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부적절한 교수 임용 논란
동국대, 부적절한 교수 임용 논란
  • 이혜조
  • 승인 2007.07.01 12:25
  • 댓글 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윤스님 "가짜박사학위자 채용한 인사권자 등 참회를"

신모 교수 사표 제출하고 미국행 … 학교 “문제 없다”

조계종립동국대학교 교수 임용과정에서 검증절차의 맹점으로 박사학위 논문을 표절한 교수를 임용,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학교법인 동국대 전 이사 장윤스님은 지난달 29일 불교닷컴을 제외한 교계 기자들을 시내 모 음식점에 불러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동국대 교양학부 신모교수가 대학에 제출한 논문은 지난 81년 미국의 타 대학 논문과 일치한다"며 박사학위 자체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번 사건의 단초는 지난 2005년 9월 임용된 신 모 교수에 대해 지난 2월 당시 이사였던 장윤스님이 이사회 석상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적이 없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인사권자의 문책을 요구하면서 불거졌다. 장윤스님은 신 모 교수가 2005년에 취득했다는 예일대 박사학위가 위조됐다고 발언했고, 동국대 이사회는 지난 5월 열린 228회 이사회에서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장윤스님을 허위사실 유포 등을 이유로 참회를 요구했다.

이날 참회 요구는 중앙대 필동병원 매입당시 영담 영배 스님등이 거액을 착복했다며 검찰에 고소하는 등 모두 7건에 달하는 소송을 제기해 학교를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한 책임을 지라는 것이었다.

결국 이사회는 장윤스님의 요청대로 해임여부를 물은 결과, 회의 진행 초기에 해임을 반대하던 두 명의 이사들마저 찬성해 만장일치로 해임을 결의했다.

그러나 KBS가 일주일 전쯤부터 제보를 받고 신 모교수의 논문표절등에 관해 취재, 29일 오전6시36분께 <막가는 사립대 비리 폭로전>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했다. 곧 이어 이날 점심때 장윤스님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장윤스님은 이날“해당교수가 박사학위가 없을 뿐 아니라, 외국 대학에서 수학하지도 않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사장 영배스님 등 학교 관계자들은 이 사안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윤스님이 기자들에게 제시한 자료는 △예일대가 제출한 최근 4~5년간 박사학위자 명단에 신 모 교수의 이름이 없고 △지도교수에게 문의 결과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다는 답변 △2005년 학위논문이 1981년 버지니아대 학위논문과 제목, 목차, 내용이 모두 동일하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문제의 신 모 교수는 도덕적 책임을 인정한다며 사표를 제출하고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동국대 관계자는“교수임용에는 절차상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예일대로부터 박사학위에 대한 확인절차도 채용 당시 거쳤다”고 밝혔다. 동국대 법인은 2일 오전 10시 실무책임자가 이 문제에 대해 직접 해명할 방침이다.

공중파 방송의 보도로 학교의 위상마저 추락한 이번 사태에 대하여 동국대학교는 철저한 조사로 원인을 규명함은 물론 교수임용과정에 대한 인적, 제도적 문제점을 파악해 조속히 시정하고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난위수 2007-07-26 16:32:24
7월 2일 기자회견에서도 영담이는 신정아의 학위는 진짜라던데.....신문이나 동국대조사위에서는 6월 중순전에는 진실을 알고 있었다고 말하고....문제를 제기한 장윤스님은 5월29일에 해임하고......최초문제 제기는 2월달이라는데.....이거뭐 완전히 개판아닌가??......사실조사도 안하고 이사 해임부터 하고, 진짜라고 빡빡 우기고, 안되니깐 허수아비 홍기삼이 성명서나 발표하고, 몇몇 하수인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의 엉터리 조사내용이나 발표하고.......인면수심이군, 속인보다 만배나 더한 인간들이구먼....&#52202;&#52202;

동국대 2007-07-26 15:36:27
엣날 멸치가 고기냐로부터 시작하면 동국대가 학교냐는 비아냥이 있었다. 강정구 교수가 전쟁을 정당화하는 논리를 펴도 불교를 건학이념으로 하는 대학에서 누구 하나 말이 없어서 의아해 했다. 이번에 신정아 교수 건을 보니 왜 그랬는가 하는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2007-07-26 11:06:13
진실을 말한 사람에게 참회를 요구하며 이사직에서 해임을 시킨 사람들은
이제 스스로 자신들의 잘못을 진심으로 참회하고 응당의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구차한 변명은 더 이상 필요없습니다!!!

손바닥 2007-07-22 13:00:17
전총리가 청탁을 했다던데 그게 누구요? 혹 이헤짱인가 누군가가 아니요? 사학법을 고쳐야된다고 주장하던 넘이 이제는 교수채용에도 개입하는구나. 정권말기라고 발악을 하는구나. 한나라라고 해서 별볼일이 있는것은 아니지만 완존히 망신을 시키고 있구나. 그런 청탁에 놀아난 임씨 성을 가진 스님은 말도 못하고 이리저리 둘러댄다고 말이 자꾸 꼬이는구나. 그의 수하인 홍기삼, 한진수, 이상일이도 불쌍하기는 마찬가지구나. 아!!!!!! 동국대는 점점 타락의 구렁텅이로 빠져들고, 불교계의 내홍은 깊어만 가는구나. 신정아는 점점 거짓말이 늘어가고, 진상조사위는 하수인으로 구성되어 올바른 판단을 못하는구나.택시기사의 딸이자 예천서 절을 운영하는 이씨의 딸인 신정아는 미국으로 도망가고 이제야 소환해야된다, 철저히 조사해야 된다...흰소리를 하는구나. 국민과 신도는 절망감을 느끼고.........

무한도전 2007-07-19 23:41:13
영배하고 영담은 땡草입니까??아님 땡重입니까?장윤인가 그사람은 캐안습이다..중세계에서도 옳은 말 하면 왕따당하는 그런 아름다운 사회? 점점 중들에게 신뢰성이 떨어져나가네..이젠 절에 가서 스님들은 생까고 부처님한테만 빨리 절하고 집에 와야겠다ㅋㅋㅋ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