 있고, 선출 방식에 대해서는 규정이 없다.

이암 스님의 탈락은 직능대표에 입후보할 것이라는 관측을 깨고 쌍계사에서 입후보한 명진 스님이 무투표 당선이 확실해 지자 이에 여권이 강경책으로 맞받아 친 것으로 해석된다.

범여권이 야권 후보자를 지명해 탈락시키면서 조계종 정국이 다시 한 번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범여권이 직능대표선출위원별 ‘추천 몫’이 인정되지 않으면서 야권의 의석이 한 자리 사라졌고, 여권은 다수 의석 확보를 16대 중앙종회 원내 주도권으로 이어 34대 집행부의 ‘안정’과 야권의 공세를 차단하는데 힘을 배가 시킨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야권은 그동안 관행마저 깨고 야권 후보를 꼭 집어 탈락시킨 것이 ‘선전포고’로 보고 이에 대한 항전의 ‘결기’를 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암 스님은 삼화도량이 추천한 후보로, 삼화도량 내에서도 백상도량(구 보림회)이 추천한 후보다. 이암 스님의 탈락은 불교광장의 고문인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삼화도량 대표인 영담 스님을 정조준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결국 자승 스님과 영담 스님의 전면전이 예고된 것으로 보인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도 2014-10-17 15:49:20
실은 무량회도 자승쪽 이라면 임이 야권은 완전히 유명 무실한 입장이 된 것이다..이제는 유일의 일인 지배체제가 되어 종단운영이 안정권에 들어 만사가 형통하게 되었다. 한국불교의 발전과 원장스님의 건승을 기원해 본다.

백양사 중진스님의 자진사퇴 추 2014-10-15 13:15:47
범어사와 백양사 중진스님 후보 자진 사퇴, 축하 추카 추카, 백양사 인근 범어 용성문도 화엄사는?
10월 08일 (수) 11:42:20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범어사와 백양사가 경선없이 종회의원을 사실상 당선시켰다.
14교구본사 금정총림 범어사는 성주사 사태 해결을 위해 원정 스님(전 종회의원)이 후보직 사퇴서를 6일 교구선관위원회에 제출해 무관 스님과 정오 스님이 사실상 당선했다.
18 교구본사 백양사도 현공 스님이 8일 사퇴하면서 만당 스님과 광전 스님이 무투표 당선을 결정했다.
현공 스님은 “8일자로 사퇴서를 제출했다. 한 문중에서 후보자가 나와 경쟁하면 선거가 과열돼 문중 화합에도 좋지 않고, 젊고 열정적 후배들이 종회에 진출해 종단발전에

기여하길 기대하는 마음에서 사퇴했다”고 했다.

16대 중앙종회의원 선거에서 무투표 당선 교구는 8개에서 10개로 늘었다.


범어사와 백양사와 친근한 화엄사에서도 중진급 후보님 자진 사퇴가 기대된다.

나는 보림회 거수기다 2014-10-15 10:24:36
보림회거수기 활동하여보니까 무얼 주던가요?

아래 댓글에 보니까 원담은 수국사만 잃었고, 다소 중도적인 성관은 28년주석사찰 수원사마저 잃고 명진스님도 피해자라고 볼 수 있지요. 적어도 봉은사 대신에 국제선센터 주지직은제안되었던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그 자리는 현 법주사 주지 현조에게 빼앗기다시피 넘어가고,

반면에 20년간 보림회에 속하던 영배와 범해는 배반하여 오히려 더 잘나가는 줄을 잡고 약사사 주지와 거저 종회의원 증까지 받아 챙기고........
배반하는 것이 잘하는 것이라고 보지는 않지만, 보림회 거수기역 하여봤자 무엇이 나왔는지요?
종회에 아예 야권은 다 사표를 던져서 종회해산케 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더 좋을 듯한데.

보림회 수장스님, 자승과 그 일파를 너무 만만히 보았다가 정치상황이 바뀌고 정적만 늘어나게 하더니만 결국 종권만 장기적으로 공고히 하게 한 잘못이 있네.

/영담과 명진 2014-10-15 10:02:10
당신은 조계종 승려요? 세스코 직원이요?

댓글 읽어보니 참.... 자기방어, 정당방위... 이런거 할려고 출가했나요?
과대망상 환자 같기도 하고... 댁의 본분사는 그런겁니까??
갸륵하십니다. 자기방어 정당방위 잘~하세요.

영담과 명진, 정의원이뭉친다 2014-10-15 00:37:39
이미 법주사 정치승 명진으로 권승 영담이 장악한 쌍계사교구에 직선직에 무조건적으로 무투표당선시킬 때

그럴 결전 준비를 이미 자승당 및 범여권 상대로 예고하지 않았나요?

그걸 이제와서 그럴 수 있냐고? 그러시면 안되지요, 이미 선전포고는 영담과 명진, 삼화도량이 확고부동하게 해오면서 어찌 여권이 자구책으로 자기파를 하나라도 더 당선케 하는 것이 이상한 일인지요?

직선직 교구에서도 여당이 제주관음사에서 벌써 잡음이 많아진 만큼

여타 교구에서도 어케 뒤집힐 지 아직 정확하게 어찌될지 모르는데

가능한 최대 범여권 표를 모으는 것은 당연한 자기방어책이라할 것입니다.

영담파와 명진이 어떤 사람들인데 게다가 요즘 팝캐스트 전국구가 무섭게 뜨고 있는데
언제 자승당 목따기를 할 지 모르는데 보림회에 들어갈 자들은 우선 쳐내야만
자승당과 그 일파가 살게 되는데

골수 보림회 회원이나 거수기가 될자들 조기에 쳐내는 것은 가장 중요한 정당방위적 행위다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